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4,536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지랄뉴스데스크 병신!!(토론)의 19477896판 편집을 되돌림
(지랄뉴스데스크 병신!!(토론)의 19477896판 편집을 되돌림)
{{다른 뜻 넘어옴|무술}}
 
'''무예'''(武藝, {{llang|en|martial arts, fighting arts, fighting systems}})는 근대 이전의 전통적인 전투 기술에서 발전한, 심신 (心身)의 단련을 위한 체계적인 수련 방법을 말한다. '''무술'''(武術), '''무도'''(武道), '''격투기'''(格鬪技)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ref name="이학래">이학래, 《한국 체육사 연구》, 국학 자료원, 2006, 113쪽.</ref><ref name="박석">박석, 대교약졸, 들녘, 2006.</ref> 엄격히 정의하자면, 무예는 싸움의 기술을 뜻하는 격투기나 무기(武技), 무술(武術)보다 더 넓은 의미를 담는 단어로서, 단순히 싸움의 기술만을 다루는 것이 아닌, "예"(藝), 즉 [[예술]]적으로 승화시키는 데에 목적과 의의를 둔다는 것을 의미한다. 무도(武道)는 "도리"(道理), 즉 정신 수양에 좀 더 무게를 두는 것을 함축한다. 현대에는 실질적으로 크게 구분 짓지 않고 거의 같은 말로 사용한다. 하지만 단순히 체력 단련이나 스포츠 등과는 명확히 구분을 짓는다. 무예의 한 측면으로서 겨루는 데에 초점을 맞추어 [[스포츠]]화시킨 것이 바로 [[격투 스포츠]](Martial Sport <small>또는</small> Combat Sport)이다.<ref>[[두산세계대백과사전|두산 백과사전]] - [http://www.encyber.com/search_w/ctdetail.php?gs=ws&gd=&cd=&d=&k=&inqr=&indme=&p=1&q=%B9%AB%BF%B9&masterno=64896&contentno=64896 "무예"]</ref><ref>두산 백과사전 - [http://www.encyber.com/kordic/contents.php?id=44751&tb=3&searchBy=title&key=%B9%AB%B5%B5&p=1 "무도"]</ref><ref>두산 백과사전 - [http://www.encyber.com/kordic/contents.php?id=7329&tb=3&searchBy=title&key=%B0%DD%C5%F5%B1%E2&p=1 "격투기"]</ref>
'''무물어뜯거나 손가락으로 눈을 찌르거나 급소를 치는 행위를 제외하고는 주먹 지르기, 발차기, 꺾기, 조르기, 던지기 등의 모든 기술이 허용되는 종합 격투기였다. 일정한 규칙 없이 상대방이 완전히 항복할 때까지 진행되었던 이 경기는 많은 고대 그리스 철학자들로부터 [[고대 올림픽]]에서 가장 가치있는 경기로 극찬을 받았다.<ref name="박석"/>
 
세계에는 다양한 무예가 존재하나 타인을 제압하거나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수련을 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찾을 수 있다. 어떤 무예는 [[불교]], [[도교]] 등의 [[종교]]나 [[철학]]적 [[사상]]과 깊은 관련이 있기도 하며, 다른 어떤 무예는 실전을 강조하기도 한다.<ref>조민욱, 《칼 끝에 천하를 춤추게 하다》, 황금가지, 2008.</ref>
[[한국]]에서는 고대부터 [[수박 (무술)|수박]](手撲)이라는 경기가 있었는데 이 역시 무기를 들지 않고 싸우는 격투기의 일종이었다. 수박이 최초로 등장하는 문헌은 《[[고려사]]》이나 4세기경 축조된 안악 3호분의 [[고구려 벽화]]에 이미 서로 대련하는 사람을 묘사한 그림이 그려져 있다.<ref>강원식 외, 《우리 태권도의 역사》, 상아 기획, 2008, 12-13쪽.</ref> 한 명이 여럿을 상대하는 수박은 오병 수박회라 하였다.<ref name="이학래"/> [[조선]]시대 [[
 
== 역사 ==
'''무물어뜯거나[[고대 그리스]]에서는 [[판크라티온]]이라는 격투기가 있었는데 이것은 물어뜯거나 손가락으로 눈을 찌르거나 급소를 치는 행위를 제외하고는 주먹 지르기, 발차기, 꺾기, 조르기, 던지기 등의 모든 기술이 허용되는 종합 격투기였다. 일정한 규칙 없이 상대방이 완전히 항복할 때까지 진행되었던 이 경기는 많은 고대 그리스 철학자들로부터 [[고대 올림픽]]에서 가장 가치있는 경기로 극찬을 받았다.<ref name="박석"/>
 
[[한국]]에서는 고대부터 [[수박 (무술)|수박]](手撲)이라는 경기가 있었는데 이 역시 무기를 들지 않고 싸우는 격투기의 일종이었다. 수박이 최초로 등장하는 문헌은 《[[고려사]]》이나 4세기경 축조된 안악 3호분의 [[고구려 벽화]]에 이미 서로 대련하는 사람을 묘사한 그림이 그려져 있다.<ref>강원식 외, 《우리 태권도의 역사》, 상아 기획, 2008, 12-13쪽.</ref> 한 명이 여럿을 상대하는 수박은 오병 수박회라 하였다.<ref name="이학래"/> [[조선]]시대 [[조선 정조|정조]]는 [[이덕무]], [[박제가]], [[백동수]]로 하여금 [[무예도보통지]]를 편찬하게 하여 전해오던 무예를 종합하였다.<ref>김영호, 《조선의 협객 백동수》, 푸른 역사, 2002.</ref>
 
== 종류 ==
무예는 전 세계에서 대단히 많은 종류가 알려져 있다. 다음은 잘 알려진 무예의 종류이다.
 
=== 타격기 ===
발과 손, 팔꿈치, 무릎 등을 사용하여 상대방에게 타격을 가하는 기술이 주가 되는 무예이다. (발차기, 주먹 지르기 등)
* [[권투]](복싱)
* [[공수도|가라데]](공수도)
*
* [[권법]]
* [[태권도]]
* [[킥복싱]]
* [[사바트]]
* [[무에타이]]
* [[카포에이라]]
* [[택견]]
 
=== 잡기술 ===
근접 기술로서 상대방의 신체를 힘 또는 기술로서 직접적으로 상해를 입히거나 제압을 하는 무예이다.(메치기, 관절기, 조르기, 누르기, 꺾기 등)
* [[글리마]]
* [[레슬링]]
* [[브라질리안 주짓수]]
* [[씨름]]
* [[유술]]
* [[유도]]
* [[아이키도]]
* [[삼보 (무술)|삼보]]
 
=== 무기를 사용하는 무예 ===
* [[검도]]
* [[해동 검도]]
* [[펜싱]]
* [[궁도]]
* [[가트카]]
* [[양궁]]
* [[사격]]
 
=== 혼합형 무예 ===
무기와 타격기, 관절기, 모두를 사용하는 무예이다.
* [http://www.hosinsool.net 국제호신술연맹]
* [[호신술]]
* [[우슈]]
* [[소림권]]
* [[절권도]]
* [[통천 절권도]]<ref>이소룡의 절권도와 이름은 비슷하지만 완전 다른 무술이며, 순수 한국무술이다. 통천 절권도 영문명은 Tone Chun Jeol Kwon Do이다.</ref>
* [[크라브 마가]]
* [[코만도 크라브 마가]]
* [[칼라리파야트]]
* [[공권유술]]
* [[특공무술]]
* [[시스테마]]
* [[무사트]]
* [[실랏]]
* [[국술]]
* [[삼보 (무술)|컴뱃 삼보]]
 
== 군대 ==
[[파일:ArmyMilCombativesChokehold.jpg|thumb|200px|격투기 훈련 중인 [[미군]].]]
군대에서는 개인 전투 기술로서 무예를 가르친다.
 
== 스포츠 ==
{{상세|격투 스포츠}}
무예는 [[올림픽]]의 경기 종목로 채택되는 등 [[스포츠]]의 한 종류로 도입되기도 하였다.
 
== 같이 보기 ==
* [[건푸]]([[:en:Gun fu]])
* [[실라트]]
* [[필리피노 마셜아츠]]
** [[에스크리마]]
* [[한국의 무술]]([[:en:Korean martial arts]])
* [[러시아의 무술]]([[:en:Russian martial arts]])
** [[시스테마]]([[:en:Systema]])
* [[마이클 차투런타붓]] - XMA 창시자이자 한 때 [[테일러 로트너]]의 스승이기도 했음
** [[익스트림 마셜아츠]](XMA: eXtreme Martial Arts)
 
== 각주 ==
{{위키공용분류|Martial arts}}
{{각주|3}}
 
{{무술}}
{{나라별 무술}}
{{Authority control}}
 
[[분류:무술| ]]
익명 사용자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