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와라노 긴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후지와라노 긴토(백인일수

후지와라노 긴토(일본어: 藤原公任 (ふじわらの きんとう), 등원공임)는 일본 중고36가선백인일수에 포함되어있다. 일본 헤이안 시대의 관인(官人)이자 가인(歌人)이다. 코호(康保|こうほう, 강보)3년 (966년)에 태정대신(太政大臣)이던 아버지 후지와라노 요리타다(藤原頼忠|ふじわらの よりただ, 등원뢰충)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자신의 저서 삼십육인선(三十六人撰|さんじゅうろくにんせん)에서 추린 36인의 가인(歌人)들을 36가선이라고 부른다.


덴겐(天元|てんげん, 천원)3년 (980년)에 정5위하(正五位下)를 시작으로 종4위하(従四位下), 종4위상(従四位上), 사누키(讃岐, 찬기) 지방관, 좌근위권중장(左近衛権中将), 정4위하(正四位下), 이요(伊予, 이여) 지방관을 역임했으며, 에이엔(永延|えいえん, 영연)3년 (989년)에 장인두(蔵人頭|くろうどのとう, 천황의 비서격)을 맡는다. 쇼랴쿠(正暦|しょうりゃく, 정력)3년 (992년)에 참의(参議)가 되면서 좌근위독(左兵衛督), 황후궁대부(皇后宮大夫), 우위문독(右衛門督), 검비위사별당(検非違使別当|けびいしべっとう, 경찰청장격), 감해유장관(勘解由長官|かげゆちょうかん, 감사원장격) 등을 맡는다. 쵸토쿠(長徳|ちょうとく, 장덕)5년 (999년)에는 종3위(従三位), 쵸호(長保|ちょうほう, 장보)2년 (1000년)에 중납언(中納言), 정3위(正三位), 황태후궁대부(皇太后宮大夫)를 겸임한다. 칸코우(寛弘|かんこう, 관홍)2년 (1005년)에 종2위(従二位)에 이어 권대납언(権大納言), 태황대후궁대부(太皇大后宮大夫), 정2위(正二位), 태황태후궁대부(太皇太后宮大夫)에 이른다. 칸닌(寛仁|かんにん, 관인)1년 (1018년)에는 와카슈(和歌集, 화가집) 와칸로에이슈(和漢朗詠集, 화한랑영집)을 짓는데, 이 와카슈에서 기미가요가 유래되었다고 한다. 후에 칸닌 5년 (1021년)에 안찰사(按察使|あぜち, 지방감사원격)를 맡았다. 쵸큐(長久|ちょうきゅう, 장구)2년 (1041년) 1월 1일에 76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었다.


슈이와카슈(拾遺和歌集, 습유화가집)에 15수(首), 여타 촉센와카슈(勅撰和歌集, 칙선화가집)에 88수가 정리[1]되어 있다.

일화[편집]

후지와라노 긴토는 더불어 중고36가선, 여방36가선, 백인일수중 한명인 무라사키 시키부(紫式部|むらさきしきぶ, 자식부)가 쓴 겐지모노가타리(源氏物語, 원씨물어) 열렬한 신봉자였다고 한다. 칸코우(寛弘|かんこう, 관홍)5년 (1008년)에 쓰치미카도도노(土御門殿, 토위문전) 저택에서 아츠히라(敦成, 돈성) 친왕(親王)의 탄신 50일을 기념하여 마련한 축하연에서, 후지와라노 긴토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 무라사키시키부를 보기위해 그녀를 애타게 찾았다고 한다.[2]

와카[편집]

폭포가 흐르는 물소리는 들을 수 없게 된지 오래이거늘 그 명성은 흘러 지금까지 전해지네.
滝の音は たえて久しく なりぬれど 名こそ流れて なほ聞こえけれ

주석[편집]

  1. 『勅撰作者部類』
  2. 『紫式部日記』

참고문헌[편집]

  • 『公卿補任』
  • 別冊歴史読本『歴代皇后人物系譜総覧』2002年、新人物往来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