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1962~2015년 기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enterprise.png
에스케이 주식회사
SK CORPORATION
형태 주식회사
산업 분야 회사본부, 지주회사 및 경영컨설팅 서비스업
창립 1962년 10월 13일 대한석유공사
1982년 7월 1일 유공
1998년 3월 27일 SK주식회사
후신 SK(주)
해체 1982년 6월 30일 대한석유공사
1998년 3월 26일 유공
2015년 8월 4일 SK주식회사
시장 정보 한국: 003600
(1984.11.12 상장)
(2015.08.15 상장폐지)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본사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26 (서린동)
핵심 인물 최태원 (회장)
최재원 (수석부회장)
조대식(대표이사 사장)
자본금 238,608,660,000원(2014.12.31)
매출액 110,611,115,091,150원(2014.12.31)
영업이익 2,368,818,169,231원(2014.12.31)
순이익 341,688,197,609원(2014,12.31)
주요 주주 SK C&C: 31.82%
종업원 111명 (2014년)

SKSK그룹의 지주회사이다. 1962년 7월에 대한석유공사법으로 설립된 대한석유공사(大韓石油公社)가 시초이다. 대한석유공사(약칭, 유공)는 1963년에 미국 걸프석유회사와 25% 지분투자를 포함한 제휴을 맺었으며, 에너지 메이저 회사가 대한민국에 진출한 첫 사례이다. 걸프는 1970년에 대한석유공사가 상법상의 주식회사로 전환되면서 지분을 50%로 상향 조정하였다. 1980년 대한민국 정부의 민영화 방침에 따라, 걸프의 지분은 1980년에 걸프가 대한민국에서 철수하면서 (주)선경이 경영권과 함께 인수하였고 대한석유공사는 1982년 6월 유공(주)로 개칭하였다. 다시, 1998년 3월 현재의 상호로 변경하였다. 2007년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고, SK에너지를 분할하였다.[1] 2015년 8월 1일 SK C&C에 피흡수합병되어 8월 4일 폐업했다.

크레스트 증권의 주식 매수[편집]

2003년 SK주식회사가 분식회계로 인해 주가가 폭락하자, 영국의 소버린자산운용의 자회사인 크레스트증권이 주식을 대거 매수했다. 이에 적대적 인수합병 시도가 아닌가 하여 크게 긴장하는 사건이 있었다.

4월 18일 SK주식회사 최대주주로 부상한 크레스트증권은 더이상 주식을 매입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제임스 피터 크레스트증권 운영최고책임자(COO)는 "크레스트증권은 현재 SK 주식을 14.99%에 해당하는 190 2만8000주 소유하고 있으며 이 이상 SK 주식을 매입하면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SK텔레콤에 대한 SK주식회사 지위를 외국인으로 변화시킨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2] 지분이 15%가 되면 SK주식회사는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SK텔레콤 입장에서 영국 국적의 투자자가 된다. 이러한 크레스트증권의 위협에 대해, 삼성전자는 SK의 주식을 1.39% 매집하여 SK의 경영권 방어에 우호적인 백지주 역할을 하였다. 이 배경에는 삼성전자 자신의 우호세력기대와 한국내 최대의 이동통신사인 SK텔레콤과의 비즈니스 관계, 한국내 3대 휴대전화기 메이커인 팬택의 SK의 주식 매집에 대한 영향 등 복합적 차원에서 주식을 매집한 것으로 풀이된다.[3]

SK C&C의 SK주식회사 합병[편집]

2015년 4월 20일, SK C&C는 SK주식회사를 합병한다고 공시하였으며, 8월 1일에 합병이 실질적으로 완료되어(합병기일) 8월 4일에 소멸(합병등기)하였다.[4]

각주[편집]

  1. 김화진 (2009). 《기업지배구조와 기업금융》. 서울: 박영사. ISBN 978-89-7189-066-0. 
  2. “크레스트증권 "SK株 더 안산다". mbn. 2003년 9월 14일. 
  3. 박상호. 《블루오션 M&A전략》. 두남. 412쪽. ISBN 89-8404-696-5. 
  4.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중 SK주식회사 '회사합병결정' 사항 열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