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무 천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간무 천황
Emperor Kammu large.jpg
일본 일본제50대 천황菊の御紋
본명 야마노베(山部)
재위 781년 4월 30일 ~ 806년 4월 9일
출생일 737년
사망일 806년 4월 9일
황후 후지와라노 오토무로
부친 고닌 천황
모친 다카노노 니이가사
이전 천황 고닌 천황
다음 천황 헤이제이 천황
묘호 카시와바라능(柏原陵)

간무 천황(桓武天皇 (かんむてんのう), 환무 천황, 737년 ~ 806년 음력 3월 17일 (양력 4월 9일), 재위: 781년~806년)은 일본의 제50대 천황이다. 고닌 천황백제인의 후손 타카노노 니이가사(高野 新笠)의 아들이다.

794년 도읍을 나라(奈良)에서 헤이안쿄로 옮겨 헤이안 시대(平安時代)를 열었고 이후 교토는 1000여년에 걸쳐 일본의 수도가 되었다.

출생[편집]

737년 아버지 시라카베노 오오키미(白壁王 (しらかべのおおきみ)), 즉, 고닌 천황과 어머니 화씨부인 타카노노 아소미니이가사(高野朝臣新笠 (たかののあそみにいがさ))에게서 태어났다. 일본의 한국식민통치를 뒷받침한 일본 언어학계의 거두 가나자와 쇼사부로(金澤廣三郞)는 간무는 백제인이다고 말하였고, 아키히토는 2001년 12월 23일 만 68세 생일을 맞이해 기자회견에서 "간무 천황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라고 <속일본기>에 기록돼 있는 사실에 한국과의 깊은 인연을 느낀다"고 말하였다.[1][2]

간무 천황의 업적[편집]

간무의 대표적인 치세로는, 일본의 수도를 나라(헤이조쿄)에서 나가오카(나가오카쿄 784)로 옮겼다가 다시 헤이안쿄(平安京)(794)로 옮겼다. 그곳의 황궁 이름은 헤이안노미야였다. 이것은 일본 역사의 헤이안 시대의 시작이었다.

간무는 정부 조직과 기능을 개선하려고 시도한 적극적인 천황이었다. 간무는 사카노우에노 다무라마로(758~811)를 에미시에 파병했다.

  • 781년 12월 3일 - 고닌 천황 11년, 그는 그의 아들에게 양위하였고 직후에 간무 천황이 소쿠이에 즉위하였다.
  • 782년 6월 - 좌대신 후지와라노 우오나가 파면되고 규시로 유배되었다. 얼마 후에 천황은 그가 수도로 돌아오는 것을 허락하였고 그는 돌아와서 죽었다.

같은 시기에 후지와라노 다마로우대신이 되었는데 이 당시에 좌대신과 우대신 자리가 비어 있었다. 주요 상담원(대납언)과 천황은 책임과 권력을 직접행사하였다.

  • 783년 3월 - 우대신 다마로가 62세로 죽었다.
  • 783년 7월 - 후지와라노 고레키미가 새로운 우대신이 되었다.
  • 793년 - 덴교의 지도 아래에 엔랴쿠지의 건설이 시작되었다.
  • 794년 10월 천황은 엄청난 재산을 나라에서 헤이안으로 옮겼다.

간무 천황의 치세는 25년간 지속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전 임
고닌
제50대 천황
781년 ~ 806년
후 임
헤이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