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기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애플
Apple Inc.
그림칸 Apple logo black.svg
형태 주식회사
산업 분야 컴퓨터 산업, 소매업
창립 1976년 4월 1일
창립자 스티브 잡스
스티브 워즈니악
시장 정보 나스닥: AAPL, 런던: ACP
국가 미국 미국
본사 캘리포니아 주 쿠퍼티노
핵심 인물 팀 쿡 (CEO)[1][2]

아서 레빈슨 (이사회 의장)[3]
조나단 아이브 - 산업 디자인 담당 부사장

제품 매킨토시
Mac OS X
iPod
iPhone
애플 TV
iPad
매출액 1,709억 달러(2013)
영업이익 489억 달러(2013)
순이익 370억 달러(2013)
종업원 정규직 80,000명(2013)
웹사이트 http://www.apple.com/

애플(Apple Inc.)은 스티브 잡스스티브 워즈니악론 웨인1976년에 설립한 컴퓨터 회사이다. 이전 명칭은 애플 컴퓨터(Apple Computer, Inc.)였다.

최초의 개인용 컴퓨터중 하나이며, 최초로 키보드와 모니터를 가지고 있는 애플 I을 출시하였고, 애플 II는 공전의 히트작이 되어 개인용 컴퓨터의 시대를 열었다. 이후 매킨토시(Macintosh)로 마우스를 이용한 컴퓨터 조작과 같은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보급을 선도하였다. 현재 개인용 컴퓨터인 매킨토시, MP3 플레이어아이팟, 스마트폰아이폰, 가정용 멀티미디어 기기인 애플 TV, 태블릿 PC인 아이패드 등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그리고 아이팟에서 재생할 수 있는 음원을 인터넷을 통해 제공하는 아이튠즈 스토어맥 OS X, 아이폰 사용자의 편의를 위한 인터넷 서비스인 아이클라우드 (iCloud)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본사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쿠퍼티노에 소재하고 있고, 영국, 일본 등지에 지사를 두고 있다. 최고경영자는 전 CEO였던 팀 쿡이다.

2011년 8월 9일 미국 증시에서 장중 엑손모빌을 누르고 시가총액 1위가 되었고 8월 10일에는 종가에서도 1위가 되었다.

회사의 역사[편집]

1976년 애플의 로고
애플 본사
애플 본사 표지판
시카고에 있는 애플 스토어

만든 제품들[편집]

현재 애플의 제품은 크게 Mac과iPhone,iPod,iPad,iTunes,등이 있다 Mac은 애플의 컴퓨터 이름이다.노트북으로는 Macbook이 있다. 과거에는 Power PC를 장착한 PowerBook이란 제품도 출시하였고 애플의 첫번째 노트북 iBook도 출시하였다 그리고 전문가용 노트북인 MacBook Pro 휴대성을 강조한 Macbook Air 올인원 일체형 PC인 iMac 워크스테이션 PC Mac Pro를 출시하였다 과거 애플은 PowerPc라는 CPU를 사용하였지만 PowerMac G5에서 PowerPC의 한계를 깨달고 Intel로 CPU를 바꿔버린다

하드웨어[편집]

오늘날 애플은 일반 소비자, 전문가, 교육용의 3 군데 시장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컴퓨터를 생산하고 있다. 1984년 첫 매킨토시의 발표 이래, 그 뛰어난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매킨토시가 인해 디자이너 등 전문가 집단과 교육시장에서 각광을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킨토시는 전체 시장 점유율 면에서는 IBM 호환 개인용 컴퓨터에 비해 열세를 보여오다가, 1990년대 초·중반 윈도 95의 등장으로 인해 커다란 위기를 맞게 되었다. 그러나, 스티브 잡스가 CEO로 애플에 복귀한 다음 1998년 선보인 아이맥은 다시금 애플의 컴퓨터가 일반 소비자시장에서 인기를 끌게 되는 계기가 되었고, 이러한 아이맥의 성공에 따라 애플은 위기에서 벗어나게 된다. 2005년 1월에 소개된 맥 미니는 일반 소비자용으로 가볍게 쓸 수 있는 가정용 컴퓨터로서, 윈도 사용자들을 매킨토시로 좀 더 쉽게 바꾸게끔 유도하기 위한 제품이다. 이후 아이맥은 모니터와 본체가 일체형을 선보였으며 일체형이란 점으로써 구형 매킨토시의 디자인의 전통으로 다시 돌아갔다. 계속적으로 아이맥은 수차례 디자인의 변경이 있었고 현재의 아이맥은 세번의 주요한 업그레이드로 나온 모델이다. 또한 보다 전문가 시장을 겨냥하는 파워맥 브랜드는 2006년 64비트 듀얼코어 제온 프로세서 '우드크레스트'를 탑재한 맥 프로로 바뀌었다. 기존의 파워피씨 기반의 프로세서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새로운 인텔 프로세서를 채택함으로써 매킨토시 컴퓨터는 또한번 획기적인 변화를 겪게 된다. 현재 제공되는 인텔 프로세서의 모델은 2.8GHz 쿼드 코어 Intel Xeon W3530 'Nehalem' 프로세서, 2.4GHz 쿼드 코어 Intel Xeon E5620 'Westmere' 프로세서(2개 탑재), 2.66GHz 6코어 Intel Xeon “Westmere” 프로세서(2개 탑재)로 세 가지 모델이 있다. 맥 프로를 소개하는 사이트에서, 애플은 이렇게 입장을 밝혔다. "맥 프로의 출시는 단순히 인텔로의 완벽한 변화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뛰어난 성능, 워크스테이션으로서 높은 수준의 그래픽 구현, 490만 개가 넘는 시스템 구성을 제공한다." 애플은 또한 서버 제품군에 인텔 우드크레스트 듀얼 코어를 장착한 엑스서브를 발표하고 엑스서브의 저장 시스템으로서 엑스서브 레이드를 선보였다.

애플은 아이맥의 자매품으로서 일반 소비자용 노트북 컴퓨터인 아이북을 선보였다. 이 노트북은 저렴한 가격대의 노트북이었다. 아이북 라인은 2006년 5월 16일 맥북으로 대체되었다. 맥북은 새로운 인텔 코어 듀오를 장착하고 13인치 와이드스크린 액정패널을 채택했고 상위 모델은 검정색으로 출시되었으나 현재 모델은 모두 알루미늄 바디를 사용한다. 맥북 프로는 1991년 처음 소개된 애플의 파워북을 대체하는 노트북 모델이다. 맥북 프로 모델은 주로 전문가나 창의적인 작업을 주로 하는 디자이너에게 환영을 받고 있다. 2011년 12월 기준으로 애플의 노트북 라인업으로 맥북 에어, 맥북 프로가 있다.

2001년, 애플은 아이팟을 소개하여 지금까지 생산하여 판매하고 있다. 아이팟 클래식은 160기가바이트 모델이 있고 플래시 메모리와 (대각선)3.9cm의 터치스크린을 채택한 아이팟 나노는 8기가바이트, 16기가바이트 모델, 액정이 없는 간편한 음악 플레이어인 아이팟 셔플은 2기가바이트 모델만 있으며, 터치스크린을 장착한 아이팟 터치는 16기가바이트, 32기가바이트, 64기가바이트 모델이 있다. 또한 U2 스페셜 에디션 아이팟을 디자인한 모델들이 있다. 이 U2 스페셜 에디션은 검은색 외장에 빨간색 클릭휠로 차별화 되었다. 뒷쪽의 외장에는 U2의 멤버의 사인을 레이저 조각으로 새겨놓았다. 또한 애플은 2006년 7월 13일 나이키와 제휴를 맺고 나이키+아이팟 스포츠 키트 제품을 발표했다. 이 제품은 아이팟 나노와 나이키 에어맥스 운동화와 결합하여 아이튠즈와 나이키+ 웹사이트와 연동되어 사용자가 달리는 거리, 칼로리 소모량 등을 보여 주는 제품이다 . 현재 이 기능은 아이팟 터치에도 포함되어 있다

2007년 1월 7일 맥월드 엑스포 2007의 키노트에서 스티브 잡스는 아이폰을 소개하였다. 이 제품은 모바일 인터넷 기기, 모바일 폰과 터치스크린 기반의 아이팟이 결합된 제품이다. 아이폰은 2.5세대 4개 밴드 GSMEDGE를 채택하고 모바일 기기에 맞게 다듬어진 모바일 맥 OS X(아이폰 OS, 이후 iOS로 바뀜)를 탑재하고 있다. 덕분에 사파리 웹 브라우저, 전자 메일, 내비게이션과 같은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을 마치 매킨토시 컴퓨터를 사용하듯 사용할 수 있다. 아이폰은 AT&T(원래 싱귤러 와이어리스였으나 출시 이전 AT&T에 인수됨)와 제휴하여 2007년 6월 29일에 처음으로 시장에 선보였다. 아이폰은 이후 수차례의 업그레이드를 실시하여 현재 기준으로 가장 최신 모델은 아이폰5S아이폰5C이다.

2010년 4월 3일 2010년 4월 3일, 애플은 태블릿 PC인 아이패드를 선보인다. 운영 체제는 iOS이며, 와이파이 모델과 와이파이+3G 네트워크 모델이 있다. 2014년 2월 기준으로 가장 최신 제품은 아이패드 에어아이패드 미니 2세대이다.

스티브 잡스는 또한 아이폰과 더불어 애플 TV를 선보였다. 애플TV는 이전의 콘퍼런스에서 코드네임 iTV로 알려진 기기로서 가정용 텔레비전 기기에 아이튠즈를 통해 구매한 콘텐츠를 재생하게 해주는 셋톱박스이다. 이 기기는 한 대의 컴퓨터로부터 유무선으로 내려 받거나 다른 4대의 컴퓨터로부터 스트리밍 받은 콘텐츠를 동기화하여 텔레비전에 재생하게 해주는 기기이다. 고해상도의 동영상, 음악, 사진등을 무선으로 컴퓨터와 연결하여 재생해 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애플은 매킨토시를 위한 컴퓨터 액세서리를 판매하고 있다. 에어포트 익스프레스, 시네마 디스플레이와 같은 컴퓨터 디스플레이, 애플 마우스 같은 마우스 기기, 애플 무선 키보드를 비롯한 키보드 기기와 USB 모뎀을 판매하고 있다. 전통적으로 한 개의 버튼만 가지던 마우스는 버튼은 하나지만, 터치센서 내장으로 지원하는 멀티 버튼과 360도 회전하는 스크롤볼을 가진 애플 마우스(유선)와 최초의 멀티 터치 마우스인 매직 마우스(무선), 매직 트랙패드로 대체되었다.

소프트웨어[편집]

애플은 자사의 매킨토시에 돌아가는 자사만의 운영 체제인 Mac OS X를 개발, 판매하고 있다. 애플은 또한 Mac OS X 위에서 구동되는 소프트웨어를 자체적으로 개발하여 판매하고 있다. 애플이 개발한 대부분의 프로그램은 컴퓨터에 번들로 제공된다. 아이DVD(iDVD), 아이무비(iMovie), 아이포토(iPhoto), 아이튠즈(iTunes), 게러지밴드(GarageBand), 아이웹(iWeb)을 포함한 일반 소비자용 제품인 소프트웨어인 iLife가 그 예이다. 또한 프레젠테이션과 페이지 레이아웃용으로 키노트(Keynote)와 페이지(Pages)를 포함한 아이워크(iWork)가 있다. 만약 Mac OS X 매버릭스를 이용할 경우 iLife와 iWork가 무료이다. 또한 아이튠즈와 퀵타임 플레이어(QuickTime Player)는 매킨토시와 윈도우용으로 무료로 배포되고 있다. 아이폰, 아이팟터치에도 탑재된 웹브라우저인 사파리도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애플은 또한 아이폰, 아이팟터치, 아이패드를 위한 모바일 운영 체제인 iOS가 있다. 2014년 2월 기준으로 7.0.4 버전까지 출시되어 있으며 ios7 은 조너선 아이브가 디자인한 애플 모바일 운영 체제이다. 애플은 또한 전문가용 소프트웨어도 판매하고 있다. 서버 제품용의 소프트웨어로서 맥 오에스 텐 서버와 애플 리모트 데스크톱, 웹오브젝츠(WebObjects), 자바 웹 애플리케이션 서버(Java Web application server), Xsan을 판매하고 있다. 또한 전문 제작자용 응용 프로그램으로 RAW 포맷 이미징 프로그램인 애퍼처(Aperture), 디지털 비디오 편집 응용 프로그램인 파이널 컷 스튜디오(Final Cut Studio)가 있다.

애플의 온라인 솔루션으로는 아이클라우드(iCloud)가 있다.

회사 이름, 브랜드와 관련한 논란[편집]

  • 애플

비틀즈의 소속사로 유명한 영국의 음반 회사인 애플 레코드와 애플은 상표권 분쟁으로 1978년부터 2003년까지 네 차례나 소송을 벌였다. 소송의 주된 원인은 애플이 아이튠즈 뮤직 스토어(현재는 아이튠즈 스토어로 명칭을 변경)를 통해 음악판매 사업에 나서게 됨으로써, 결과적으로 향후 음악 관련 사업을 하지 않을 것을 약속한 1978년의 애플 레코드와 맺었던 협약을 위반한 것이 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소송에서 애플이 승소하였고, 2007년 2월 애플레코드의 모든 상표권을 애플이 사들여 일부 상표권을 애플 레코드에 허가하는 조건으로 상표권 분쟁이 타결되었다.

  • iPod

애플이 아이팟을 출시하기 이전에 코원에서 출시한 iAudio가 있었다. 몇몇 사람들은 코원이 애플을 따라해서 iAudio라는 브랜드가 생긴걸로 잘못 알고 있다.

  • iPhone

애플이 아이폰을 출시하기 이전에 미국의 인터넷 전화 서비스 이름 가운데 iphone이 있었다. 우연하게도 스티브 잡스는 애플 아이폰에 위피 즉, 인터넷 전화 기능을 넣었다. 애플은 아이폰은 출시 초기 LG 프라다폰을 흉내냈다는 논란이 있었다. 아이폰은 프라다폰과 외형 디자인이 거의 유사하였고 풀터치 기능도 유사하였다. 그러나 LG는 별로 개의치 않으며 시기적으로 표절 가능성은 적다고 하였다. 2011년 여름에 애플은 삼성 스마트폰을 아이폰 디자인을 도용했다는 주장을 하자, 삼성은 아이폰 같은 디자인은 LG가 먼저 사용하였고 특허를 주장하기에는 일반적인 디자인이라며 반박하였다.

  • iOS

iOS는 미국의 라우터관련 장비 업체인 시스코가 제작한 장치들에서 작동하는 운영 체제인 IOS와 이름이 같다. (단 애플은 iOS라고 한다) 상표권 분쟁이 일자 이후 시스코와 애플이 합의 했다. [4]

유해물질 사용과 관련된 논쟁[편집]

애플은 2004년부터 그린피스의 표적이 되었다. 그린피스는 애플이 PCB 물질을 아이팟 나노와 맥북과 같은 제품 제조에 사용하고 있고 이 물질의 제거를 위한 기한을 설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그린피스는 애플의 광고를 패러디하여 애플이 사용하는 중금속의 종류를 알리고 있다. 그린피스가 밝힌 물질로는 카드뮴, 베릴륨, 브롬계 난연제, 6가 크롬, 수은 등이 있다.

이에 대해 애플은 자사의 사이트에서 위의 대부분의 물질을 사용이 한정된 물질로 규정했고 자세한 정보를 수록하고 있다.[5] 애플은 또한 1994년부터 시행된 재활용 프로그램으로 210만 파운드 이상의 전자 제품들이 재활용 과정을 거쳤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2006년 12월 그린피스는 애플을 유해물질을 제품 생산에 이용하고 있는 마지막 10개 회사 중 하나로 선정했다. 이유는 위와 같이 시한을 설정하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한편 2006년 1월 미국 환경 보호국에 의해 실시된 연구는 애플의 유해물질 사용 수준은 친환경적이라고 알려진 경쟁 회사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결론을 내렸다.

2007년 5월 애플은 'A Greener Apple'이라는 발표문을 통해 지금까지의 환경 보호를 위한 노력과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6] 이 발표문에서 애플은 유럽연합의 유해물질 사용 기준을 철저히 준수하고 경쟁사에 비해 유해물질을 적게 사용하고 있으며, 2008년 말까지 주요 유해물질의 사용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폐기물의 재활용 현황과 이에 대한 계획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현재, 애플은 애플의 거의 모든 제품을 재활용이 가능하고, 환경유해물질이 아닌 물질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그 예로, 아이팟의 재질이 모두 금속으로 바뀐 것, Macbook Pro, Macbook Air, Mac Mini 등 대부분의 모델이 Unibody 공법으로 바뀌어 알류미늄을 사용하는 점, 애플의 제품에 사용되는 유리에 규소가 포함되지 않는 점, 납, 아연 등 유해한 물질을 사용하지 않는 점, 상자의 부피를 줄이는 등 친환경적인 기업으로 손 꼽히고 있다.

아이폰3G

사후 지원[편집]

애플의 사후지원은 국내 언론에 의해 악명이 높다고 알려져있다. 그러나 겉으로 드러난 사실과 다르다. 애플은 구입 후 1년 동안 "리퍼비시(Refurbished)" 라는 독특한 AS정책을 통해 국내 소비자의 AS를지원한다. 이 리퍼비시 제도는 문제있는 제품을 똑같은 새제품으로 교환해주는 제도이다. 리퍼비시 제품은 단순 변심에 의한 반품 상품을 주로 사용한다.[7] 이제껏 국내 소비자들에게 사후 지원이라는 것은 부분 수리가 보편적이었다. 하지만 부분 수리에도 가격이 상당히 비쌌다.[8] 소비자 입장에서는 비슷한 가격에 부분 수리라면 문제없는 '새 제품'을 받는게 오히려 낫다고 생각한다. 애플을 사용하는 소비자는 이 리퍼비시 제도에 대해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워 한다고 조사되었다. [9] 외관상 문제만 없다면 언제든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교환을 해주기 때문이다. 또한 알려진 내용과는 다르게 전화 사후 지원도 상당히 만족스러운 편이다. 애플 제품이라면 문제가 발생했을 때 전화 한통으로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전화 AS는 90일 동안 보증되지만, 사실 사용 도중에 궁금한 사항이나, 모르는 내용에 대해 전화했을 때, 전화 기술지원에 따른 비용을 요구하는 경우는 없다.

사용자[편집]

JD 파워에 따르면 컴퓨터 브랜드중 애플이 가장 높은 브랜드 충성도와 재구입 의사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조사에 따르면 애플의 주고객 층은 창의적이고 예술 분야의 교육 수준이 높은 인구로 나타났다. 애플이 아방가르드 하부문화에서 젊은 브랜드로 인지되는 것도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미국의 CNBC에서 836명으로부터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 가정의 약 51%가 적어도 하나 이상의 애플 제품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현재 애플의 제품이 일반인들에게도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점차 거대해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10]

순이익[편집]

애플은 순이익률이 스마트폰 제조 업체들 중에 가장 높고, 시장 규모가 큰 삼성보다도 이익률이 3배나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11] 세계 휴대전화 시장 점유율 1위(2010년 기준)인 노키아도 5000만대 팔아 1조 원의 순이익을 올리는 데 그쳤으나, 애플은 불과 870만 대를 팔아 무려 4조 원의 순이익을 올려 2008년에 비해 50%나 증가했다.[12]

로고[편집]

1977년부터 1998년까지 쓰인 로고

애플의 한입 베어먹은듯한 모습의 사과 로고의 유래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다. 컴퓨터의 이론을 확립한 앨런 튜링이 독이 든 사과를 한입 배어물고 죽었다는 점에 착안하여 그를 추모하기 위해 만들었다는 이야기도 있고, 성경에 나온 아담이 사과를 한입 배어물어 인류의 운명이 바뀐것처럼 컴퓨터가 인류의 문명을 바꿀거라는 스티브잡스의 확신에 의한 것이라는 설, 그리고 처음에 도안을 내놓았을 때 토마토인지 사과인지 구분할 수 없어 한입 배어먹은 모습으로 만들었다는 설도 있으며, 단순히 아이작 뉴튼을 기념하는데서 시작되었다는 말도 있다. 그리고 그는 초창기 때 로고를 무엇으로 정할까 고민하다가 항상 고민이 있을때 가는 사과 농장으로 가서 쉬던 중 한 입 베어 먹은 듯한 사과를 생각하게 되었다고도 한다. 하지만 유래가 어떤 것인지는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스티브 잡스의 공식 전기가 출판되면서 수록된 롭 야노프가 처음 애플의 로고 제작을 의뢰받고 만든 2가지 도안(사과를 한 입 베어문 것과 베어물지 않은 것) 중 한 입 베어물지 않은 것은 토마토인지 사과인지 구분할 수 없어 투표을 통해 현재의 한 입 베어문 사과 로고가 탄생되었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13]

애플 컴퓨터 코리아[편집]

1998년초부터 내부적인 준비를 거쳐 1998년 11월 11일 애플컴퓨터코리아를 본격 설립하면서 새로운 매킨토시 공급 채널 정책을 수립하게 된다. 이로써 오랫동안 한국 내에 매킨토시 제품의 독점공급을 담당하던 엘렉스컴퓨터와의 관계가 차츰 정리되기 시작한다. 현재 애플 코리아는 온라인 스토어를 운영하면서 각종 제품을 판매 및 홍보를 하고 있다.

주석[편집]

  1. [1], Letter from Steve Jobs, 애플, 8월 24일.
  2. http://www.apple.com/pr/bios/tim-cook.html
  3. [http://www.apple.com/pr/library/2011/11/15en-US-Apple-Names-Arthur-D-Levinson-Chairman-of-the-Board.html Apple Names Arthur D. Levinson Chairman of the Board ]
  4. http://www.bloter.net/archives/2099
  5. (영어) Apple - Environment
  6. (영어) A Greener Apple - 애플의 환경 유해물질 사용 현황과 억제 계획에 대한 발표문
  7. 보통 반품 상품을 "악성 재고" 라고 부르는데, 회사 입장에서는 이런 멀쩡한 제품을 처리하기가 곤란하다
  8.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20405084150&type=det
  9.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30702180733&type=xml
  10. [2] CNBC 2012년 3월 28일
  11. 안승찬 기자. "애플 이익률이 삼성의 3배..`껍데기 IT강국` 자성", 《이데일리》, 2010년 2월 4일 작성. 2010년 2월 4일 확인.
  12. 조형래 기자. "아이폰 870만대 팔아 4조원 이익… 놀라운 애플", 《조선일보》, 2010년 1월 27일 작성. 2010년 2월 4일 확인.
  13. 황금사과 문화일보 2010년 2월 16일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