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의 국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애국가
愛國歌
(나라를 사랑하는 뜻으로 온 국민이 부르는 노래)
대한제국 애국가 원가사.gif
대한제국 애국가 가사

대한제국 대한제국의 국가(國歌)
작사 민영환
작곡 프란츠 에케르트 (1896년 작곡)
도입 1902년
폐지 1910년

듣기
대한제국의 애국가
v  d  e  h

대한제국 애국가(大韓帝國 愛國歌)는 대한제국국가였다.

독일 제국의 해군 소속 음악가였던 프란츠 에케르트가 한국 민요 "바람이 분다"의 선율에 의거하여[1] 작곡하였으며, 1902년에 국가가 되었다. 프란츠 에케르트는 국가를 작곡한 공로로 훈장을 수여받았다.

1910년 한일 병합으로 이 곡은 금지곡이 되었고, 기미가요가 공식 국가가 되었다. 기미가요프란츠 에케르트가 작곡하였다.

1945년 한국이 독립하고 1948년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수립되면서 각자 다른 노래를 대한민국의 국가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가로 선정하여 대한제국 애국가는 더이상 부르지 않게 되었다.

가사[편집]

대한제국 애국가는 몇 차례의 가사 변화가 있었다.

첫 번째 가사[편집]

한문 표기 고전 한글 표기 현대 한글 표기

上帝保佑皇帝聖上
聖壽無疆
海屋籌山
威權瀛廣
于千萬歲
福祿無窮
上帝保佑皇帝聖上

상뎨(上帝)는 우리 황뎨(皇帝)를 도으ᄉᆞ
셩슈무강(聖壽無疆)ᄒᆞᄉᆞ
ᄒᆡ옥듀(海屋籌)를 산(山)갓치 ᄡᆞ으시고
위권(威權)이 환영(寰瀛)에 ᄯᅳᆯ치ᄉᆞ
오! 쳔만셰(千萬歲)에 복녹(福祿)이
일신(一新)케 ᄒᆞ소셔
상뎨(上帝)는 우리 황뎨(皇帝)를 도우소셔

하느님 은 우리 황제를 도우소서.
성수무강하시어
용이 해마다 물어오는 구슬을 산같이 쌓으시고.
위엄과 권세를 천하에 떨치시어
오! 영원토록 복과 영화로움이
더욱이 새로워지게 하소서
하느님은 우리 황제를 도우소서

두 번째 가사[편집]

당시 한국어 현대 한국어

상뎨(上帝)난 우리 황뎨(皇帝)를 도으소셔
셩슈무강(聖壽無疆)ᄒᆞ샤
ᄒᆡ옥듀(海屋籌)를 산(山)갓치 ᄊᆞ으소셔
위권(威權)이 환영(寰瀛)에 떨치샤
오! 쳔만셰(千萬歲)에 무궁(無窮)케 ᄒᆞ소셔
상뎨(上帝)는 우리 황뎨(皇帝)를 도으소셔

하느님 은 우리 황제를 도우소서.
성수무강하시어
용이 해마다 물어오는 구슬을 산같이 쌓으시고.
위엄과 권세를 천하에 떨치시어
오! 영원토록 복과 영화로움이 무궁케 하소서
하느님은 우리 황제를 도우소서

세 번째 가사[편집]

당시 한국어 현대 한국어

상뎨(上帝)는 우리 나라 를 도으쇼셔
반만년(半萬年) 오랜 역사(歷史) 배달민족(倍達民族)
영원(永遠)히 번영(繁榮)ᄒᆞ야
해달이 무궁(無窮)하도록
셩디동방(聖地東方)의 원류(源流)가 곤곤(滾滾)히
상뎨(上帝)여 우리 나라를 도으쇼셔

하느님은 우리나라를 도우소서,
반만년 오랜 역사 배달민족
영원히 번영하여
해달이 무궁하도록
거룩한 우리나라의 물줄기가 세차게
하느님은 우리나라를 도우소서

이 가사는 을사조약(1905)과 한일신협약(1907) 이전에 1902년에 프란츠 에케르트에 의해 작곡되었다.

1925년 한미클럽악보가사[편집]

당시 한국어 현대 한국어

상뎨(上帝)는 우리 나라를 도으소셔
영원무궁(永遠無窮)토록
나라 태평(太平)ᄒᆞ고 인민(人民)은 안락(安樂)ᄒᆞ야
위권(威權)이 셰샹(世上)에 ᄯᅥᆯ치여
독립(獨立) 자유(自由) 부강(富強)을
일신(日新)케ᄒᆞᆸ소셔
상뎨(上帝)는 우리 나라를 도으소셔

하느님 은 우리나라를 도우소서,
영원무궁토록
나라가 태평하고 인민은 편하고 즐겁게 하여
권위가 세상에 떨치어져서
독립, 자유, 부와 힘이
날마다 새로워지게 하소서.
하느님은 우리나라를 도우소서.

이 노래는 1910년 한일 병합 조약 체결 이전에 하와이로 이주한 한국 사람들 중에서 악보나 멜로디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불렀던 노래이다.

1925년 호놀룰루에 있는 한미클럽에서 새로이 악보를 작성하였다.

각주[편집]

  1. 이경분, 헤르만 고체프스키 공저 (2012년 12월 1일). “프란츠 에케르트는 대한제국 애국가의 작곡가인가? —대한제국 애국가에 대한 새로운 고찰”. 역사피평.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