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포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창포검(菖蒲劒)은 조선시대의 도검의 일종이다. 칼에 코등이가 없으며, 칼집은 일직선으로 되어 있어 칼을 칼집에 넣으면 단순한 지팡이처럼 생겼다. 서양의 소드스틱이나 일본의 시라사야와 유사한 무기이다. 칼자루는 나무로 단순처리되어 있고 날 길이는 제식무기인 환도에 비해 훨씬 길다.

검계 등의 범죄조직이 암살용으로 사용했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