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이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특별사적, 다자이후 정청 유적

다자이후(일본어: 大宰府 (だざいふ) 다자이후[*], 대재부)는 7세기 후반, 규슈 지방의 지쿠젠 국(筑前国)에 설치되었던 지방 행정 기관의 이름이다. 대부분의 역사책에는 한자 표기가 太宰府로 되어 있다. 설치 당시에는 오호미코토모치노츠카사(おほみこともちのつかさ)라는 일본식 훈독법으로 불렸다. 「다자이후(だざいふ)」라는 음독은 지금까지도 지명으로 남아 쓰이고 있다.

명칭[편집]

「다자이」 즉 「오호미코토모치(大宰)」란, 고대 일본에서 지방 행정상의 중요한 지역에 설치되어 몇 개의 구니(国)에 걸치는 넓은 지역을 통치하는 임무를 맡았던 일종의 지방행정장관이다. 다이호 율령(大宝律令) 이전까지 기비노 오호미코토모치(吉備大宰, 덴무 천황 8년 즉 679년) · 스오노쇼료(周防總令, 덴무 14년 즉 685년) · 이요노쇼료(伊予総領, 지토 천황 3년 즉 689년) 등의 여러 곳이 있었다. 후대의 《속일본기》의 몬무 천황 4년(700년) 10월조 기사에 「지키다이이치(直大壱)인 이소노카미노아손 마로(石上朝臣麻呂)를 지쿠젠소료(筑紫総領), 지키코산(直広参)인 오노노아손 모노(小野朝臣毛野)를 다이니(大弐, 차관次官)로, 지키코산인 하타노아손 무고베(波多朝臣牟後閇)을 스오노소료로 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듯이 「소료」라고도 불렸다. 하지만 701년다이호 율령(大宝律令)에 의해 다른 오호미코토모치는 폐지되고 규슈의 다자이노소치(大宰帥)만 정부 기관으로서 확립되었다. 때문에 일반적으로 「다자이후」라고 하면 규슈의 그것을 의미하게 되었다. 또한 그 관할 영역은 오늘날의 다자이후 시쓰쿠시노 시(筑紫野市)에 달한다. 유적은 일본의 특별사적으로 지정되어 있다.

헤이조쿄(平城京) 및 나가오카쿄(長岡京) 유적에서 발굴된 목간에는 筑紫大宰, 大宰府라는 표기가 확인되고 있으며 역사적 용어로서는 기관명인 「大宰府」라는 표기를 자주 쓰지만, 현존하는 도시명이나 스가와라노 미치자네(菅原道真)를 모시는 신사(다자이후 천만궁)에서는 중세 이후에 등장한 「太宰府」라는 표기를 이용한다. 앞글자만 떼고 '宰府'로 쓰기도 한다.

또한 일본 현지의 사적은 '도후로 아토(都府楼跡)' 또는 '도토쿠후 코시(都督府古址)' 등으로 불리는 경우가 많다.

개요[편집]

다자이후가 위치한 기타규슈는 예로부터 중국 대륙 및 한반도와의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졌으며, 일본이 외부로부터의 공격을 받을 시에 가장 먼저 적에게 노출되는 지역이기도 했다. 이러한 역사적 배경에 의해 외교면에서는 해외의 사절을 영접할 고로칸(鴻臚館)이 지금의 하카타(博多) 연안에 설치되었고 다자이후의 통괄을 받았다. 군사적인 면에서 방인(防人)을 통괄하는 방인사(防人司) · 주선사(主船司)를 두어, 일본 서부 지역의 방비를 맡았다.

다자이후는 외교 및 일본 서부 지역의 군사 방위를 주된 임무로 하면서, 사이카이도(西海道) 9개 쿠니(지쿠젠 · 지쿠고 · 부젠 · 분고 · 히젠 · 히고 · 사쓰마 · 휴가 · 오스미)와 3개 섬(이키·쓰시마·다네[1])에 대한 죠(掾) 이하의 인사 및 4도사의 감사와 같은 행정 · 사법 업무도 맡았다. 그 주어진 권한의 크기는 한때 「도노 미카도(먼 곳의 조정)」이라고 불릴 정도였다.

북부 규슈 6개 구니에서 징발된 사이카이도의 사정(仕丁)들은 모두 다자이후로 소집되었는데, 그 가운데 4백 명 정도는 다자이후 관인들의 지리키(事力)가 되거나 주선사 등에 배치되었다.[2] 이밖에 간제온사(觀世音寺) 축조에 투입되기도 했다.[3] 또한 이 무렵부터 중국이나 한반도에서 오는 상선들과의 사무역의 중심지가 되었다.

다자이후의 중심 치소였던 관청의 총면적은 약 25만 4000평방미터이다. 주된 건물로는 정청·학교, 세금을 보관하는 장사(藏司)·세사(稅司), 의료를 맡은 약사(藥司), 장인들이 모인 장사(匠司)·수리기장소(修理器仗所), 손님 접대를 맡은 객관(客館), 군사를 맡아보는 병마소(兵馬所), 주주사(主厨司), 선박을 맡은 주선소(主船所), 치안을 맡은 경고소(警固所), 다자이후를 방어하는 오노(大野) 성의 관리를 맡은 대야성사(大野城司), 직물 염색을 맡은 공상염물소(貢上染物所), 종이를 만드는 작지(作紙) 등이 있었다고 하지만 실제 확인된 유적은 적다.

1921년 3월 3일에 국가 사적으로 지정되었으며, 1953년 3월 31일에 특별 사적으로 승격되었다. 1970년 9월 21일과 1974년 6월 29일에 추가 지정이 이루어졌다.

직원[편집]

다자이후의 장관은 다자이노소치(大宰帥)라 불리며, 종3위에 해당하는 다이나곤(大納言) · 주나곤(中納言)급의 정부 고관이 겸하고 있었지만, 헤이안 시대에는 주로 친왕(親王)이 임명되었다. 이들은 실제로는 부임하지 않았기 때문에, 차석인 다자이곤노소치(大宰權帥)가 실무를 맡았다(다만 조정의 대신이었던 자가 다자이곤노소치로 좌천되었을 시에는 실무 권한은 없었다). 소치나 곤노소치의 임기는 5년이었다. 소치 및 곤노소치 아래에는

  • 스케(貳): 다이니(大貳)·쇼니(少貳)가 있었다.
  • 죠(監): 다이겐(大監)·쇼겐(少監)이 있었다.[4]
  • 사칸(典): 다이텐(大典)·쇼텐(少典)이 있었다.[5]

등이 있었고, 이밖에 주신(主神)·대판사(大判事)·대령사(大令史)·대공(大工)·사생(史生)·의사(醫師)·산사(算師) 등의 50인의 관인이 배치되어 실무를 맡았다.

이설과 속설[편집]

규슈왕조설(九州王朝説)에서는 다자이후가 고대 북규슈 왕조의 수도(倭京)였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학술잡지 등에서 규슈왕조설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논문은 거의 전무한 실정이며, 일반적으로 규슈왕조설 및 관련 주장은 과학적인 학설로 간주되지 못하고 있다.

축제[편집]

관련 항목[편집]

관련 인물[편집]

각주[편집]

  1. 오늘날의 일본 오스미(大隅) 제도로 824년에 구니가 폐지되어 오스미에 편입되었다.
  2. 《엔기시키》민부(民部) 하(下)
  3. 《속일본기》와도 2년(709년) 2월 무자조
  4. 다이겐·쇼겐은 다이죠·쇼죠로도 읽었다.
  5. 다이텐·쇼텐은 오오사칸·쇼사칸으로도 읽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