훙커우 공원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윤봉길 의거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윤봉길의 의거현장 기념비
윤봉길의 유적관, 매정

훙커우 공원 의거(虹口公園義擧)는 1932년 4월 29일 중화민국 상하이 훙커우 공원에서 윤봉길이 대한 독립을 위해 폭탄을 투척해 일본 제국의 주요 인사들을 죽거나 다치게 한 사건이다. 이후 일본제국주의에 침략당한 중국의 장제스는 윤봉길 의사의 훙커우 공원 의거를 '중국의 100만 대군도 못할 일을 조선의 한 청년이 하다니, 윤봉길 길이 빛나리'라 칭송하며, 중국에서 활동하는 한국인의 독립운동을 인정하고, 지지하는 선언을 한다.

사건의 계획[편집]

중화민국 상하이에서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채소 장사를 하던 윤봉길은 1931년 겨울 대한민국 임시 정부국무령김구를 찾아, 독립운동에 몸바칠 각오임을 호소해 그가 주도하는 한인애국단에 가입했다. 김구1932년 4월 29일 상하이훙커우 공원에서 열리는 일본 천황의 생일연(천장절(天長節))과 상하이 점령 전승 기념 행사를 폭탄으로 공격할 계획을 세웠으며[1], 협의 끝에 윤봉길이 폭탄을 투척하기로 결의하였다.[2][3]

당시 폭탄은 폭발물 전문가인 김홍일에 의해 폭탄 투척에 적합한 도시락 모양과 물통모양으로 제작되었는데, 이는 훙커우 공원에서 열리는 일본 천황의 생일연(천장절(天長節))과 상하이 점령 전승 기념 행사에서 식사는 제공되지 않으므로 일본측에서 이 행사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 각자 도시락을 지참시켰기 때문에 윤봉길은 폭탄을 도시락과 물통으로 위장할 수 있었다. 물통은 투척용이고 도시락 폭탄은 자결용으로 제작되었다. 혹여 잡혀서 심문을 받지 않고 자결하기 위해서 도시락 모양의 폭탄도 만든 것이다. 폭탄은 두번의 실험을 거쳐 완성하였다. 당시 첫 번째 실험에서 폭탄이 터지지 않았기 때문에, 다시 실험을 한 것이다.

사건 과정[편집]

일본 가나자와 시에 있는 위령비

홍커우 공원 입장[편집]

홍커우 공원에는 일본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는 일본 천황생일천장절 행사와 상하이 점령 전승 기념 행사를 하고 있었다. 7시 50분 윤봉길은 삼엄한 감시를 피해 홍커우 공원으로 도착했고, 최대한 무대 위로 접근하자는 마음에 중국인 경비원이 지키는 문으로 향하였으며,유창한 일본어로써 자신을 일본인으로 속이고 들어갔다. 9시 쯤에 시작된 관병식은 11시 즈음에 끝났으며, 11시 20분 즈음에 2부로 상하이 전승 기념식을 거행했다. 중국주둔 일본군 총사령관 시라카와 요시노리가 등장해 열병식이 이어졌다. 천장절 행사가 끝난 뒤에는 외교관과 내빈이 돌아가고 일본인들만 남았다. 일본 상하이교민회가 준비한 상하이 점령 전승 기념 행사를 하기 시작했다.

의거[편집]

최초 사진

11시 40분에 일본 국가 기미가요가 울려 퍼지고, 거의 끝날 순간에 윤봉길이 단상으로 접근해 5m거리에서 물통폭탄을 투척. 시라카와 대장과 노무라 중장 사이에 떨어져 폭발하였다.[4] 윤봉길은 도시락 폭탄으로 자결하려 했으나 곧바로 일본 헌병에게 붙잡혔고 마구 구타당해 피투성이가 되어 일본군 사령부로 끌려갔다. 이 사건으로 총사령관 시라카와 요시노리와 상하이 일본거류민단장 가와바타 사다쓰구가 사망했다. 중화민국 공사 시게미쓰 마모루는 오른쪽 다리를, 우에다 중장은 왼쪽 다리를, 노무라 중장은 오른쪽 눈을 잃었다. 이 외에도 많은 주요 인사들이 다쳤다.

최초 광경 사진을 찍은 황천 기자는 이후 상황은 찍지못하고 나중에 어떤 사진가로부터 사진을 받았다고 한다.

사건이 터졌을때, 다른 신문사들은 아직 행사장에 오지 않았다. 나는 최초의 사진 1장을 찍은 뒤 공원부근 지국장의 사택으로 가서 전화로 지국에 제1보를 보냈다. 그래서 그 후의 상황은 찍을 수가 없었다. 나중에 어떤 사진가로부터 받은 사진을 냈다. - 황천 기자

죽음[편집]

체포된 윤봉길은 같은 해 5월 28일 상해파견 일본 군법회의에서 사형을 선고 받아 1932년 11월 18일 일제 대양환으로 일본 오사카로 후송되어 20일 오사카 육군 형무소에 수감되었다. 1932년 12월 19일, 가나자와 육군형무소(金澤陸軍刑務所)에서 7시 27분 사형 집행. 정사수가 쏜 총알이 미간에 명중하면서 13분 뒤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영향[편집]

이 일은 1932년 4월 29일, 오후 1시경에 전 세계에 뉴스로 보도되기 시작하여, 전 세계 각국 주요신문들이 제 1면에 대대적으로 이를 보도하면서 세계를 놀라게 하였다.[5]

처음 보도되었을 당시에는 대부분 중국인이 일으킨 항일투쟁 내지는 일본인 혁명주의자 활동으로 인식되었으나 이튿날에 한국청년 윤봉길의 항일 독립운동이 밝혀지고 보도되었다.[6]

이 의거로, 만보산 사건으로 인해 나빠진 한국과 중국의 관계를 회복하게 되어 중국 영토안에서 한국 독립운동의 여건이 좋아지게 된 계기가 되었다.[7]

또한, 당시 국민당 총통이었던 장제스는 윤봉길의 훙커우 공원에서의 폭탄 투척 소식을 전해 듣고 "중국의 100만 대군도 하지 못한 일을 조선의 한 청년이 했다니 정말 대단하다."라며 감탄하였다. 이 일은 장제스가 조선에 관심을 갖고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지원해주는 계기가 되었다.

안창호는 일본의 배후 소탕과정에서 체포되어 국내로 압송되었다. 예비검속자들의 탄압이 계속되자 김구는 외신을 통해 자신이 지시했음을 밝혔다. 일본은 이봉창의 배후이기도 한 김구를 체포하기 위해 1차로 20만원의 현상금으로 수배했지만, 실패되자 외무성, 조선총독부, 상하이주둔사령부 등과 합작해 현상금을 대폭 올려 현재로 환산하면 198억원에 이르는 60만원에 거금의 현상금으로 수배되었다.[8]

사망자[편집]

부상자[편집]

의거 가담자[편집]

각주[편집]

  1. donga.com[뉴스]-“숭고한 정신, 모두에게 교훈”…윤봉길 의사 상하이 의거 75주년
  2. 이 때 윤봉길이 김구에게 훙커우 공원 폭탄 투척 직전에 “선생님의 시계보다 제 시계가 더 비싼 것인데, 저는 이제 몇 시간만 시간을 더 보면 되니 시계를 바꾸어 찹시다”라고 말했다는 이야기가 김구의 저서 《백범일지》에 실려 있다.
  3. 한겨레신문 2007년 4월 27일자 기사에 의하면, 윤봉길은 훙커우 공원 폭탄 투척을 이틀 앞둔 1932년 4월 27일 "나의 철권(鐵拳)으로 적(敵)을 즉각으로 부수려 한다"는 내용의 출사표를 수첩에 남겼다.[1]
  4. 신용하. 1995. 윤봉길의 농민운동과 민족독립운동. 한국학보:Vol.21. No.4(P.125, P. 126). 일지사.
  5. The New York Times. 1932년 4월 29일자. Bomb at Shanghai Wounds 6 High Japanese Officials ; Shirakawa and Ueda Hit.
  6. The New York Herald. 1932년 4월 30일자. Tokio Warlord Felled in Attack with Bomb at Shanghai Review.
  7. North China Daily News. 1932년 4월 30일자. Korean Bomb Outrage at Hongkew Park.
  8. 네이버캐스트 백범기념관

참고 문헌[편집]

  • 신용하. 1995. 윤봉길의 농민운동과 민족독립운동. 한국학보:Vol.21. No.4(P. 102-132). 일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