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태안 태양광 발전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LG 태안 태양광 발전소는 LG 그룹의 계열사인 서브원충청남도 태안군 원북면 방갈리에 2008년 6월에 건설한 대한민국 최대의 태양광 발전소이다. 여기서 발전된 전기는 한국전력공사에 1㎾당 472원에 판다. LG그룹2005년에 태양광 발전 사업에 진출하였다. LG그룹구본무 회장은 태양광 발전 사업을 LG그룹의 미래 핵심사업으로 여겨 직접 사업을 진두 지휘하고 있다.[1] 향후, LG솔라에너지는 태양광발전소를 추가로 지어 발전 능력을 100MW로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2]

제원[편집]

  • 대지면적: 9만평, 약 30만m2[3]
  • 총투자액: 1,100억 원
  • 전력설비용량: 14 MW
  • 연간 전력생산량: 19 GWh. 태안군 내 전체 2만 가구 중 40%인 8,000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
  • 하루 평균 발전시간: 3.8시간
  • 태양전지 모듈 하나의 크기: 70인치 PDP 패널 크기, 156 mm * 156 mm 크기의 태양전지 60개로 구성
  • 태양전지 모듈 하나의 가격: 80만원
  • 총 모듈 수: 69,000개
  • 태양전지 셀의 발전효율: 17 ∼ 19% (스페인의 경우 30%, 일본 샤프 전자의 경우 25%, 태양전지 참조.)
  • 순간초속 60 m의 태풍에 견딤
  • 리히터 규모 5.0의 지진에 견딤
  • 연간 예상 매출액: 130억 원 (1 ㎾h당 677원)
  • 이산화탄소 절감율: 연간 약 12,000 t.
  • 손익분기점: 최소 8년
  • 직원: 7명

계열사[편집]

동일한 용량의 발전소[편집]

미국 네바다주 사막 넬리스 공군기지(Nellis Air Force Base) 내 56만m2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의 생산 용량도 14MW이다. 넬리스 기지가 쓰는 전력의 25%가 이곳 북미 최대의 태양광 발전소에서 나온다. 미국의 태양광 발전은 오는 2015년쯤 경제성을 확보할 것으로 보고 있다.[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