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 S. 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펄 S. 벅
Pearl Sydenstricker Buck
Pearl Buck.jpg
출생 1892년 6월 26일(1892-06-26)
웨스트버지니아 힐스보로
사망 1973년 3월 6일 (80세)
버몬트 댄비
직업 작가, 교사
언어 영어
국적 미국 미국
주요 작품 대지
주요 수상 퓰리처상 (1932)
노벨상을 수상한 인물 또는 단체입니다. 노벨문학상 (1938)
배우자 존 루싱 벅 (1917–1935)
리처드 웰쉬(1935–1960)

펄 사이든스트리커 벅(Pearl Sydenstricker Buck, 1892년 6월 26일1973년 3월 6일)은 《대지의 집》 3부작을 쓴 미국의 여류 소설가이다. 그녀는 한국을 방문하였을 때 스스로 박진주(朴眞珠)라는 한국어 이름도 지었다.

생애[편집]

태어나 생후 수개월 만에 미국 장로교 선교사인 부모를 따라 중국으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선교활동에만 열중한 아버지 때문에 집안일은 어머니가 도맡아야 했지만, 부모의 중국 선교활동은 펄벅이 자신을 중국 사람으로 생각했었을 정도로 중국에 대한 애착을 갖게 하였다. 벅은 1910년 대학교를 다니기 위해 미국으로 갔다가 1914년 랜돌프 매콘 여자대학교를 졸업하고 중국으로 돌아갔다.

1917년, 뒤에 중국 농업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가 된 하였다. 이때 성이 "Buck"이 된 것이다. 그들 사이에는 두 딸이 있었는데, 큰 딸은 지적 장애인이었다. 자서전에서 펄 벅은 큰 딸이 자신을 작가로 만든 동기 중 하나라고 밝혔다. (이 딸은 《대지》에서 왕룽의 딸로 그려져 있다).

국공내전의 와중에서 1927년 국민당 정부군의 난징 공격때 온 가족이 몰살당할 뻔했던 위기를 체험, 피치 못할 균열을 깊이 자각한 일도 그로 하여금 창작활동을 시작하게 한 동기였다. 이 균열은 작품의 바닥에 숨겨진 테마로 흐르고 있다. 그는 이 균열을, 자기가 미국인이라는 입장에 서서 제2의 조국 중국에 대한 애착을 통해 평생을 두고 어떻게 해서라도 메워 보려고 애썼다.

작품 활동의 시작[편집]

1930년 중국에서 동·서양 문명의 갈등을 다룬 장편 첫 작품 《동풍 서풍》을 출판하였는데, 출판사의 예상을 뒤엎고 1년이 채 안 되어 3번이나 다시 인쇄해야 할 정도로 인기가 대단하였다.

이어 빈농으로부터 입신하여 대지주가 되는 왕룽을 중심으로 왕룽의 아내 오란과 세 명의 아들들의 역사를 그린 장편 《대지》(1931년)를 출판하여 작가로서의 명성을 남겼다. 대지는 왕룽이 죽은후 세 아들이 지주, 상인, 공산주의자로 각자의 삶을 개척하는 모습을 묘사한 《아들들》(1933년), 《분열된 집》(1933년)과 함께 3부작 《대지의 집》을 구성한다.

1934년 이후로 그의 저서들을 출판해 온 J.데이 출판사의 사장 R.J.월시와 재혼, 미국에 정착하였다. 1938년에는 미국의 여성 작가로서는 처음으로 노벨 문학상이 《대지》 3부작에 수여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 후에도 평화를 위한 집필을 계속하였다. 그는 사회사업에도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펄 벅 재단을 설립하여 전쟁 중 미군으로 인해 아시아 여러 국가에서 태어난 사생아 입양 알선사업을 벌이기도 했다.

한국을 몇 차례 방문하여 한국 관련 소설도 집필하였는데, 한국 농촌을 배경으로 쓴 《갈대는 바람에 시달려도》는 1881년부터 제2차 세계 대전 말까지의 한국 상류 가정의 변천을 묘사하고 있다. 한국의 혼혈아를 소재로 한 소설 《새해》(1968년)를 쓰기도 했다. 그 밖의 작품으로는 무명의 어머니를 통해서 영원한 모성상을 그린, 아버지의 전기인 《싸우는 천사들》, 어머니의 전기인 등이 있다.

한국과의 인연[편집]

그가 처음으로 한국과의 인연을 맺게된 동기는 그가 2차 대전으로 미국의 OSS에 중국 담당으로 들어온 것부터였다. 당시 한국 전문으로 오게 된 유한양행의 창업자이기도 한 유일한과 중국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한국에 대한 호감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유일한의 아내가 중국계 미국인인 호미리였으며, 유일한도 숙주나물 통조림 제조회사인 라초이 식품회사를 운영하면서 중국녹두장사와 거래한 경력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나중에 펄벅은 자신의 작품 중 하나에서 주인공의 이름을 김일한으로 하는데, 이는 유일한과의 인연을 중요히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

1964년에 사회복지법인 한국펄벅재단을 설립하였다.

주요 작품[편집]

  • 《동풍 서풍》
  • 《아들들》 (1933년)
  • 《분열된 집》 (1933년)
  • 갈대는 바람에 시달려도》(1963년)
  • 《새해》(1968년)
  • 《어머니》 (1934년)
  • 《싸우는 천사들》 (1936년) - 아버지의 전기
  • 《어머니의 초상》 (1936년)
  • 《애국자》 (1939년)
  • 《서태후》 (1956년),
  • 《나의 가지가지 세계》(1954년) - 자서전
  • 대지》(1931년)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