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리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usic.png
쿼리맨
The Quarrymen
The-quarrymen-1350321055.jpg
쿼리맨 (2011)
기본 정보
다른 이름 블랙잭스, 조니 앤 문독스
장르 스키플, 컨트리, 로큰롤
활동 시기 1956년 (1956)[1]–1960년 (1960), 1994년 (1994)-1995년 (1995), 1997년 (1997)–현재
레이블 그리핀, 쿼리맨 레코드, 소니 BMG
관련 활동 블랙잭스, 비틀즈
웹사이트 www.originalquarrymen.co.uk

쿼리맨(The Quarrymen, the Quarry Men으로도 표기)은 존 레논이 1956년[1] 리버풀에서 결성한 영국의 스키플/로큰롤 그룹으로, 1960년에 결성되는 비틀즈의 전신이다. 초기 구성원은 레논과 학교 동창들로 구성되었으며, 쿼리맨이라는 그룹 이름은 그들이 다니던 쿼리 뱅크 고등학교의 교가에서 따온 것이다. 레논의 어머니인 줄리아 레넌은 그에게 밴조의 연주법을 가르쳐 주었고, 구성원인 에릭 그리피스는 기타의 조율법과 간단한 코드 및 노래를 알려줬다.

레논은 당초 이 스키플 그룹의 이름을 블랙잭스(Blackjacks)이라고 지었으나, 공개 공연 전 이름을 변경했다. 1957년 10월 폴 매카트니가 밴드에 가입하기 전에 파티, 학교 무도회, 영화관, 아마추어 스키플 대회에서 공연을 선보였다. 조지 해리슨은 1958년 매카트니의 추천으로 밴드에 합류했으나, 레논은 당시 14살이었던 해리슨을 너무 어리다고 여겼다. 매카트니와 해리슨은 둘다 리버풀 인스티튜트에 다녔다.

쿼리맨은 1958년에 버디 홀리의 〈That'll Be the Day〉와, 매카트니와 해리슨이 작곡한 〈In Spite of All the Danger〉를 아마추어식으로 녹음했다. 그룹은 스키플에서 로큰롤으로 향했고, 그 와중 멤버 몇 명은 밴드를 떠났다. 밴드에는 레논, 매카트니, 해리슨만 남게 되었고, 1959년 다시 쿼리맨이라는 이름으로 돌아오기 전에 자니 앤드 더 문독, 자페이지 3 등 여러 이름으로 바꾸어졌다. 그룹의 이름은 1960년에 비틀즈로 변경되었으며, 이후 큰 성공을 거두었다.

1997년, 쿼리맨 멤버 중 생존한 4명은 레논과 매카트니가 처음 만난 가든 페스티벌 공연 40주년 기념 행사에서 재회했다. 밴드는 계속 연주하기로 결정했으며, 1998년 이후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네 장의 음반을 발표했다. 2016년, 3명의 원 멤버가 여전히 쿼리맨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각주[편집]

  1. Biography on the Quarrymen’s Official Website (retrieved 29 September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