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와라노 아사타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후지와라노 아사타다(백인일수)

후지와라노 아사타다(일본어: 藤原朝忠)는 일본 36가선중 한명이자 백인일수중 한명이다. 헤이안(平安) 중기의 공가(公家)이자 가인(歌人)이다. 엔기(延喜|えんぎ)10년 (910년)에 3조우대신(三条右大臣)을 지낸 후지와라노 사다카타(藤原定方|ふじわらの さだかた)의 5남으로 태어났다.

엔쵸(延長|えんちょう)4년 (926년)에 종5위하(従五位下)에 서위되었다. 스자쿠천황(朱雀天皇|すざくてんのう)의 즉위 후엔 5위장인(五位蔵人), 우병위좌(右兵衛佐), 좌근위권소장(左近衛権少将), 좌근위권중장(左近衛中将)으로 승진하였다. 덴케이(天慶|てんけい,)6년 (943년)에 종4위하(従四位下), 덴케이 9년 (946년)에 무라카미 천황(村上天皇|むらかみてんのう)의 즉위 대상회(大嘗会)에 와카(和歌)를 지어 올려 종4위상(従四位上)직에 올랐다. 덴랴쿠(天暦|てんりゃく)6년 (952년)에 참의(参議), 오와(応和|おうわ)원년 (961년)에 종3위(従三位), 오와 3년 (963년) 중납언(中納言), 우위문독(右衛門督), 검비위상별당(検非違使別当)을 겸임했다. 고호(康保|こうほう)2년 (965년)에 중풍에 걸려 그 다음해에 58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었다.

피리와 생황 연주에 능통했다고 한다. 백인일수 와카(和歌)의 해석과 가인들의 일화를 적은 백인일수석화(百人一首夕話|ひゃくにんいっしゅひとよがたり)에서는 후지와라노 아사타다가 앉아있기도 불편한 비만에 걸려 그의 의사가 수반(水飯)으로 끼니를 때울것을 권장했을 정도라고 쓰여져 있다. 그러나 이것은 고금저간집(古今著聞集)나 우지슈이 이야기(宇治拾遺物語)에서 인용한 걸로 볼 때 후지와라노 아사후라(藤原朝成|ふじわらの あさひら)와 혼동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후선화가집(後撰和歌集)에 4수(首)와 더불어, 여타 칙선화가집(勅撰和歌集)에 총21수가 정리[1] 되어 있다.

각주[편집]

  1. 『勅撰作者部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