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조롱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황조롱이
Common kestrel falco tinnunculus.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LC.png
관심대상(LC), IUCN 3.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매목
과: 매과
속: 매속
종: 황조롱이
학명
Falco tinnunculus
Linnaeus, 1758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황조롱이
천연기념물 제323-8호
지정일 1982년 11월 5일
소재지
Falco tinnunculus

황조롱이(kestrel, Falco tinnun­culus)는 매과에 속하는 맹금류이다. 개체수가 적은 텃새로, 한국·일본·유럽·아프리카 등지에 분포한다.

생태[편집]

날개길이 24-26cm, 꽁지는 16-17.5cm이며 몸은 밤색이다. 수컷은 밤색 등에 갈색 반점이 있고, 몸 아랫면은 황갈색에 큰 검은색 반점이 흩어져 있다. 암컷은 등이 진한 회갈색이다.

공중을 빙빙 돌다가 일시적으로 정지비행하면서 먹이를 찾는다. 여름에는 에, 가을·겨울에는 들에 내려와 ·두더지·작은 ·곤충 등을 잡아먹는다. 다른 맹금류처럼 황조롱이도 먹이의 깃털이나 까지 모두 먹어치우며, 소화가 되지 않은 물질은 뭉쳐서 토해낸다.[1]

황조롱이는 직접 둥지를 짓지 않고, 새매말똥가리의 둥지를 이용한다. 또한 하천 흙벽의 오목한 구멍이나 고층 건물 옥상 부근의 창가나 틈새에서 번식하기도 한다. 4-5월에 4-5개의 을 낳는다. 알은 흰색 바탕에 어두운 적갈색 무늬가 있다. 주로 암컷이 알을 품고 수컷이 가끔 거든다. 알은 품은 지 27-29일 만에 부화하고, 어미는 27-30일간 새끼를 키운다.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에서는 1982년 11월 4일 천연기념물 제323-8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2] 황조롱이는 대한민국의 여러 대도시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하여 번식하고 있는데, 이는 대도시가 황조롱이에게 필요한 기후, 먹이, 둥지 입지 등 여러 조건을 잘 만족하고 있기 때문이다.[3]

정선군에서는 황조롱이를 군조 (郡鳥)로 지정하였다.

주석[편집]

  1. 조류-황조롱이. www.science.go.kr. 2009년 5월 21일 확인.
  2. 문화유산정보-황조롱이. 문화재청, 2009년 5월 22일 확인.
  3. 들쥐 ‘조절자’ 황조롱이. 한겨레신문. 2002년 2월 27일 작성, 2009년 5월 21일 확인.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