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은 간다 (드라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봄날은 간다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KBS 2TV
방송 기간 1997년 4월 21일 ~ 1997년 6월 3일
방송 횟수 14부작
기획 이영국
연출 이영희
조연출 이건준, 문보현
극본 윤영수
HD 방송 여부 SD 제작 · 방송

봄날은 간다》는 1997년 4월 21일부터 1997년 6월 3일까지 방영된 한국방송공사 월화 미니시리즈이다.

줄거리[편집]

개발 바람이 불어닥친 한 마을의 과수원을 두고 이해관계가 서로 얽힌 사람들이 벌이는 해프닝을 코믹터치로 다루어 물질 만능주의의 세태를 풍자했다.

등장 인물[편집]

참고 사항[편집]

  • 당초 첫 번째 기획안은 출생 당시 병원에서 뒤바뀐 여동생을 놓고 형제가 사랑게임을 벌이는 내용의 <4월의 키스>였는데 당시에는 <내 안의 천사> 후속으로 예정되어 있었다. 김호진이 남동생 역으로 낙점되었으나, 캐스팅, 작가 섭외 문제 등으로 편성이 보류됐으며 당시 <4월의 키스> 자리에는 원래 <첫사랑> 후속으로 편성된 <폭풍 속으로>가 대체 편성된 바 있었다.
  • 그 후, <폭풍 속으로> 후속으로 편성이 변경되면서 신예작가 윤영수가 극본을 맡고, 김승우김호진의 형 역으로 낙점됐지만김승우김호진의 여동생 역을 섭외하는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왔으며 윤영수 작가의 개인사정으로 취소됐다.
  • 이렇게 되자 담당 PD 이영희는 지방 소읍의 농협 조합장 선거 이야기인 <대권>으로 두 번째 기획안을 제출했지만 당시 대선 상황과 비슷하다는 고위 간부들의 반대로 또다시 취소된 바 있었다.
  • 줄곧 시추에이션 드라마와 일일극 위주로 연출을 맡아 온 담당 PD 이영희의 처음이자 마지막 미니시리즈 연출작이며, 이영희 PD는 <봄날은 간다>가 KBS에서의 마지막 작품이 됐고 97년 9월 KBS에 사표를 제출한 뒤 SBS로 자리를 옮겼다.
  • 중장년층을 주시청자로 삼은 이유도 있었지만, 노름빚으로 빼앗긴 땅을 되찾기 위해 술수를 부리는 여자, 단순하고 희화적으로 그려지는 토착민들, 뺀질한 성격을 가진 사기꾼에 의해 마을 전체가 속아 넘어갈 뻔하는 등의 스토리가 시대착오적이고 진부하다는 혹평이 있었다.[1]
  • 언어 폭력의 문제[2]와 극중 이언향 역의 이휘향이 친딸을 조카로 속인다는 출생의 비밀[3] 내용을 삽입하여 비판을 받았고 결국 기대 이하의 성적에 그쳤다.
  • 1967년 자사 공채 7기 탤런트로 데뷔했으나[4] 1969년 MBC TV 개국과 함께 이적한 후 MBC 위주로 활동한 이대근이 해당 작품을 통해 KBS 복귀를 했다.

각주[편집]

  1. 송태형 (1997년 5월 2일). “KBS '봄날은 간다' .. 진부한 옛날 얘기”. 한국경제. 2016년 10월 15일에 확인함. 
  2. 김태수 (1997년 7월 4일). “TV드라마 폭력 부추긴다/YMCA 4개채널 26편 조사”. 국민일보. 2018년 6월 25일에 확인함. 
  3. 권정숙 (1997년 4월 25일). “드라마'품질관리'엉망”. 한겨레신문. 2018년 6월 25일에 확인함. 
  4. 임창수 (2010년 9월 18일). “이대근, 춘사영화제 춘사대상 수상”. 스타뉴스. 2018년 5월 20일에 확인함. 
한국방송공사 월화 미니시리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