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원 (1916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동원
金東園
본명 김동혁
金東爀
출생 1916년 11월 14일(1916-11-14)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기도 개성
사망 2006년 5월 13일 (89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연극인
연극배우
영화배우
텔레비전 연기자
활동 기간 1932년 ~ 1994년
종교 개신교
학력 일본 니혼 대학교 예술학과 학사
배우자 홍순지
자녀 슬하 3남
막내아들 김세환(가수영화배우)
수상 제3회 이해랑연극상 명예공로상

김동원(金東園, 본명김동혁(金東爀), 1916년 11월 14일 ~ 2006년 5월 13일)은 대한민국연극배우, 영화배우이다.

본관은 충주(忠州)이다. 그는 ‘한국로렌스 올리비에’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하였다.

생애[편집]

생애 초기[편집]

경기도 개성 출생으로, 경성부에서 성장하였다. 중학교 시절이던 1932년 연극에 첫 입문한 이래 일생을 연극영화에 몸담았다. 일제강점기부터 1990년대에 이르기까지 주로 주연배우로 활동하며 한국 근현대 연극의 중심에 있던 배우로 리얼리즘극이 한국연극의 주류로 뿌리내리는데 공헌하였고 신파극의 과장된 연기와 구별되는 사실주의연기술의 개척자이다.[1]

주요 경력[편집]

니혼(日本) 대학 예술과를 나왔다. 극예술연구회의 후신격이 되는 극단 ‘극연좌(劇硏座)’에서 연기활동을 시작, 해방 후의 ‘극협(劇協)’을 거쳐 ‘신협’의 창립동인으로, 1972년까지 연극협회 부이사장으로 활약하였다. 영화 분야에도 중진역할을 맡았고, 10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연극협회 고문을 역임하였다.[2]

1960년대에는 텔레비전 드라마에도 출연하였다. 1994년연극이성계의 부동산》을 끝으로 은퇴하였다.

2006년 5월 13일, 지병인 뇌경색으로 인해 향년 91세로 별세했다.

학력[편집]

소속[편집]

작품 활동 및 평가[편집]

1936년 유치진 작 《소》에 출연한 이래 무대연기면에서 그의 예술이 평가받아 왔다.[2]

출연작품으로는 《춘향전》(1938), 《부활》(1941), 《오셀로》(1951), 《맥베스》(1952), 《빌헬름 텔》·《줄리어스 시저》(1953),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1956), 《한강은 흐른다》(1959) 등이 있다. 특히, 1962년 극단 드라마센터의 창립 공연 작품인 《햄릿》에서 햄릿역으로 1970년 극단 ‘신협’과 독일문화원이 주최한 괴테의 《파우스트》에서 주역을 맡아 세련된 연기를 보여주었으며, 한국 신극 보급에 지대한 공헌을 해 왔다고 평가된다.[2]

가족 관계[편집]

  • 가수 김세환(金世煥)이 그의 막내아들이다.

인간 관계[편집]

  • 같은 극예술회 창립 멤버이기도 한 연극배우 이해랑(李海浪)과 절친한 친구 사이였다.

각주[편집]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문화·민속/한국의 연극/한국의 신극/신극의 배우/김동원,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