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시코치노 미쓰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오시코치노 미쓰네(백인일수

오시코치노 미쓰네(일본어: 凡河内躬恒)는 일본36가선중 한명이다. 백인일수에도 포함되어 있다. 헤이안시대 전기에 관인(官人)이자 가인(歌人)으로 활동했다. 출생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없으나, 일설에 의하면 아와지(淡路) 권연(権掾)이던 오시코치노 신리(凡河内諶利|おおしこうちの しんり)의 자식[1] 이라고도 한다. 간헤이(寛平|かんべい)6년 (894년)에 가이(甲斐)의 권소목(権少目|けんしょうさかん, 4등하급관)에 임명되었다. 엔기(延喜|えんぎ, 연희)7년 (907년)에는 단바(丹波)의 권대목(権大目|けんだいさかん, 4등상급관)으로 승급, 엔기 11년 (911년)에는 이즈미(和泉)의 권연이 되고, 엔기 21년 (921년)에는 아와지의 권연이 된다. 그러다 엔쵸(延長|えんちょう)3년 (925년)에 이즈미에서 객사하였다고 전해지나 자세하진 않다.

그는 엔기 5년 (905년)에 기노 쓰라유키(紀貫之|きの つらゆき)와 기노 도모노리(紀友則|き の とものり), 미부노 다다미네(壬生忠岑|みぶの ただみね)와 공동으로 고킨와카슈(古今和歌集|こきんわかしゅう)를 편찬하기도 하였다. 하급관리로서 관직에 있었지만 궁정시인으로 그 명성이 자자했다고 전해진다. 궁정에 관련된 여러 와카 등이 전해지고 있다.

고킨와카슈에 58수(首), 그외 여타 촉센와카슈(勅撰和歌集|ちょくせんわかしゅう)에 총 194수가 정리되어 있다.[1]

각주[편집]

  1. 『勅撰作者部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