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내연산
內延山
내연산 (대한민국)
내연산의 위치
높이930m
위치
위치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상북도 포항시 - 영덕군
좌표북위 36° 15′ 58″ 동경 129° 15′ 39″ / 북위 36.2660856° 동경 129.2607092°  / 36.2660856; 129.2607092

내연산(內延山)은 경상북도 포항시영덕군에 걸쳐있는 이다. 12개의 폭포를 보유하고 있다. 영화가을로》의 한 부분이 연산폭포에서 촬영되었다.[1] 내연산의 최고봉인 향로봉은 높이가 930m이다.[2]

구성[편집]

경상북도 영덕군 남정면과 포항시 송라면, 죽장면에 걸쳐있는 산이다. 경북 내륙의 산들이 동해안으로 이어지는 산으로 풍화에 강한 화산암 기반이라 깎아지른 절벽과 깊게 패인 계곡이 많다. 이 계곡에는 자연스럽게 형성된 침식지형의 폭포와 용소들이 다양한 경관을 만들어낸다.[3]

보경사[편집]

진입하는 길목에 보경사가 있다. 경내에는 보경사원진국사비(보물 252)와 보경사부도(보물 430)가 있으며 조선 숙종의 친필 각판 및 5층석탑 등이 있다.[2] 602년 진나라에서 유학하고 돌아온 신라 지명법사진평왕에게 '동해안 명산에서 명당을 찾아 자신이 진나라의 도인에게 받은 팔명보경을 묻고 그 위에 불당을 세우면 왜구의 침입을 막고, 이웃 나라의 침입도 받지 않으며 삼국을 통일할 것'이라고 느낌을 전하였는데 진평왕은 지명법사와 함께 내연산 아래에 있는 큰 못에 팔면보경을 묻고 못을 메워 금당을 건립하고 보경사라고 했다고 한다.[2]

12폭포[편집]

내연산 계곡은 직선거리로 10킬로미터가 넘는 긴 구간에 굴참나무와 물푸레나무, 작살나무와 병꽃나무 등이 숲을 이루고 있으며 기암괴석의 사이사이마다 부처손, 바위솔, 바위채송화 등이 자라 식생의 보존도 양호하다.[3]

청하골 또는 내연골이라고도 부르는데, 계곡 입구의 유서 깊은 사찰인 보경사를 지나면 상생폭포를 시작으로 여러 폭포들을 만날 수 있으며 풍부한 폭포수가 크고 작은 용소(龍沼)를 만들어 언제나 시원한 감흥을 일으킨다. 특히, 연산폭포(내연폭포)는 여러 폭포 중 규모가 가장 커 웅장한 위용을 자랑하며 여름철의 우렁찬 물소리와 겨울철의 얼음기둥이 압권이다. 대한민국의 명승으로 지정 논의가 있다.[3]

삼용추[편집]

신증동국여지승람》, 《대동여지도》에 내연산과 삼용추(三龍湫)로 기록되어있고 겸재 정선의 <내연산폭포도>, <내연삼용추도>, 조선 중기 문신 황여일(1556~1622)의 <유람록>, 조선 중기 문인 서사원(1550~1615)의 <동유일록> 등에 폭포의 아름다움이 시, 글, 그림으로 묘사되어있다. 조선 후기 산수의 아름다움을 화폭에 담았던 겸재 정선은 내연산을 찾은 후 그렸다는 3층 폭포인 삼용추(三龍湫)가 있어 유명한 곳이다. 금강산보다 더욱 아름다운 경관이라 말하였다고 한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씨네21”. 2016년 1월 3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6월 25일에 확인함. 
  2. 『한국지명요람(韓國地名要覽)』(1982년, 건설부 국립지리원 출판) 참조
  3. “「포항 내연산 폭포」 명승으로 지정예고”. 문화재청. 2021년 8월 23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