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츠 리스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란츠 리스트의 초상화

프란츠 리스트(독일어: Franz Liszt, 1811년 10월 22일 ~ 1886년 7월 31일)은 헝가리 출생의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이다. 헝가리식 이름은 리스트 페렌츠(헝가리어: Liszt Ferenc)이다. 어려서부터 음악상 뛰어난 재능을 나타냈고 파리에 가서는 훌륭한 연주가로 인정받아 '피아노의 왕'이라 불리었다. 뛰어난 기교로 유럽에 명성을 떨쳤고 지금도 역사상 위대한 피아니스트 중 한 명으로서 추앙받는다. 낭만주의 음악에 크게 공헌했다.

생애[편집]

리스트는 헝가리의 라이딩 근처에 있는 마을에서 태어났다.

리스트는 여섯 살 때 아버지에게 피아노를 처음 배우기 시작했고 천재다운 재능을 금방 보였다. 리스트는 베토벤의 제자였던 카를 체르니에게서 피아노를 배웠고 열두 살이 되던 1822년 12월 데뷔했다. 카를 체르니는 리스트의 첫 정식 피아노 교사이자 마지막 스승이었다. 리스트는 프레데리크 쇼팽과도 친해졌지만 이것은 라이벌 관계로 즉시 발전했다.

1823년 파리로 간 리스트는 1824년부터 파에르와 레이하 밑에서 푸가와 대위법을 공부하기 시작했으러나 아버지 아담 리스트가 사세해 리스트는 크게 충격받아 잠시 성직자가 되고 싶어 했다. 1832년 바이올린 천재 연주자 파가니니의 공연에 다녀온 후 리스트는 최고 피아니스트가 되기로 결심하고 매일 10시간이 넘도록 연습했다.[출처 필요]

베를리오즈, 슈만, 장차 자신의 사위가 되는 리하르트 바그너를 위시해 당대 음악가와 화가 앵그르, 시인 하이네, 동화작가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과 친분을 다진 리스트는 연주하면서 작곡에 특히 진력해 피아노곡을 많이 발표하였다.

1847년 리스트는 바이마르의 궁정에서 케펠마이스터 (Kapellmeister)[1]로서 일한다. 이 시기 리스트는 공작 부인 자인 비트겐슈타인[2]과 깊은 사랑에 빠져 백작 부인 다구와 헤어졌다. 피아노 공연보다는 작곡에 주력하라고 권한 사람도 공작 부인이었다. 두 사람은 혼인하려 했으나 공박 부인 자인 비트겐슈타인의 남편은 아직 살아 있었고 교황청은 공작 부인의 이혼을 승낙하지 않았다. 리스트는 1861년 로마로 갔다. 1865년 리스트는 예전 희망대로 로마가톨릭교회 성직자가 되어 교회음악[3] 작곡에 헌신했다.

1869년부터 리스트는 로마, 바이마르, 부다페스트를 순회하면서 공연했다. 같은 해 리스트의 딸 코지마가 리하르트 바그너와 혼인하면서 개신교로 개종하자 리스트는 몇 년간이나 코지마와 연락하지 않았다.

1876년부터 죽기 전까지 리스트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음악을 가르쳐 바인가르트너, 실로티, 자우어를 위시해 명인을 배출하였다.

1886년 7월 31일 리스트는 영국을 거쳐 불란서로 최후 연주 여행하던 도중에 감기에 걸렸는데 이것이 폐렴이 되어 둘째 딸 코지마의 품에 안겨 서거했다.

작품[편집]

그는 19세기의 대표적인 피아노 연주가로, 그의 기교는 피아노에 오케스트라의 색채를 가미해서 생기가 넘치도록 한 데에 있다. 작곡가로서 신낭만파에 속하고 교향시를 창시하여 음악에 문학적 요소를 도입하고 자유스러운 화성을 사용하여 큰 영향을 주었다. 그 작곡의 수는 매우 많고, 그 평가는 오늘에 있어서 각각 다르나, 교향시곡의 형식의 완성, 또 근대적 색채의 관현악법의 일면을 개척한 것은 동일하게 인정받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 <파우스트 교향곡> <단테 교향곡> 등이 있다.

각주[편집]

  1. 管絃樂團이나 合唱團을 指揮하는 사람.
  2. Sayn-Wittgenstein.
  3. 敎會音樂은 基督敎와 有關한 聲樂ㆍ器樂 統稱語다. missa曲, 讚頌歌, 16世紀頃 로마에서 시작한 宗敎音樂으로서 기독교 성경 장면을 음악과 演出한 교회극에서 발달해 오페라 요소를 가미한 詠唱ㆍ重唱ㆍ合唱ㆍ管絃樂으로 演奏한 oratorio, 耶蘇나 기타 殉敎者들의 受難을 演劇의 特性을 띠게 構成한 宗敎音樂인 受難曲이 있다.

가고문헌[편집]

  • Demko Miroslav: Franz Liszt compositeur Slovaque, L´Age d´Homme, Suisse,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