사랑해 사랑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랑해 사랑해
장르 드라마
방송 시간 , 8시 50분
방송 기간 1998년 3월 7일 ~ 1998년 8월 2일
방송 횟수 44부작
방송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방송 채널 서울방송
연출 이장수
극본 박정란
출연자 고두심, 강부자, 여운계, 신현준,김지호, 김현주, 김소연
음성 스테레오
HD 방송 여부 아날로그 제작 · 방송

사랑해 사랑해》는 SBS에서 1998년 3월 7일부터 1998년 8월 2일까지 방영되었던 44부작 드라마이다. 남자주인공이 극을 끌어가던 기존방식을 탈피하여 3대 여성들이 극의 주인공으로 등장하여 내용을 끌어가는 드라마로 인기를 얻었다. 강한 이미지를 지닌 신현준과 순한 이미지를 지닌 김지호가 커플연기를 선보이며 시너지 효과를 내었고 서자이지만 사랑을 되찾는 남자를 연기한 신현준은 영화 은행나무 침대에 이어 많은 여성들의 인기를 얻기도 했다. 이 커플과 더불어 박철김소연이 정신지체커플로 등장하여 결혼에 성공하는 과정의 연기를 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 드라마로 신인 김현주가 김지호의 뒤를 잇는 스타로 자리매김을 하게 된다.

줄거리[편집]

도시 변두리에서 '봄약국'을 운영하는 약사 조봉숙(고두심)은 남편을 여의고 시어머니(강부자)와 친어머니(여운계), 정신연령이 낮은 시누이인 순영(김소연)를 모시고 가정을 꾸리고 있다. 그녀에겐 자식이 셋이 있는데 큰 딸은 주영(김지호),둘째딸은 주희(김현주),막내아들은 주범(재희)이다. 주영은 어머니와 함께 집안살림을 끌어가기 위해 남들처럼 좋은대학도 다니지 못하고 야간대학을 겨우 졸업하여 어느 중소기업에서 일하지만 그 회사가 부도가 나면서 졸지에 실직자가 된다. 어느 날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일하게 되는데 같이 일하게 된 강민수(신현준)라는 남자와 사랑에 빠진다. 그녀에겐 동갑내기 소꿉친구인 오형준(박형준)이 있었다. 민수 역시 자신에게 직접 손을 내밀어 주는 주영에게 호감을 가져 사랑에 빠지지만, 자신이 주영과 어울릴 수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 일부러 주영을 형준에게 보내준다. 그리고 더 이상 주영이가 레스토랑에서 험한 꼴을 보는걸 원치 않아 어느 대 기업 비서로 그녀를 취직시켜준다. 이 두 사람을 지켜본 동생 주희는 민수와 가까워지며, 가정형편과 미래때문에 포기했던 의사의 꿈을 다시 이루기 위해 민수의 권유로 휴학계를 접고 의대생 신분으로 돌아간다.

강민수의 정체는 대 기업 회장의 서자. 한 때 유명한 여배우인 어머니(반효정)과 함께 조용히 살아가던 중, 아버지의 명령으로 자신도 아버지가 운영하는 대기업 계열회사의 기획이사로 채용된다. 그러나 이를 못마땅히 여기던 의붓형이 행패를 부려 지병이 있었던 어머니는 숨을 거둔다. 어머니의 장례식 이후 민수와 주영은 다시 한번 가까워지지만, 이미 주영은 형준과 결혼하기로 한 사이다. 상사이지만 한 때 사랑하는 남자였던 민수의 존재에 주영은 갈등하게 되고, 이를 알게 된 형준의 경고를 받은 민수는 큰 교통사고를 당한다. 누구 하나 곁에서 돌봐주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외롭고 힘겹게 살아가는 그의 처지를 본 주영은 마침내 파혼을 결심하고 민수에게 돌아간다. 처음으로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 주었고 진심으로 자신을 사랑하여 파혼까지 한 그녀를 위해 그 동안 어둡고 소극적인 삶을 살아온 민수는 이를 계기로 주영과 결혼할것을 결심한다.

당구 천재이지만 실제로는 남들에게 무시당하고 살아온 요섭(박철)은 어느날 동네 슈퍼마켓에서 라면을 사가다가 불량배들에게 희롱을 당하는 순영(김소연)을 구해줌으로써 그녀와 사랑에 빠진다. 온전하지 못한 정신을 가진 사람을 어린애로만 생각한 순영의 어머니가 결혼에 반대하지만, 순영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요섭과 사랑을 이루게 되지만 아이를 유산하여 실의에 빠지고 요섭이도 그간 모든 돈을 후배에게 모두 빼앗겨 절망하게 된다. 하지만 부부는 이를 극복하고 요섭이 당구천재로 명성을 얻게 된다.

제작진[편집]

출연진[편집]

여담[편집]

  • 극 중 커플로 등장하는 신현준과 김지호는 자전거로 데이트를 즐기는데, 방영당시 자전거로 데이트를 하는 연인들이 많이 늘어났다고 한다. 화려하진 않지만 그 자체로도 연인의 감정을 표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 원래 제목은 '닻을 올려라'였으나, 제목이 무겁다는 의견이 많아 '사랑해, 사랑해'로 변경했다.

수상[편집]


SBS 주말극장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사랑해 사랑해
(1998년 3월 7일 ~ 1998년 8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