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검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동검도(海東劒道)는 목검이나 진검을 이용여 검법, 베기 등을 수련하는 대한민국무술이다.

역사[편집]

일부 해동검도 단체에서는 해동검도가 고구려 사무랑(사무라이의 어원이 되었다고 주장)이 수련하던 검술을 계승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명백한 증거는 존재하지 않으며, 해동검도계 내의 법정공방을 통해 밝혀진 역사는 다음과 같다.

서라벌고등학교 동창생인 김정호(현 세계해동검도연맹 총재)와 나한일(배우, 현 한국해동검도협회 총재)은 1970년대초 김창식에게 심검도, 70년대 말에는 박대양에게 기천을 함께 배운다. 이후 무예도보통지를 접하고 검술의 체계를 세운 두 사람은 1982년 서초동에 한 영화사의 후원으로 도장을 열어 검술을 가르치다가, 1984년 도장 수련생이던 최태민 목사의 제안으로 '해동검도'라는 명칭을 정식으로 사용하게 된다. 1984년 최초의 해동검도 교본인 '해동검법개론'이 발간되고, 1989년 대한해동검도협회(대표:김형진, 전무이사:김정호, 연구소장:나한일)가 결성되는데, 이 무렵 나한일이 주연으로 출연한 KBS 드라마 《무풍지대》가 큰 인기를 끌면서 해동검도도 대중에게 관심을 얻기 시작한다. 방송 등을 통해 나한일이 검도 7단이라고 소개하는 것에 대해 대한검도회는 나한일을 사이비검도교습소 운영 및 검도 7단 사칭으로 고소하게 되는데, 나한일 본인은 해동검도의 유단자로 대한검도회의 단증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하여 무혐의로 결론이 나면서 오히려 해동검도의 이름이 알려지는 계기가 된다.

이후 협회 운영에 대한 이견으로 1991년 나한일은 '해동심검도협회'를 새로 조직했다가 1992년 다시 '한국해동검도협회'를 결성하여 총재로 취임한다. 1996년 대한해동검도협회는 국제조직인 세계해동검도연맹(총재:김정호)를 출범시키게 되고, 현재는 두 단체 이외에도 중소규모의 다양한 단체들이 해동검도의 이름으로 도장을 운영하고 있다.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