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사이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중국과 인도의 국경선을 표시한 지도 (빨간색이 악사이친)

악사이친 또는 아크사이친(영어: Aksai Chin, 위구르어: ﺋﺎﻗﺴﺎﻱ ﭼﯩﻦ, 중국어 간체자: 阿克赛钦, 정체자: 阿克賽欽, 병음: Ākèsàiqīn, 힌디어: अक्साई चिन, 우르두어: اکسائی چن)은 중화인민공화국파키스탄, 인도의 국경이 교차하는 카슈미르의 지역이다. 현재 인도-중국 간의 귀속 문제를 가진 분쟁 지역의 하나이다.

개요[편집]

이 지역은 티베트 고원 북서쪽 쿤룬 산맥의 바로 서쪽 아래에 자리잡고 있다. 중화인민공화국은 대부분을 신장 위구르 자치구카슈가르 지구에 있는 예청 현으로 편입시켜 행정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그러나 인도 정부는 라다크 연방 직할지의 일부 영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역은 아크사이친호아크사이친강이 흐르고 있다.

이 지역은 인도와 중국이 국경 분쟁을 벌이고 있는 2개 지역 중의 하나이다. 나머지 1개의 지역인 남티베트는 현재 아루나찰프라데시주의 일부로, 인도가 실효 지배하고 있으나 중화인민공화국이 과거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곳이다.

1962년 인도-중국 국경 분쟁중국 인민해방군이 이 곳을 점령했으며 현재도 중화인민공화국의 실효 지배하에 있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티베트 자치구를 묶는 공로가 지나고 있기 때문에 전략적으로도 중요한 지역이다. 인도는 악사이친에 대한 주권을 계속 주장하고 있어서 아루나찰프라데시주와 함께 양국의 분쟁의 불씨가 될 가능성이 있다.

사건사고[편집]

2020년 6월 친디아 중국령 악사이친 지역에서 발생한 양국 대치 사건은 중국군이 분쟁 지역인 갈완계곡(판공호수 인근)에 인도군과 마주쳐서 생긴 사건사고이다. 중국 - 인도 충돌로 수십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는 20세기 분쟁이후 45년 만이다. 발상은 이렇다.

앞서 지난달 15일 밤 인도 북부 라다크지역 분쟁지 갈완 계곡에서는 중국군과 인도군 600여명이 무력 충돌,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인도 육군은 이 충돌로 자국 군인 2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고, 중국 측도 피해 규모는 밝히지 않았지만 역시 사상자가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1]

그리고 인도 정부가 이 사실을 알고 인도 병사 60명이 국경을 넘어 중국군에게 쇠몽둥이(쇠막대기)나 주먹다짐이나 조약돌로 반격한 뒤 중국군이 인도 육군 대령 1명을 살해한 사건이다. 중국군들이 해방군 200여 명을 모아 인도 병사들과 싸웠다. 나머지 인도군은 대피했고 이 중 17명은 호수에 빠져 치료를 받지 못한 채 사망했다. 인도는 6월 17일 이후 밤새 내린 얼음과 눈 속에서 17명이 사망했으며 이 중 18명이 건강 이상으로 6월 18일 숨졌다. 중국군은 이날 인도 매체 ANI통신에 따르면 중국군 사상자는 43명 이라고 발표했다.

판공호[편집]

중국군과 인도군이 대치 중인 곳은 중국 서부 티베트(시짱자치구)와 인도 북부 라다크 지역 사이에 있는 판공호(湖)다. 지난달 15일 중국과 인도 군인 600여 명이 충돌해 수십 명이 사망했던 갈완 계곡에서 남쪽으로 150㎞ 떨어져 있다.

호수는 일반인 출입이 어려운 오지에 있지만, 중국과 인도는 둘레 134㎞인 호수를 놓고 계속 갈등을 벌여왔다. 양측은 현재도 국경을 확정하지 못한 채 호수 왼쪽 3분의 1은 인도가, 오른쪽 3분의 2는 중국이 통제하고 있다. 인도는 실질통제선(LAC·국경 분쟁 지대에서 통제권을 구분하는 선)보다 8㎞ 동쪽까지가 인도 관할 범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가장 아름다운 산정 호수"라고 불리는 판공호에는 현재 중국과 인도의 최신 순찰정 수십 척이 배치돼 있다. 지난 수년간 상대방보다 빠른 배를 배치하려는 경쟁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미국 매체 포브스는 "세계의 지붕에서 수상(水上) 대결과 군비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인도 매체 더프린트는 중국이 4월 이후 군인 5000명을 판공호 일대에 보냈다고 전했다. 중국이 LAC 인근에 레이더를 비롯한 시설물을 건설해 관할권을 공고화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갈완 계곡 충돌 한 달 전인 5월 5~6일 판공호에서 중국과 인도 군인들이 돌과 주먹으로 싸웠고 여러 명이 부상했다.

중국과 인도 관계는 지난 6월 갈완 계곡 충돌 이후 급격히 악화됐다. 인도군 20명이 사망하고 중국군도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양국 간 국경 분쟁에서 사망자가 나온 것은 1975년 이후 45년 만이었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