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찰갑을 입은 가야무사의 복원모형.

찰갑(札甲. lamellar armour)은 작은 미늘조각들을 이어붙여서 만든 갑옷으로, 판갑, 어린갑과 함께 가장 오래된 종류의 갑옷 중 하나이다. 찰갑은 서유럽에서 일본에 이르기까지 넓은 지역에서 오랫동안 사용되었다.

찰갑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작은 조각들을 "소찰(小札, lamellae)"이라 한다. 이 소찰들에 구멍을 뚫고 서로 꿰어서 한 벌의 갑옷을 만든다.

소찰을 꿰는 방법들 중 하나.

소찰은 금속이나 열처리한 가죽 뿐 아니라 뿔, 돌, 뼈 등 기타 여러 물질로 제작될 수 있다. 금속 소찰은 부식 방지 또는 장식의 용도로 칠을 하기도 했다. 어린갑이 직물이나 가죽옷 위에 비늘을 꿰어붙인 것과 달리 찰갑은 비늘로만 꿰어 옷 위에 걸쳐 입었다. 찰갑은 어린갑에 비해 사용자의 움직임을 제한하는 정도가 덜했기에 오리엔트 지방에서 어린갑을 누르고 널리 유행했다.[1]

찰갑을 입은 코랴크인(1901년)

찰갑은 다른 갑옷 위에 걸쳐 입는 용도로도 사용되었는데, 특히 루스인, 몽골인, 튀르크인, 아바르인을 비롯한 스텝 유목민들이 찰갑을 애용했다.

찰갑은 기원전 17세기 고대 이집트에서도 사용된 것으로 생각된다.[2] 수메르와 고대 이집트의 부조 조각들에서 군인들, 특히 전차병들이 입고 있는 갑옷이 찰갑으로 추측된다. 그러나 찰갑의 고고학적 증거로 간주할 수 있는 유물이 발견되기 시작하는 것은 아시리아(기원전 900-기원전 600년)에서부터이다.

찰갑은 고대로부터 16세기에 이르기까지 여러 문화권에서 널리 사용되었다. 한반도를 거쳐 일본으로 전해진 찰갑은 사무라이 갑주의 일습을 구성했다.[3]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Oriental Armour, H. Russell Robinson, Publisher Courier Dover Publications, 2002, ISBN 0-486-41818-9, ISBN 978-0-486-41818-6 P.6-7
  2. Albert Dien: A Brief Survey of Defensive Armor Across Asia, Journal of East Asian Archaeology, 2, 3–4, 2000, p. 2
  3. Robinson 2002, 10쪽.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