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리사이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리사이파, 바리새파 또는 바리새인예수가 활동하던 시대에 존재했던 유대교경건주의 분파를 말한다. 바리사이파의 사람을 천주교《성경》(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에서는 바리사이, 개역한글판(대한성서공회)에서는 바리새인, 공동번역판(대한성서공회)에서는 바리사이파 사람, 표준새번역판(대한성서공회)에서는 바리새파 사람이라고 번역했으나 뜻은 같다.[1]

신학[편집]

바리사이 사람은 이스라엘이 그레코 로만 문화 곧 그리스와 로마문화가 융합된 이방문화의 영향을 받아가는 헬레니즘화로 이스라엘 고유 문화와 신앙을 잃을 것을 우려하여 오경(토라 또는 율법)의 가르침을 문자적으로 준수하는데 철저함을 보였으며, 유대교 신학을 계승하는 업적을 남겼다. 종교적으로 천사 등의 영적인 존재를 받아들였고 부활을 믿었기 때문에, 영적인 존재와 부활을 믿지 않는 사두개파와 대립하였다.

유대독립전쟁이후[편집]

바리새파는 유대교에서 매우 중요한 종파이다. 기원후 70년 유대전쟁 이후 유대교를 이끄는 종파가 되었다. 유대전쟁으로 로마제국예루살렘을 함락하고, 성전을 파괴하고, 유대지역을 완전히 진압하여 유다왕국은 패망하였다. 예루살렘 성전을 중심으로 하던 유대교는 성전이 없는 유대교로 변화되었고, 이후 당시 유대교의 주요한 세 종파였던 사두개파젤롯파 바리새파 중에서 바리새파만이 남았다. 정치적 지배 세력을 지지하던 사두개파와 무력항쟁을 지지하던 젤롯파유다 왕국 패망 이후 존속할 수 없었다. 바리새파는 이후 유대교 주류가 되었고, 성전 없이 회당을 중심으로 하는 유대교를 형성하여 현재 유대교를 이루는 중요한 종파가 되었다.

기독교와의 갈등[편집]

바리새파는 초기 기독교도와 첨예하게 대립하였다. 바리새파는 유대인 기독교인을 회당과 유대사회에서 축출하고, 추방하였으며, 기독교 전파와 형성을 유대교의 위험요소로 인지하여 기독교를 적극적으로 제지하였다. 이로 인해 신약성서 마태복음서에 나오는 바리새파의 대부분은 반기독교, 반그리스도적 성향을 보이는 것으로 묘사되었다. 하지만 누가복음서에서 예수에게 "헤롯랍비를 죽이려고 하니까 을 숨기셔야 합니다."라고 말하는 이야기가 나오기 때문에 바리새인이라고 해서 기독교에 반대한 것만은 아니다.

주석[편집]

  1. 예를 들어, 마태복음서 3:7의 경우 다음과 같이 번역되어 있다.
    가톨릭성경 그러나 요한은 많은 바리사이와 사두가이가 자기에게 세례를 받으러 오는 것을 보고, 그들에게 말하였다. “독사의 자식들아, 다가오는 진노를 피하라고 누가 너희에게 일러 주더냐?
    개역한글 요한이 많은 바리새인과 사두개인이 세례 베푸는 데 오는 것을 보고 이르되 독사의 자식들아 누가 너희를 가르쳐 임박한 진노를 피하라 하더냐
    공동번역 그러나 많은 바리사이파 사람들과 사두가이파 사람들이 세례를 받으러 오는 것을 보고 요한은 이렇게 말하였다. "이 독사의 족속들아! 닥쳐 올 그 징벌을 피하라고 누가 일러 주더냐?
    표준새번역 요한은 바리새파 사람과 사두개파 사람이 많이들 세례를 받으러 오는 것을 보고, 그들에게 말하였다. "독사의 자식들아, 누가 너희에게 닥쳐올 징벌을 피하라고 일러주더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