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모토노 시게유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미나모토노 시게유키(『三十六歌仙額』)

미나모토노 시게유키(일본어: 源重之)는 일본 백인일수중 한명이자 36가선중 한명이다. 헤이안(平安) 중기의 가인(歌人)이었다. 아버지는 사다모토 친왕(貞元親王|さだもとしんのう)의 아들인 종5위하(従五位下) 미나모토노 가네노부(源兼信|みなもとの かねのぶ)이다. 후에 백부(伯父)인 참의(参議) 미나모토노 가네타다(源兼忠|みなもとの かねただ)의 양자(養子)로 들어갔다.

레이제이 천황(冷泉天皇|れいぜいてんのう)이 황태자였을 시기에 곁에서 그를 호위하는 대도선생(帯刀先生)을 맡았다. 고호(康保|こうほう)4년 (967년)에 무라카미 천황(村上天皇|むらかみてんのう)이 붕어(崩御)하고, 레이제이 천황이 즉위하자 좌우의 근위장감(近衛将監)이 되었다. 그 후 종5위하(従五位下)와 각종 지방관을 거치다 조호(長保|ちょうほう)2년 (1000년)에 60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었다.

칙찬 와카집(勅撰和歌集)에 총 68수(首)가 정리되어 있다. 특히 본인 가집[1] 에 있는 시 重之百首는 백인일수에 포함된 와카(和歌) 중에서도 가장 시기가 오래된 시이다.

각주[편집]

  1. 『重之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