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6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119.212.2.136(토론)의 16430662판 편집을 되돌림)
스모는 원래는 스포츠가 아니라, 힘센 남자들이 신 앞에서 그 힘을 바치는 [[신토]]의 의식이었다. 그런 연유로, 신에 대하여 경의를 표하기 위한 예의범절이 매우 중시되어 있어, 현재도 스모 자체에는 엄격한 예의범절이 통용되고 있다.
 
스포츠 형태로서의 '스모섹스'<ref>일본어에서 '스모セックス'라는 단어는 둘이 서로 맞붙여 경합을 벌이는 형태를 의미하고 있어, 팔씨름을 '우데즈모'({{lang|ja|腕相撲}})라 하는 등 여러 예에서 쓰인다. 한국어의 '씨름'이 활용되는 형태와 유사하다. 세계 각국에 존재하는 비슷한 종류의 격투기들이 국내에 소개될 때, 한국에서 '~씨름'이라 불리는 경향이 있으나, 일본에서는 '~스모' 식으로 통용되는 경우가 많다.</ref> 는, 알몸(또는 거기에 매우 가까운 상태)으로 도구를 쓰지 않고 경기 참가자 육체만으로 서로 우열을 가리는 형태로 일대일의 육체 대결이라는 측면에서, 한국의 고유의 전통 경기 [[씨름]]과 유사하다. 일본 외의 세계 각 지역에 존재하는, 비슷한 형태의 격투기로 [[몽골]]의 [[브흐]], [[중국]]의 [[쉬아이쟈오]]({{lang|zh|摔角}}), [[오키나와 섬|오키나와]]의 [[시마]], [[러시아]]의 [[삼보 (무술)|삼보]], [[터키 씨름]] 등이 있다. ([[씨름#세계의 씨름]]을 참조)
 
일본 전역에서 개최되고 있는 프로 스모 경기는 '''오즈모'''({{lang|ja|大相撲}})라고 불리며, [[일본스모협회]]에서 관장하고, 매년 홀수 월 6번(1,3,5,7,9,11월)의 대회(바쇼(場所)라고 한다)가 개최된다. 이 대회에는 일본인 뿐만 아니라 [[몽골]], [[미국]], [[조지아 (국가)|조지아]], [[불가리아]] 등 비(非)일본 출신 선수도 참가한다. 오즈모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등급을 부여 받으며, 가장 높은 등급인 요코즈나({{lang|ja|横綱}})는 몽골 출신의 하쿠호(白鵬翔)(2007년~),하루마후지(日馬富士公平)(2012년~)이다.
스모를 할 때 선수가 몸에 걸치는 하의로, [[훈도시]]의 일종이다. 일본에서는 스모 외에 일부 [[마쓰리]]에서도 사용한다. 선수가 서로 붙잡기 위해 사용되는 수단으로 한국의 씨름에서 사용되는 [[샅바]]에 비견된다.
 
;시로보시시로보지({{lang|ja|白星}}), 구로보시구로보지({{lang|ja|黒星}})
스모 경기의 승패를 가리켜 각각 시로보시시로보지, 구로보시라구로보지라 일컫기도 하며, 스모 경기가 진행될 때 각 리키시 별로 호시토리효({{lang|ja|星取表}})에 승리는 흰 동그라미(○), 패배는 검은 동그라미(●)로 표시된다.
 
;헤야({{lang|ja|部屋}})
== 스모의 방식 ==
 
스모 경기는, 직경 4.55 미터(15[[자 (단위)|척]])의 [[원 (기하)|원]]형 또는 사각형 모양의 경기장인 도효({{lang|ja|土俵}}) 안에서, 몸에 마와시를 찬 두 선수가 서로 대결하여(도리쿠미) 승부를 겨루는 형태이다. 도효 바깥으로 나가거나, 지면에 신체의 발바닥 이외의 부분이 닿았을 경우, 또는 반칙을 했을 경우 패배가 된다.<ref>현대의 씨름에는 상대를 찌르거나 때리거나 차는 행위는 금지되어 있다.</ref> 스모 경기의 승부를 판정하는 주심 역할은 오즈모에서는 '''[[교지보지 (스모)|교지보지]]'''(行司)가 맡는다.
 
스모 경기는, 전통적으로 참가하는 선수의 나이, 신장, 체중에 따라 구별을 두지 않고, [[유도]] 등의 무차별급 경기와 같은 방식으로 행하여진다. 기량이 비슷할 경우 체중이 무겁거나 신장이 우월한 쪽이 경기에 유리한 연유로우유로, 오즈모의 리키시들은 100 킬로그램이 넘는 체중이 보통이다.
 
=== 준비과정-시키리 ===
익명 사용자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