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물놀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풍물놀이

풍물놀이 혹은 풍물굿(간단히 풍물(風物), 풍악(風樂)이란 꽹과리, 장구, , 의 네 가지 악기(사물)와 나발, 태평소, 소고(버꾸라고도 함) 등의 악기를 기본 구성으로 하여 악기 연주와 몸동작 그리고 진을 구성하며 하는 놀이와 연희를 모두 가리키는 말이다. 가장 대표적인 풍물놀이로는 예전에 농촌뿐만 아니라 마을에서 하던 마당놀이를 꼽을 수 있다.

한국 농촌의 가장 대표적이고 보편적인 놀이인 풍물놀이는 전국적인 분포를 보이고 있으나 특히 중부 이남이 성하다. 풍물놀이는 제초·이앙 등의 노역시에 베풀어질 뿐 아니라 정초·단오·백중·추석 기타의 명절날에도 거행되었으며, 풍물에 사용되는 악기에는 주로 4물(四物)인 꽹과리··장구·과 그 밖에 소고(법고)·호적(태평소, 날라리) 등이 있고, 악곡으로는 진군악(행진악)·무용악·답중악(畓中樂)·축악(祝樂)·제신악(祭神樂) 등이 있으며, 가락은 주로 자진모리를 쓴다.[1]

풍물은 또한 놀이에만 사용되는 것 뿐만 아니라 갖가지 신앙적 행사에도 따르는 바, 정초에 집을 돌아다니며 지신밟기 따위의 액막이굿을 하며 우물을 도는 샘굿 같은 것도 한다. 이렇듯 농악은 농촌에 있어서는 부락민의 오락과 신앙 기타 모든 공동생활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실로 민족놀이라고 볼 수 있는 훌륭하고 다채로운 면모를 갖추고 있다고 보겠다.

유래[편집]

풍물놀이는 상고(上古)시대에 전쟁시의 진군악(進軍樂)으로서 그 이전에 수렵과정에서 쓰였을 타음(打音)의 기구 조작으로 사기를 고무하였던 것이라는 속전(俗傳)도 있으나 대개 농작에 따른 노고를 덜고 생산작업의 능률을 올린다는 목적에서 출발, 여흥적 오락으로 발전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풍물놀이 혹은 풍물굿의 유래를 말하는 데 농사 안택 축원설, 군악설, 불교 관계설 등 세 가지 학설이 있다.[2] 현존하는 풍물놀이의 당굿, 샘굿, 집돌이로서의 지신밟기 등이 신을 즐겁게 해주는 오신(娛神)과 잡귀를 쫓아내는 축귀(逐鬼) 등을 포함하여 나타나고 있고, 진(陣)풀이와 군기인 영기(令旗), 군인이 쓰는 모자인 군립(戰笠)과 같은 것들이 군악(軍樂)의 요소로 보인다. 그리고 사물이나 고깔, 삼색띠나 무동들의 나비춤 같은 것들이 불교적 요소로 인정되기 때문에 그런 학설들이 나왔을 것이다.[3]

명칭[편집]

일제 강점기에 한국의 전통 문화를 비하하기 위해 농민들이 하는 음악이라 하여 ‘농악(農樂)’이라는 말로 불렸다. 농악이란 말이 문헌상 처음으로 기록된 것은 1936년 조선 총독부에서 발행한 《部落祭》라는 책에서였다. 따라서 농악이란 말은 일제 강점기 때에야 비로소 생긴 말임에 틀림없다.[4]

농악이란 용어는 18세기의 옥소 권섭이라고 하는 인물이 있어 이미 농악이라고 하는 용어를 사용한 바 있다.

祭樂肅 壹氣於神與天地同流 軍樂整 勇夫豎髮 志士定襟 禪樂定 如見三代上威儀 女樂則蕩 傭樂則悽 巫樂則淫 村樂則亂 農樂則佚 亦皆各有節奏 有條理 似雜而不雜 吾則甚喜農樂與軍樂(祭樂은 정숙하다. 신령에서의 한 기운이 천지와 더불어서 동류이다. 軍樂은 정돈되어 있다. 용부가 머리털을 드리고 뜻있는 선비는 옷깃을 반듯이 여미게 한다. 禪樂은 선정에 들게 하는데 마치 삼대상의 위의를 본 듯하다. 女樂은 질탕하다. 傭樂은 처연하다. 巫樂은 음란하다. 촌악은 산란하다. 農樂은 편안하다. 또한 모두의 음악이 각기 절주가 있고, 조리가 있다. 난잡한 듯하여도 난잡하지 않다. 나는 곧 농악과 군악을 심히 즐겨한다.) .[5]

일제강점기에 농악이란 용어가 생겼다는 학설은 틀린 것이며, 농악이란 전통문화를 비하하기위해 한 말이아닌 당시의 생활상이 깃들어 있는 한민족의 전통 용어이다.

농악놀이를 풍악놀이·풍장놀이·두레(중부 이남) 또는 농상계(중부 이북)라고 하며, 전남지방에서는 메굿·메기굿이라고도 한다. 연주 예능으로 보는 경우 '굿친다', '金鼓친다', '매구친다', '쇠친다'라 하고, 악기를 통해 말할 때는 '굿물', '풍물'이라 불렀다. 또, 종교적 예능으로 보는 경우에는 '굿', '매굿', '地神밟기', '마당밟기'라 하며, 노동 예능으로 볼 때는 '두레'라 하고, 풍류 (風流)로 해석하는 경우에는 '풍장'이라고도 불렀다.[6]

농악이란 말은 각 지방 방언에 따라 경기지역은 ‘두레 논다.’, 여주, 이천, 용인은 ‘짠지패 놀이’, 충청도는 ‘풍장 친다.’, 전라도는 ‘굿 친다.’, ‘군고 친다.’, 경상도는 ‘메구 친다.’, 강원도, 경상도 일부는‘농락’이라고하며 위에서 말한 풍장은 풍류로 해석하는 것이 아닌 농악의 한 장르를 뜻하며 기술적인 요소 또한 다르다. 농악은 우리 민족의 삶과 땔래야 땔 수 없는 전통 문화로서 그 형태 또한 다양 하다.

지방별 구분[편집]

  • 전라 좌도굿: 임실필봉굿, 진안굿, 남원굿 등이 전라 좌도굿에 속한다. 산악 지역이라는 지역적 특색으로 가락이 비교적 빠르고, 상모놀음이 발달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꽹과리 치배는 개꼬리상모를 쓰고, 치배는 채상 또는 고깔을 쓴다. 잡색놀음이 살아있고, 아직까지 앞굿과 뒷굿이 구분되어 남아있는 것도 특징이다.
  • 전라우도굿: 이리굿, 김제굿 등이 전라 우도굿에 속한다. 평야지대라는 지역적 특색으로 가락이 비교적 느리고 아랫놀음이 발달했다. 장구의 잔가락이 다른 지역에 비해서 화려하다는 것이 또 다른 특징이다. 최근 공연에서는 꽹과리치배는 뻣상모를 쓰고, 소고치배는 채상모, 다른 치배들은 고깔을 쓴다. 이리굿의 경우는 판굿이 첫째 마당, 둘째 마당, 셋째 마당 등으로 공연을 위한 재구성을 한 것으로 짐작된다.
  • 대구날뫼농악: 영남 지방의 특징이 나타나듯이 북놀음이 유명하다.
  • 삼천포 12차 농악: 영남 지방의 특징에 따라 북놀음이 강하며, 12차로 가락을 정리하여 판굿을 진행한다.
  • 웃다리 농악: 웃다리는 충청 이북, 경기 일원 지방을 일컬으며, 웃다리의 특징은 화려한 쇳가락을 들 수 있다. 안성 남사당 6마당 중에 속하는 풍물놀이가 있으며, 무형 문화재로 지정된 평택농악은 무동놀이로 유명하다.
  • 강릉농악: 영동 지방의 농악을 대표하며, 가락이 다른 지역에 비해 거칠고 빠른 점과 전립의 채가 짧은 것이 특징이다.

풍물굿의 구성[편집]

풍물굿은 발림, 가락, 진으로 구성된다. 각각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발림(몸동작)[편집]

몸동작은 아랫노름과 윗노름으로 구분할 수 있다. 아랫노름은 주로 발동작을 일컫는데, 수십 가지의 다양한 형태를 띠고 있으나 까치걸음, 절름발이 걸음 등 몇 가지를 제외하고는 정식 명칭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상모를 쓰지 않는 전라우도 지방의 풍물굿이 비교적 화려한 아랫놀음을 보여 준다. 윗노름은 상모를 여러가지 형태로 돌려 모양을 만드는 것을 일컫는다. 한쪽 방향으로 한번을 돌리는 외사, 한쪽 방향으로 두번씩 돌리는 양사, 채끝을 나비 모양으로 만드는 나비사 등이 일반적으로 보여지는 상모 놀음이다.

가락[편집]

가락은 지역별로 특징이 있는데 그것은 그 지역이 평야를 많이 분포하느냐 혹은 산맥이 많이 분포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호남같이 평야가 많이 발달한 지역에서는 장구의 가락이 많이 발달했고, 영남과 같이 산맥이 많이 발달한 지역에서는 의 가락이 발달했다.

남쪽과 북쪽으로 나뉘어서도 차이를 나타내는데 북쪽은 남쪽에 비하여 쇠(꽹과리)의 가락이 발달했고 남쪽은 가죽 계열의 악기가 발달되었다.

진(陣)[편집]

진이란 원래 군사 용어전쟁에서 양측 군대가 전투를 앞둔 배치를 가리키는 말이다. 가락에 따라 진풀이를 펼쳐 가며 판을 진행하는데, 원진, 방울진, 미지기진, 오방진 등은 대부분의 지방에서 공통적으로 보이고 있으며, 이외에도 지방에 따라 특색있는 진풀이들이 있다.

풍물패[편집]

풍물패는 풍물놀이(농악, 풍물굿, 메구)를 하는 모임이다.

구성[편집]

치배와 잡색으로 구성이 된다. 치배는 풍물(악기 - 꽹과리, 징, 장고, 북, 소고)를 연주하며 춤을 추는 사람을 일컫는다. 잡색은 각기 배역을 가지고 춤을 추며 풍물판의 흥을 돋구기도 하며, 다양한 역할을 수행한다.

전라 좌도굿 풍물패 구성 예시 치배 꽹과리 - 상쇠: 전체 풍물판의 지휘자 역할.

       부쇠: 상쇠를 보조하여 꽹과리를 연주하는 역할.
     * 이하 순서에 따라 삼쇠, 사쇠, 오쇠.... 끝쇠(막쇠)라 칭한다.

징 - 가락의 마디를 맺어 주는 역할을 한다. 장구 - 풍물가락의 멋을 내주는 역할. 장구를 이끄는 사람을 상장구라 칭한다. 북 - 풍물 가락의 소리를 웅장하게 하는 역할. 북을 이끄는 사람을 수북이라 칭한다. 잡색 대포수 - 잡색의 우두머리로 판의 흐름에 따라 잡색을 이끌며 흥을 돋군다 파계승 - 각시와 짝을 이뤄 현실을 풍자하는 역할 각시 - 남자가 배역을 맡는 경우가 많으며 웃음을 자아내는 역할 무동 - 작은 아이들로 구성되며 어른의 어깨에 무동을 타고 춤을 춘다.

풍물대의 구성[편집]

풍물대 중 한 여성

풍물대의 구성을 보면, 위에 예거한 악기를 치는 사람들과 부락의 상징인 공기, 영(令)자를 쓴 영기(令旗) 한쌍, 그리고 무동(舞童:호남지방에서는 꽃나비라 함)과 대포수(大砲手)·말뚝이·4대부(四大夫)·8대부(八大夫), 수염을 단 양반 등 적으면 10여 명, 많으면 20여 명을 넘는 경우도 드물지 않았다. 꽹과리를 치는 사람은 상쇠라 하여 농악대의 지휘자가 되는데, 상쇠는 항상 선두에 서서 악대의 진형(陣形)을 일렬종대·원형 기타 여러 형태로 변형시키며, 악곡의 변화를 맡는다. 상쇠는 머리에 전립(氈笠)을 쓴다. 전립의 정상에는 끈을 달고, 그 끝에 털뭉치를 장식하였다. 이것을 앞뒤로 흔들기도 하고 뱅뱅 돌리기도 하여 재주를 부리며 춤을 추는데, 이를 상쇠놀음이라고 한다. 소고수는 벗구잽이라 하여 4∼5명에서 10여 명에 이르며, 역시 전립을 쓰고 그 끝에는 긴 종이조각을 달아 손에 든 소고를 치며 머리를 흔들면 긴 종이끈이 멋지게 원을 그린다. 잽이들은 지방에 따라 전립을 쓰기도 하고 조화(造化)를 장식한 종이고깔을 쓰기도 한다.[1]

정확한 구성원들의 순서는 지방마다 차이가 있으며, 일반적으로 꽹과리, 징, 장구, 북, 소고, 영남지방의 경우는 꽹과리, 징, 북, 장구, 소고의 순서로 선다.

관련 항목[편집]

갤러리[편집]

주석[편집]

  1.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2. 유무열 (1986년 9월 10일). 《농악》. 서울: 민족문화문고간행회
  3. 정병호 (1986년 12월 5일). 《농악》. 서울: 열화당
  4. {{서적 인용 |저자=정병호 |제목=농약 |발행일자=1986-12-5 |출판사=열화당 |출판위치=서울 |페이지=17쪽 |꺾쇠표=예
  5. 김헌선 (2011_12월 16일). 《농악명인 박남식 전승의 문굿과 도둑잽이굿 복원과 재현》. 경기 용인: 도서출판 드림
  6. 정병호 (1986년 12월 5일). 《농악》. 서울: 열화당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