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Antique samurai shinto nagamaki z.jpg

장권(일본어: 長巻 ながまき[*])은 일본의 장병무기 중 하나이다.

얼핏 보기에 치도와 비슷하게 생겼으며, 마치 치도의 자루를 짧게 하고 날을 길게 하여 비율을 조절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치도와 장권은 그 배경이 전혀 다른 무기이다. 치도는 중국의 대도, 월도류 무기가 일본으로 수입되며 변형되어 나타난 것이고, 장권은 거대한 일본도야태도에 긴 자루를 달아 만들어진 것이다. 때문에 치도는 장병무기로서의 성격이 강하지만 장권은 "베어내는" 도검류에 가깝다는 느낌이 강하다. 출현 시기도 치도는 고대인 헤이안 시대 전후이지만 장권의 경우 중세인 무로마치 시대에 출현했다.

길고 무거운 무기라서 제대로 사용하면 매우 강력한 위력을 발휘했다. 무게를 실어 내리치면 갑옷을 입은 상대의 팔을 잘라낼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전체 무게중심이 검신 부분에 치우쳐 있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휘두르기가 힘들어진다. 때문에 장권을 다룬 무사는 상당한 힘이 필요한 장사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장단점은 마치 서양의 츠바이헨더 따위의 양수검이 갖고 있던 장단점과 그 맥을 같이한다. 센고쿠 시대 들어서 장창종자도총이 등장하고 전쟁의 양상도 개인의 무용보다 집단 보병전으로 이행함에 따라, 병사 개인의 강한 힘이 필요한 무기인 장권은 자연스레 도태되었다.

장권술이라 하여 장권을 이용한 무술이 전래되었지만 치도술만큼 성행하지는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