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총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철총통(正鐵銃筒)은 임진왜란 와중에 정사준이 개발한 총통이다.

조선군의 개인화기인 승자총통이 일본군의 종자도총에 비해 총포신이 짧아 비거리가 떨어지는 문제가 있어, 종자도총의 총포신을 카피해서 만든 물건이다. 즉 승자총통에 종자도총의 총신을 이용한 것으로서, 어디까지나 그 근본은 심지에 불을 붙여 발사하는 총통(핸드 캐넌)이지 본격적인 화승총이라 할 수 있는 물건은 아니었다. 때문에 이후 조선에서 종자도총을 완전히 카피한 조총의 개발에 성공하자 급속히 사장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