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태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연태조(淵太祚, 568년 - 631년)는 고구려의 귀족이자 정치인으로 동부욕살과 막리지를 역임했다. 연자유의 아들이며 연개소문·연정토 형제의 아버지였다.

생애[편집]

막리지 연자유의 아들이다. 역시 막리지를 역임하였고, 대대로, 동부 욕살 등을 지냈다. 1923년 중국 뤄양에서 발견된 연남생 묘지명에 의하면 연태조는 막리지(莫離支)를 역임한 것으로 되어 있다.[1][2] [3] 그가 사망할 당시 장남 연개소문은 15세였다고 한다.

천태조(泉太祚)라고 하기도 하는데 연개소문(淵蓋蘇文)의 아버지이다. 손자인 연남생(淵男生)의 묘지에는 그의 성씨를 천(泉)이라 하였는데 이는 연(淵)이 당 고조의 이름인 이연(李淵)과 같으므로 이를 피하기 위해 개칭한 것으로 보인다. 그의 시조는 물(水中)에서 태어났다고 하는데 연(淵)이란 성도 이와 관련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천남생묘지에 의하면 아버지 자유(子遊)는 최고위 관직인 막리지(莫離支)를 역임하였으며 태조 역시 막리지에 올라 국정을 장악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삼국사기(三國史記)에는 대대로(大對盧)로 사망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대대로는 제 1위의 관등이고 막리지는 최고위 관직인데 양자가 동일한 것인지 아니면 그가 막리지에서 대대로로 승진한 것인지는 아직 분명하게 알기 힘들다. 또 삼국사기(三國史記)에는 그가 동부(東部) 또는 (西部)라고도 함 출신으로 대인(大人)이었다고 하는데 5부 중 동부를 자신의 세력 기반으로 삼았음을 알 수 있다. 뒤에 그의 아들 연개소문이 정변을 일으킬 때 동원한 군사도 동부의 병사가 중심이 되었다. 그가 죽자 아들 연개소문이 그 직을 이으려하였으나 귀족들의 반발이 심해 그 승계에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이러한 귀족들의 견제에 대해 정변을 일으켜 귀족들을 숙청하고 연개소문이 정권을 독점하게 되었다.

가계[편집]

관련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연개소문 - Daum 백과사전
  2. 《조선위인전 (범우문고 157)》(신채호 지음, 범우사, 2007)
  3. 《고조선 사라진 역사-논쟁으로 밝혀낸 우리 고대사의 진실》(성삼제, 2005, 동아일보)

참고문헌[편집]

  • 삼국사기(三國史記)
  • 연남생묘지(泉男生墓誌) (임기환 역주한국고대금석문(譯註韓國古代金石文)1 한국고대사회연구소 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