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선숲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의선숲길(영어: Gyeongui Line Forest Park)은 총 면적 약 101,668㎡ 총 연장 6.3km, 폭 10~60m 의 선형 공원이다.

2005년부터 시작된 이 지역 용산선의 지하화로 남겨진 좁고 긴 지상구간을 공원으로 만들었다. 공원 조성은 2009년부터 시작되었고. 2016년 5월 21일 전구간이 완공되었다.[1]

  • 1단계 조성 구간 : 염리․대흥동 구간, 2011.13.~2012.4
  • 2단계 조성 구간 : 도화동 새창고개, 연남동 구간, 2014.3.~2015.6
  • 3단계 조성 구간 : 신수동, 동교동 구간 2015.9.~2016.6.

홍제천부터 용산문화체육센터까지 이어지는 공원구간(4.4km), 경의선 전철공항철도 역사(驛舍)구간(1.9km)으로 이루어져 있다. 홍대입구역 근처 연남동 구간은 미국 뉴욕 맨해튼의 센트럴 파크와 닮았다 하여 ‘연트럴파크’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2]

경의선숲길의 운영과 관리는 2015년 2월 발족된 비영리단체 ‘경의선 숲길지기’에 의해 이루어진다. 단체의 관리 하에 연남동지기, 창전동지기, 대흥동지기, 염기동지기, 도화원효지기 등으로 지역별 담당자를 두고있다.[3]

영향[편집]

공원의 영향으로는 골목상권의 활성화가 있다. 공원 주변의 레스토랑, 카페, 술집들이 손님들로 북적인다. 자연히 건물 매매가도 상승하였다. 하지만 단점으로는 몰리는 사람들로 인해 야간 고성방가나 음주폭행 등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는 점이 있다. 또 도심의 임대료 상승하고 중산층이 몰리면서 기존 원주민이 내몰리는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의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4][5]

각주[편집]

  1. 변진석 (2016년 5월 21일). “‘경의선숲길공원’ 전구간 완공…오늘 개원행사”. 《KBS》. 2016년 6월 26일에 확인함. 
  2. 버려진 철길, 연트럴파크로 신분 상승손효숙《한국일보》2015-10-11
  3. 버려진 ‘철길’이 시민의 ‘숲길’이 되어《내 손안의 서울》2015-06-25
  4. 이계풍 (2016년 12월 21일). “르포, 공원 탈바꿈 후 사건사고 속출…경의선 숲길의 그림자”. 《아시아투데이》. 
  5. 김서온 (2017년 1월 4일). “서울, 골목상권의 부활③, 경의선숲길, ‘연트럴파크’ 한국형 공원 상권의 탄생”. 《인베스트》.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