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 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후지산: 신앙의 대상이자 예술의 원천*
Welterbe.svg 유네스코 세계유산
소재국 일본 일본
등록 구분 문화유산
지역** 아시아·태평양
지정 역사
2013년  (37차 정부간위원회)

* 세계유산목록에 따른 정식명칭.
** 유네스코에 의해 구분된 지역.

후지 산

신칸센, 벚꽃, 밭과 후지산.
일본의 전통과 첨단을 동시에 보여주는 사진이다.
높이 3,776 m
상대 높이 3,776 m (35위)
위치
좌표 북위 35° 21′ 28.8″ 동경 138° 43′ 51.6″ / 북위 35.358000° 동경 138.731000° / 35.358000; 138.731000좌표: 북위 35° 21′ 28.8″ 동경 138° 43′ 51.6″ / 북위 35.358000° 동경 138.731000° / 35.358000; 138.731000
지질 정보
종류 성층 화산
최종 분화 1707년
등산
첫 등정 663년

후지 산(일본어: 富士山 (ふじさん))은 일본혼슈 중앙부, 시즈오카 현(후지노미야 시, 스소노 시, 후지 시, 고텐바 시, 슨토 군 오야마 정)과 야마나시 현(후지요시다 시, 미나미쓰루 군 나루사와 촌)의 경계에 있는 휴화산이며, 해발 3,776m로 일본에서 제일 높은 이다. 2013년 6월 22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1707년부터 휴지기에 들어갔다. 맑은 날에는 100km 떨어진 도쿄에서도 보일 정도이다. 도카이도 신칸센이 그 근처를 지나간다.

수십만년 전부터 반복된 화산 활동으로 인해 형성된 성층 화산이며, 그 아름다운 풍모는 옛날부터 일본의 상징으로서 알려지고 있다. 만약 다시 대분화가 일어날 경우 관측되는 폭발 에너지는 약 7×10^24 에르그로 보고 있다.

2013년 6월 22일 제37차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후지산: 신앙의 대상이자 예술의 원천 이름으로 세계문화유산에 지정되었다.

지명의 유래에 관한 여러 설들[편집]

아직까지 그 유래에 대해 뚜렷한 정설은 없다.

일본의 "다케토리 이야기"(竹取物語)에서 나오는 카구야히메 설화에서 불로불사의 약을 천제가 일본의 스루가 국(駿河國)에서 가장 하늘에 가까운 산의 꼭대기에 두고 불사르도록(燒) 명해서, 그 이후부터 그 산을 불의 산(ふしの山)이라고 하게 하였다고 한다고 전한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편집]

일본 정부는 2003년, 후지산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를 추진하였으나 후지산 일대에 쓰레기 불법투기 문제가 있는데다 화산으로서 세계적으로 특별히 인정받을 만한 독자성이 없다는 이유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지정 심사에서 탈락되었다. 그 후 일본은 후지산이 산악 신앙의 대상으로 많은 순례객을 끌어들이는 점, 각종 그림과 문학에 반복적으로 등장해 문화적 가치가 있다는 점 등을 부각시키는 쪽으로 전략을 바꿔 2012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신청하였다. 2013년 6월 22일 유네스코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제37차 세계유산위원회(WHC) 회의에서 후지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결정했다. 후지산은 산악 신앙의 대상이자 많은 예술작품의 소재로 쓰인 일본의 상징으로서 문화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하였고 이에 '후지산-신앙의 대상이자 예술의 원천'이라는 이름으로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1]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一度登らぬバカ、二度登るバカ。

(일본인으로서) 한번 오르지 않아도 바보요, 두 번 오르는 자도 바보다.

—일본 속담

주석[편집]

  1. "'일본 상징' 후지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종합)", 《연합뉴스》, 2013-06-22 19:10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