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구

장구한국 전통 음악에서 널리 사용되는 타악기장고(杖鼓/長鼓), 세요고(細腰鼓)라고도 불린다.

구조[편집]

오동나무 통 가운데를 잘룩하게 깎아서 양쪽에 가죽을 대고 줄을 사용하여 조여서 모양을 만드는데, 가운데가 잘룩하게 들어가서 세요고라고 부르기도 하고, 여기에 사용되는 가죽이 노루가죽이나 개가죽을 사용하여 장구(獐狗)라고 불리기도 한다고 한다. 요즘에는 노루가죽은 거의 쓰지 않고, 일반적으로 소가죽, 양가죽, 개가죽을 사용을 한다.

통은 중심에서 왼쪽이 오른쪽 보다 약간 가늘고 길게 파는데, 요즘은 좌우 구분이 없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가죽은 왼쪽은 두꺼운 것을 써서 낮고 부드러운 소리가 나고, 오른쪽은 얇은 것을 써서 높고 날카로운 소리가 난다.

낮은 소리가 나는 쪽을 궁편, 높은 소리가 나는 쪽을 채편(혹은 열편)이라고 한다. 궁편은 궁채(궁그리채) 또는 손바닥으로 치며, 채편은 열채를 사용하여 친다.

궁편[편집]

궁편(또는 "북편"이라고도 한다)을 치는 도구로 "궁채"라는 명칭 외에 "궁그리채"라고도 불린다. 약 30cm의 대나무 뿌리 한쪽 끝에 박달나무를 배가 불룩하게 나온 원통모양으로 둥글게 깎은 궁알을 달고, 다른 한편은 손잡이를 붙여 만든다. 간편하게 대량생산을 위해 대나무 뿌리 대신 대나무 재질의 막대기를 사용하기도 한다. 궁알 위쪽 또는 손잡이 끝부분에 색실로 술을 달아 장식하기도 한다..

열채[편집]

열채는 대나무를 깎아서 만든다. 길이는 30~40cm로 두께는 0.2~0.3cm로 손잡이는 넓게, 그리고 채편을 때리는 부분은 가늘게 깎아낸다. 일반적으로 대나무 마디가 끝나는 부분을 이용하여 끝부분을 약간 뭉툭하게 만든다..

연주[편집]

장구를 연주하는 사람

궁편은 소리의 강약 외에는 음색을 조절하기 힘들지만, 채편은 치는 방법에 따라 음색을 몇가지로 조절하여 연주를 한다. 이런 소리의 조합으로 타악기 중에서 가장 다양한 음색을 내는 까닭에 한국음악에서 타악 반주에 가장 많이 쓰인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