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잔에 담긴 홍차

홍차(紅茶)는 백차, 녹차, 우롱차보다 더 많이 발효(Camellia Sinensis)의 일종이다. 따라서 향이 더 강하며, 카페인도 더 많이 함유하고 있다.

동양에서는 찻물의 빛이 붉기 때문에 홍차(紅茶)라고 부르지만, 서양에서는 찻잎의 검은 색깔 때문에 'black tea (검은색 차)'라고 부른다. 서양에서 'red tea'는 보통 남아프리카의 루이보스 차를 의미한다.

녹차가 그 향을 일 년 내에 잃는 반면, 홍차는 수 년간 그 향이 보존된다. 차는 오래전부터 무역에 사용되었으며, 몽골, 티베트시베리아에서는 19세기까지도 찻잎을 압축한 덩어리가 화폐로서 사용되기도 했다. 이는 보이차로 분류되는 차에 대한 기술이지만, 서양 사람은 이것이 자신들이 마시는 홍차와 같은 차로 믿고 있으며, 그들이 저술하는 문헌을 보면 차를 화폐로 사용했다는 내용을 볼 수 있다. 전통적으로 서양사회에 알려진 차는 홍차뿐이였으며, 녹차가 널리 퍼지고 있지만, 지금도 홍차는 서양에서 팔리는 차의 90퍼센트를 넘게 차지하고 있다.

분류[편집]

산지에 따른 분류[편집]

홍차는 보통 그 산지마다의 뚜렷한 특색에 따라 다음과 같이 분류된다.

중국 홍차[편집]

인도 및 스리랑카 홍차[편집]

기타 홍차[편집]

배합에 따른 분류[편집]

홍차는 찻잎의 배합 방법에 따라서 다음과 같이 분류되기도 한다.

  • 스트레이트 티(Straight tea) - 단일 종류의 찻잎만을 사용한 것.
  • 블렌드 티(Blended tea) - 두 종류 이상의 찻잎을 블렌드(배합)하여 제조한 것.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프린스 오브 웨일즈 얼 그레이 홍차등.
  • 가향차(Flavoury or flavoured tea) - 향료, 딸기, 사과, 복숭아 등의 과일 또는 꽃잎같은 첨가물을 넣어 향을 낸 것.

등급[편집]

홍찻잎 더미

홍차는 여러가지로 등급이 매겨진다. 일반적으로 찻잎의 모양에 따른 등급과 가공 상태에 따른 등급을 조합하여

  • 브로큰 페코(Broken Pekoe, B.P.)
  • 브로큰 페코 수숑 (Broken Pekoe Souchong, B.P.S.)
  • 브로큰 오렌지 페코 패닝(Broken Orange Pekoe Fannings, B.O.P.F.)

등으로 표시한다. 자세한 구분은 다음과 같다.

찻잎의 가공 상태에 따른 등급[편집]

  • 홀 리프(Whole leaf) - 통째의 찻잎.
  • 브로큰(Broken) - 잘라진 찻잎.
  • 패닝 및 더스트(Fannings/Dust) - 더 잘게 자른 찻잎(가루도 포함).

찻잎의 모양에 따른 등급[편집]

  • 오렌지 페코(Orange Pekoe, O.P.) - 길고 얇으며 털이 많이 달린 잎으로 작은 새싹이 붙어 있기도 한다.
  • 플라워리 오렌지 페코(Flowery Orange Pekoe, F.O.P.) - 차나무 줄기 맨 위의 새 순이다. 채취 및 분류에 품이 더 들기 때문에 플라워리 오렌지 페코를 사용한 홍차는 값이 더 비싸다.
  • 페코(Pekoe, Pek.) - 오렌지 페코보다 약간 작으며, 털도 덜 달려 있으며, 우려낸 수색이 더 엷다.
  • 수숑(Souchong, Sou.) - 가장 굵고 단단한 둥근 잎으로 더 엷은 수색을 낸다.
  • 페코 수숑(Peckoe Souchong, Pek. Sou.) - 수숑과 페코 사이의 찻잎.

고급 등급[편집]

  • S.F.T.G.F.O.P. - 다질링 홍차에서 사용되며 최상등급의 홍차를 뜻한다. (Super-Fine (or Fancy) Tippy Golden Flowery Orange Pekoe)
  • T.G.F.O.P. - 찻잎 형태는 그대로 남아있고 많은 새싹 부분이 함유되어 있는 홍차 제품으로 아삼홍차의 최상등급의 홍차이다.(Tippy Golden Flowery Orange Pekoe)
  • F.T.G.F.O.P. - T.G.F.O.P.등급 중 최상의 것으로 만든 홍차를 뜻한다. (Fancy (or Fine) Tippy Golden Flowery Orange Pekoe)

제조[편집]

홍차의 제조 과정을 나타낸 그림
  • 위조(萎凋, withering) - 바람을 이용해 수확된 찻잎의 수분을 어느 정도 제거한다. 이 때, 실내에서 알맞은 온도와 습도를 유지해 건조시키는 자연 건조 방법과, 위조기를 이용해 공기를 직접 흘려 건조시키는 인공 건조 방법이 있다.
  • 유념(柔捻, rolling) - 찻잎을 비벼 둥글거나 뾰족하게 말아 모양을 내는 단계이다. 찻잎의 모양을 변형하면, 표면의 세포와 조직이 파괴되어 찻잎 내부의 성분이 산소에 노출되면서 산화발효가 촉진된다. 이 단계에서는 CTC 제법(Crush, Tear, Curl), 즉 부수고, 자르고, 모양을 내는 것을 기계를 통해 일체화 시킨 방법 또는 수작업 또는 기계로 행해지는 전통 제법(orthodox) 등의 여러 가지의 방법이 사용된다. CTC 제법은 중급 이하의 찻잎으로 더 나은 품질의 홍차를 만드는 데 효율적이고 효과적이다. 전통 제법은 고급 홍차의 제조에 주로 사용되고 있다.
  • 산화발효(oxidation) - 적절한 수준의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여 찻잎을 발효시킨다. 온도와 습도 등 발효 환경과 발효 시간을 정확히 제어하는 것은 홍차의 맛과 향 등의 품질 결정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유념 단계에서 원래의 초록 빛깔을 잃은 찻잎은 산화발효가 되면서 검붉은 빛을 띠게 된다.
  • 건조(drying) - 찻잎의 산화발효를 멈추고 유통을 위해 건조시키는 단계이다. 이때 찻잎의 맛과 향의 변질을 막기 위해 고온 건조 방법을 사용한다.
  • 등급 분류(grading) - 찻잎의 크기와 형태에 따라 등급이 매겨진다.
  • 블렌딩(또는 배합, blending) - 단일 종류의 찻잎으로만 되어 있지 않은 대부분의 브랜드 홍차들은, 여러 종류의 찻잎을 적절한 비율로 섞고 필요에 따라 향, 꽃잎 등의 다른 첨가물을 넣는 블렌딩 과정을 거쳐 출시된다.

성분[편집]

아무것도 넣지 않은 홍차에는 탄수화물, 단백질, 나트륨 등의 영양 성분은 거의 들어 있지 않다. 따라서 칼로리도 거의 없다. 단, 꽃잎, 허브, 과육 등이 첨가된 가향차의 경우에는 작은 양의 탄수화물이 포함되어 있다. 카페인은 한 잔(100mL) 기준으로 약 20~100mg 정도가 들어있다.

관련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