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코끼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아프리카코끼리
Serengeti Elefantenbulle.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VU.png
취약(VU), IUCN 3.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장비목
과: 코끼리과
속: 아프리카코끼리속
종: 아프리카코끼리
(L. africana)
학명
Loxodonta africana
(Blumenbach, 1797)
African Elephant distribution map.svg
아프리카코끼리의 분포

아프리카코끼리(Loxodonta africana)는 코끼리의 한 종이다. 사바나코끼리라고도 한다. 과거 둥근귀코끼리와 같은 종으로 분류되었으나 현재는 별도의 종으로 분류한다.

모든 육상 동물 중에서 최대종으로, 몸길이 5.4~7.5m, 몸높이 3.2~4m, 몸무게는 약 7t에 이른다. 엄니는 수컷의 경우 3.58m나 되는 것도 있다. 몸색깔은 일반적으로 짙은 회색을 띤다. 앞머리는 매끈한 곡선을 이루며 귀 너비는 1.2m로 커서 어깨를 덮는다. 넓은 귀 조직에는 모세혈관정맥이 산재해 있어, 온도 조절기 역할도 한다. 암수 모두 상아가 있는데 이것은 앞니가 변한 것으로, 수컷 쪽이 더 크며, 수컷 상아의 크기는 1.8-2.4m로, 하나의 무게가 23-45kg이 나간다. 2~3살부터 나와 죽을 때까지 자라는데, 수컷 상아의 성장 속도는 1년당 약 15cm이다. 암컷의 상아는 7-9kg으로 수컷에 비해 가볍다. 코 끝에는 손가락 같은 살 덩어리 2개가 있다. 또 코에 있는 피부는 깊게 주름이 져 있다. 앞발은 각각 발가락이 4-5개이며, 뒷발은 발가락이 3개이다. 아프리카코끼리는 뒷다리와 옆구리 사이의 피부가 늘어져 있다. 코는 150,000개 이상의 근육으로 되어 있고 한 번에 약 9L 들이의 물을 빨아들일 수 있으며 후각은 보다 뛰어난 수준이다. 체내 온도는 36도로 대개 일정하며 순간 최대 속력은 약 40km/h에 달한다.

지능이 높고 주식은 대개 나무와 풀이나 일부 하변에서 생활하는 아프리카코끼리 무리는 수생식물을 먹기도 한다. 일일 300kg 이상의 초목을 먹어치우며, 사바나 지형의 서식지에서 나무를 먹어 낮은 풀로 이루어진 초원지대가 발달하게 만들어 지역 생태계에 주요한 역할을 맡는다. 늙은 암컷이 가족 단위 무리의 우두머리가 되어 무리를 지어 생활하며, 연로한 수컷은 단독으로 생활한다. 코로 초저주파 소리를 내어 의사소통을 한다. 덩치가 크고 완력이 강하다. 사자리카온이나 표범이나 하이에나 따위의 맹수도 좀처럼 접근하지 못한다.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 전역에 살았다.

대한민국에서는 서울대공원에 유일하게 한 마리가 있었으나, 2008년 사망했으며 뼈 표본을 만들기 위해 지하에 묻혀있다.[1]

각주[편집]

  1. 정지섭 기자 (2009년 1월 8일). “코끼리 죽어서 뼈를 남기다”. 《조선일보》.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