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리 작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넬리 작스노벨상을 수상한 인물 또는 단체입니다.
Nelly Sachs

1966년의 넬리 작스
본명 Leonie Sachs
출생 1891년 12월 10일(1891-12-10)
독일 독일 베를린 쇠네베르크
사망 1970년 5월 12일 (78세)
스웨덴 스웨덴 스톡홀름
국적 독일 독일 시민권
스웨덴 스웨덴 영구거주권
직업 시인, 극작가
상훈 노벨 문학상 (1966년)
서명
Nelly Sachs Signature.jpg
넬리 작스 (1910년)

넬리 작스(Nelly Sachs, 본명 Leonie Sachs, 1891년 12월 10일 ~ 1970년 5월 12일)는 스웨덴시인·극작가이나 주로 독일어로 작품을 썼다. 유대인으로 베를린에서 출생. 공장주인 아버지의 서재에 파묻혀 어려서부터 모든 시대의 민담과 동화를 읽고 문학적 소양을 키운 작스는 낭만주의 작가의 작품과 동방의 지혜까지 섭렵했다.

17세 때부터 시작활동을 시작했다. 1933년 독일유대인 학살의 공포 분위기에 위축되어 공포와 불안의 시절을 보내다가, 스웨덴으로 이주해 정착하여 다시는 독일 땅을 보지 않았다. 시집으로는 《죽음의 집에서》(1947년), 《성식》(星蝕, 1949년), 《이상향으로의 행진》(1960년) 등이 있고 1966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시극 《엘리》(1962년)가 있다. 《그리고 아무도 더 이상 모른다》(1957년), 《그러나 이 태양도 역시 고향이 없다》(1957년), 《피란과 방황》(1959년), 《모래 속의 미소》(1964년) 등의 희곡도 썼다.

특히 《엘리》는 〈이스라엘의 고민을 그린 신비극〉이란 부제가 달려 있는데 시간과 장소, 클라이맥스와 사건 등이 무시된 채, 유대인의 정감이 자유스런 형식에 담겨 있는 환상적 작품이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