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 우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넷 우익(일본어: ネット右翼) 또는 네토우요(ネトウヨ) 혹은 인터넷 우익인터넷을 기반으로 제노포비아, 국수주의 성향 등을 띄는 이용자들을 지칭하는 말이다.일본에서는 인터넷 상에서 활동하는 태평양 전쟁 이후 출생의 세대가 주측을 이루는 우익 세력, 우익 성향의 네티즌을 뜻한다. 기본적으로 멸칭으로 쓰이나 세토 히로유키처럼 스스로 넷 우익으로 자칭하는 경우도 있다. 이들은 주로 한국중국을 혐오대상으로 하나 특히 한국대하여 더욱 공격적으로 혐오하는 혐한사상을 가지고 있다. 이들은 주로 과거 일본제국 시절의 일본을 찬양하거나 한국과 관련하여 근거없는 주장을 하여 혐한을 조장하고 한국한국인을 모욕하고 조롱하는 등의 활동을 주로 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인식은 주로 은둔형 외톨이, 사회부적응자와 같이 인식 되었으나 최근들어서는 공무원과 같은 엘리트층 넷 우익도 생겨나고 있다. 이 들의 한국을 혐오하는 성향은 아베 신조 정권이 후 더 심해지고 있다. 이들은 한국에서도 널리 알려진 유명한 무리들이다.

특징[편집]

원래 넷 우익이란 단어는 학자들에 의해 정의된 게 아닌 인터넷 상에서 일정한 세력을 지니던 걸 언론이 정의하기 위해 생겨난 인터넷 신조어였다. 이렇게 정의가 명확히 되지 않아 주관적으로 봤을 때 우익적 발언을 하는 사람에 대해 넷 우익이라는 딱지가 붙는 경우도 많다. 이에 따라 객관적으로 봤을 때 중립적이나 좌익적 발언을 해도 넷 우익이라 평가되는 의견도 있다.

인터넷 상에서 언론은 익명이 일반적이여서 우익적 행동을 하는 것이 꼭 우익이라고 할 순 없고[1], 대량 글쓰기에도 동일 인물이 한 경우도 있고, 자작 연출 등 모략성을 배제할 수 없다.[2] 그 때문에 실제 인물이나 단체와 연관지어 생각하는 것은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실제로 허위인 것으로 드러난 경우도 많다.

이 말이 유명해지게 되면서 유명인 사이에서도 사용하는 사람이 있지만, 이러한 이유 때문에 인터넷 우익이란 말을 사용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그 대상을 어떻게 가정할 때 서로 인식이 달라, 실제 인물의 사상이나 입장을 어떻게 관련지어 그 사람이 넷 우익인지 아닌지 알아내는 방법은 여러가지이다.

우경화론에 대한 비판[편집]

넷 우익들에 대해 사회학자 스즈키 겐스케는 자신의 저서에서 이라크 인질 사건 등을 예를 들며 젊은이들이 우경화 된다는 설 자체를 "빗나간 화살"이라 지칭하며 "인터넷 우익"과 "우경화 해가는 젊은이"라 불리는 사람들은 그저 떡밥을 찾아 다른 사람들과 놀이에 참가하는 것일 뿐, 자신들의 일관적인 정치적 입장 따위 존재하지 않는다고 하였다.[3]

각주[편집]

  1. 아사히 신문 사원 2채널 차별 표현 사건
  2. “踊る阿呆の「祭り」のあとに”. 《小田嶋隆の「ア・ピース・オブ・警句》 (일본어) (日経ビジネスエッジ). 2011년 11월 2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7월 15일에 확인함. ネット右翼が大量発生しているのか、少数のネット右翼が、大量書き込みをしているのか、本当のところはわからない。結局、ネットというのはそういう場所なのだ」「違うのだよ麻生さん。ネトウヨは数が多いのではない。クリックの頻度が高いだけだ。つまりただのパラノイアだ」と書いている 
  3. 스즈키 겐스케 (2005년 5월). 《축제화되어 가는 사회》. 고단샤. ISBN 978-4061497887.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