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의 기념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종 성수 50주년 기념장(上)
고종 망육순·등극 40주년 기념장(中)
황태자 가례 기념장(下)
순종 즉위 기념장(上)
순종 남서순행 기념장(中)
상패(下)

대한제국의 기념장(大韓帝國의 記念章)은 국가적 행사, 업적, 날 등을 기념하기 위하여 대한제국 표훈원이 제작하여 참가자나 관계자를 대상으로 수여한 휘장을 말한다.

종류[편집]

고종 성수 50주년 기념장[편집]

1901년(광무 5년) 9월 7일고종의 탄신 50주년을 맞아 제작된 기념장이다. 재질은 은으로 앞면에는 원유관(遠遊冠)이 새겨져 있고, 뒷면에는 기념 문구가 표기되어 있다.

고종 망육순·등극 40주년 기념장[편집]

1902년(광무 6년) 3월 18일에 고종의 51세와 등극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제작된 기념장이다. 재질은 적동으로 앞면에는 기로소의 전각인 영수각(靈壽閣)이 새겨져 있고, 뒷면에는 원유관과 기념 문구가 표기되어 있다.

황태자 가례 기념장[편집]

1907년(광무 11년) 1월 24일에 황태자(순종)와 해풍부원군 윤택영의 딸(순정효황후)과의 가례를 기념하기 위하여 제작한 기념장이다.[1] 재질은 은과 동으로 앞면은 마주앉은 비둘기 한쌍이 새겨져 있고, 뒷면에는 기념 문구가 표기되어 있다.

순종 즉위 기념장[편집]

1907년(광무 11년) 8월 27일에 순종의 즉위를 기념하여 제작된 기념장이다. 재질은 은으로 앞면에는 꽃잎이 중첩된 이화문프로이센의 군모 피켈하우베(Pickelhaube)가 새겨져 있고, 꽃잎마다 ‘卽位記念章’이 전서체로 한 글자씩 새겨져 있으며, 뒷면에는 기념 문구가 표기되어 있다.

순종 남서순행 기념장[편집]

1909년(융희 3년)에 있었던 순종의 순행을 기념하여 제작된 기념장이다. 재질은 은으로 앞면에는 황제기가 새겨져 있고, 뒷면에는 기념 문구가 표기되어 있다.[2]

각주[편집]

  1. 고종실록 (1907년 1월 1일). “황태자 혼례 때에 기념훈장을 만들어 주도록 명하다”. 국사편찬위원회. 2016년 2월 25일에 확인함. 
  2. 순종실록 (1909년 6월 1일). “남쪽 지방 순찰 기념 훈장을 제정반포하다”. 국사편찬위원회. 2016년 2월 25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