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운현궁 수직사에 전시된 전립.

전립(戰笠) 또는 벙거지(영어: beonggeoji)는 조선시대에 장교 또는 병사들이 쓴 털모자이다.

  • 동달이전복(戰服)을 더하고 광대(廣大)와 전대(戰帶)를 띠며 머리에 깃과 패영(貝纓)으로 장식된 전립(氈笠)을 쓰고 등에 동개(筒箇)와 환도(還刀)를 찬 후 목화(木靴)를 신어 여러 가지를 갖춘 것을 구군복(具軍服)이라 한다.[1]

각주[편집]

  1. 권오선(2002),「조선시대 동다리의 연구」, 단국대학교 대학원 전통의상학과 석사 논문, p. ⅹⅳ.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전립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