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문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류(韓流)는 대한민국대중문화를 포함한 한국과 관련된 것들이 대한민국 이외의 나라에서 인기를 얻는 현상을 뜻한다.[1] ‘한류’라는 단어는 1990년대에 대한민국 문화의 영향력이 타국에서 급성장함에 따라 등장한 신조어이다. 초기 한류는 아시아 지역에서 주로 드라마를 통해 발현되었으며 이후 K-pop으로 분야가 확장되었다. 2010년대에 들어서는 아시아 외의 지역에서도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개요[편집]

한류에 속하는 대한민국의 문화들: 삼성스마트폰, 전통 무용 태평무, 전통 음식 비빔밥, 전통 의상 한복, K-pop 보이 밴드 슈퍼주니어, K-pop 아이돌 김준수

한류에 해당되는 대한민국의 문화는 주로 다음과 같다.

용어[편집]

한류라는 단어는 합성신조어로서, 특성 또는 독특한 경향을 뜻하는 접미사 ‘~류(流)’에 한국을 뜻하는 ‘한(韓)’을 붙인 것이다.[2] 이러한 합성 방식은 일본에서, 특정 국가의 문화가 해외에서 인기를 얻는 현상을 설명할 때 주로 사용하는 방식이었다. 예를 들어 일본에서는 일본 문화의 해외에서의 유행을 ‘일류(日流 니치류[*])’라 칭했고, 대만 문화의 일본에서의 유행을 ‘대류(台流 다이류[*])’라 칭했다.[3]

1998년부터 본격적으로 대한민국의 대중음악이 해외로 진출하기 시작하면서 현재의 한류라고 볼 수 있는 현상이 등장했다. 당시에는 한류라는 단어 그 자체로만은 사용되지 않았지만 대신 대만에서는 ‘하일한류(夏日韓流 샤르한류[*], 여름에 부는 한국 바람)’, 중국에서는 ‘일진한류(一陣韓流 이전한류[*], 한 바탕의 한류)’와 같은 표현이 가끔 사용되었다. 이 단어들의 유래는 한류가 차가운 해류를 뜻하는 ‘한류(寒流 한류[*])’와 발음이 비슷하다는 것과 관련되어 있다. 또 ‘한풍(韓風 한펑[*])’과 같은 표현도 사용되었는데, 이는 ‘한풍(寒風 한펑[*])’과 발음이 비슷하다는 점에서 한류 현상에 대한 경계를 나타내기도 한다.[3]

이후 한류라는 단어가 처음 공식적으로 사용된 것은 1999년 대한민국 문화관광부에서 대중음악의 해외 홍보를 위해 〈韓流-Song from Korea〉라는 이름으로 음반을 제작했을 때였다.[3][4]

역사[편집]

1990년대: 대중문화의 발전[편집]

1987년 6·29 선언으로 인해 대한민국에 민주주의가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대중들은 대중문화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SBS를 포함한 여러 케이블 TV, 위성방송 채널 등이 개국하면서 본격적인 상업 방송이 활성화되었고, 이는 곧 방송 환경의 발달로 이어졌다. 방송 환경의 발달은 대기업 자본의 문화 산업 참여를 유도했고, 그 결과 체계적인 생산 과정의 도입 등 문화 콘텐츠의 질을 높이는 여러 변화가 일어났다. 이 과정에서 대한민국의 문화 산업에는 ‘기획’이라는 개념이 본격적으로 자리 잡기 시작했는데, 그 예로 1990년대에 설립된 기획 영화 제작사 ‘신씨네’, 기획 아이돌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등이 있다.[5]

1994년, 〈쥬라기 공원〉의 1년 수익이 자동차 150만 대 수출 수익에 맞먹는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문화의 경제적 효과에 중점을 둔 ‘문화산업론’이 지지를 얻기 시작했다.[5][6] 그리고 몇 년 후 대한민국의 외환 위기와 IT 산업의 쇠락이 겹치면서 산업 구조에 변화가 필요하게 되자 정부는 국가 차원에서 문화 산업을 지지하기 시작했다.[7][5]

2000년대: 아시아에서의 인기[편집]

2005년 타이베이 국제도서전의 한국관에 설치된 〈대장금〉 포스터

2000년대 즈음 대중문화가 발전하면서 대한민국 시장만으로는 대중문화 산업을 감당할 수 없게 되었고, 이에 기업들은 대한민국에서 벗어나 더 넓은 시장으로의 진출을 모색하기 시작했다.[7] 그리고 얼마 안 있어 2000년 2월에 대한민국의 댄스 그룹 H.O.T.가 베이징에서 공연을 하면서 중국에서의 본격적인 한류를 일으켰다.[8] 이후 2001년 대한민국의 가수 보아는 일본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오리콘 앨범차트 1위에 오르는 성과를 내었다.[9]

2000년에 방영된 드라마 〈가을동화〉는 같은 해 대만에 수출된 후로 여러 나라에서 관심을 모았다. 또한 이 드라마의 영향으로 드라마의 촬영지를 보기 위해 외국에서 찾아오는 관광객이 등장했다. 대한민국의 영화 〈쉬리〉는 2000년에 일본에서 개봉하면서 흥행 1위를 달성했다. 2003년에 공개된 드라마 〈대장금〉 또한 여러 나라에서 관심을 받았는데, 이 드라마는 단순한 대중문화 이외에도 한국의 전통문화를 함께 외국에 알렸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2004년에는 드라마 〈겨울연가〉가 일본에 수출되면서 인기를 얻었다.[10]

2009년 대한민국의 아이돌 그룹 동방신기는 한국 그룹 최초로 도쿄돔 무대에 섰다.[11][12] 이후 동방신기가 소속사와의 분쟁으로 인해 활동이 잠시 줄어들었을 때는 소녀시대카라와 같은 걸그룹이 외국에서 인기를 끌었다.[13]

2010년대: 세계화[편집]

2000년대 말부터 대한민국의 문화콘텐츠 기업들은 아시아 지역에서 벗어나 다양한 지역으로의 진출을 시도하기 시작했다. 가수로서 일본에서 인기를 끌었던 보아는 2008년 미국 진출을,[14] 대한민국 내에서 인기를 끌었던 원더걸스는 2009년 미국 진출을 선언했다.[15] 하지만 모두 큰 성과는 거두지 못하고 대한민국이나 일본으로 복귀하게 되었다.[16]

하지만 2011년에는 SM엔터테인먼트가 프랑스 파리미국 뉴욕에서 ‘SM타운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했고,[17] 2012년에는 한류 팬들을 대상으로 한 컨벤션 KCON이 성황리에 개최되었다.[18]

2012년에는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강남스타일〉은 기존의 서양에 존재했던 소수의 한류 커뮤니티뿐만 아니라 대중사회에서도 인기를 끌었으며,[19] 2012년 9월에는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2위를 차지했다. 또 2014년 5월 31일에는 유튜브 최초로 조회수 20억 건을 돌파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20]

지역별 한류[편집]

중국[편집]

‘한중우정콘서트’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과 K-pop 아이돌 엑소

중국에서는 아시아에 본격적으로 한류가 퍼지기 전부터 어느 정도 한류가 자리 잡고 있었다. 1992년 한·중 수교가 성사된 후 1993년에는 드라마 〈질투〉가 중국에 수출되었고, 1997년에는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가 수출되었다. 이중에서 〈사랑이 뭐길래〉는 중국의 국영 채널 CCTV에서 방영되어 큰 인기를 얻었다. 이후에는 〈별은 내 가슴에〉나 〈의가형제〉 같은 드라마가 중국에 수출되기도 하였다.[21] 또 1998년에는 H.O.T의 음반이 중국에서 발매되었다.[7] 이후 2000년 2월 베이징에서 열린 H.O.T.의 공연은 본격적으로 한류가 중국에 퍼지는 데에 큰 영향을 주었다.[8]

중국에서는 대한민국 문화 마니아를 뜻하는 한미(韓迷 한미[*])라는 단어가 생겼고, 비슷한 뜻의 합한족(哈韓族 하한쭈[*])이라는 단어 또한 등장했다.[22] 대한민국의 대중문화 중에서도 드라마를 좋아하는 팬들은 한극미(韓劇迷 한쥐미[*])라고 부르기도 한다.[21]

일본[편집]

2003년 일본에 수출된 드라마 〈겨울연가〉는 NHK에서 방영된 이후 일본 중장년 여성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었다. 이러한 인기로 인해 일본에서는 〈겨울연가〉의 주인공이었던 배용준을 욘사마(ヨン様)라고 부르며 숭배하는 ‘욘사마 붐’이 일어났고, 이는 곧 드라마 촬영지를 ‘성지순례’하는 관광 붐으로 이어졌다. 이에 2004년 일본에서 대한민국을 방문한 관광객은 전년 대비 5.5% 증가해 배용준은 2008년 대한민국에서 문화훈장을 수상했다.[23][2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문원. 소녀시대, 한류 드라마·영화 꼴을 면할지어다. 뉴시스. 2010년 9월 11일.
  2. “-류 (流)”. 《네이버 국어사전》. 네이버. 2015년 8월 16일에 확인함. 
  3. 장규수 (2011년 9월). 《한류의 어원과 사용에 관한 연구》 (논문).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2015년 8월 16일에 확인함. 
  4. 김병욱 (2004년 6월 1일). 《미래 스펙트럼 “한류” 분해》. 킴스정보전략연구소. 
  5. 양성희 (2014년 4월 15일). 《파워 콘텐츠 공식: 한류와 파워 콘텐츠》. 커뮤니케이션북스. 2015년 8월 17일에 확인함. 
  6. 김홍묵 (1994년 5월 18일). “「쥐라기공원」의 흥행수익 車 百50萬臺 수출과 같아” [「쥐라기공원」의 흥행수익 차 150만 대 수출과 같아]. 동아일보. 2015년 8월 17일에 확인함. 
  7. 장규수 (2013년 2월 25일). 《한류와 아시아류》. 커뮤니케이션북스. 2015년 8월 17일에 확인함. 
  8. 곽대중 (2012년 8월 24일). 《우리에게 중국은 무엇인가 1992-2012》. 시대정신.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9. 황혜진 (2015년 6월 24일). “보아 女아이돌 최초 세종문화회관 입성, 의미 남다른 이유”. 뉴스엔.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10. 김호연 (2015년 8월 16일). “겨울연가·대장금…지속가능한 한류는?”. 미디어펜.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11. 양성희 (2014년 4월 15일). 《파워 콘텐츠 공식: 동방신기》. 커뮤니케이션북스.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12. 이은정 (2015년 3월 16일). “샤이니, 도쿄돔 찍고 'SM 4대 천왕' 우뚝…"이젠 광대역". 연합뉴스.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13. 양성희 (2014년 4월 15일). 《파워 콘텐츠 공식: 소녀시대》. 커뮤니케이션북스.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14. 강선애 (2013년 8월 7일). '땡큐' 보아, 미국진출 당시 심경 고백 "죽을 만큼 힘들었다". SBS 뉴스.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15. 한은화 (2015년 8월 9일). “4인조 걸밴드로 새로운 탄생 원더걸스에 쏠린 관심 ‘소 핫’”. 중앙 선데이.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16. 고규대 (2010년 3월 1일). “원더걸스 사태로 본 아이돌 가수 미국 진출의 실상”. 신동아.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17. 길혜성 (2011년 12월 22일). “2011 핫키워드 'K팝 열풍'을 둘러싼 '명과 암'. 스타뉴스.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18. “美 CNN "K-CON 페스티벌, 한류 알리는데 기여" 호평”. enews24. 2013년 2월 15일.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19. 양성희 (2014년 4월 15일). 《파워 콘텐츠 공식: 싸이》. 커뮤니케이션북스.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20. 《시사상식사전: 강남스타일》. 박문각. 2015년 8월 20일에 확인함. 
  21. “한쥐미(韓劇迷)·하한쭈(哈韓族) 열풍을 만들다”. 스포츠동아. 2014년 3월 24일. 2015년 8월 22일에 확인함. 
  22. 《시사상식사전: 한류/하한쭈/한미》. 박문각. 2015년 8월 22일에 확인함. 
  23. 양성희 (2014년 4월 15일). 《파워 콘텐츠 공식: 겨울연가》. 커뮤니케이션북스. 2015년 8월 22일에 확인함. 
  24. “겨울소나타”. 한국민족문화대백과. 2015년 8월 22일에 확인함.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