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다이남코홀딩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반다이 남코 홀딩스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반다이 남코 홀딩스
株式会社バンダイナムコホールディングス

BANDAI NAMCO Holdings Inc.
산업 분야 비디오 게임완구
창립 2005년 9월 29일
시장 정보 도쿄: 7832
국가 일본
본사 도쿄 도 시나가와 구 히가시 시나가와 4가 5번지 15호
핵심 인물 이시카와 슈쿠오 (CEO)
자본금 100억엔 (2009년)
매출액 4,263억 9,900만엔 (2009년)
자산 총액 3,634억 4,400만엔 (2009년)
자회사 반다이
남코
반다이 남코 게임스
반다이 채널
종업원 7,137명 (2008년)
웹사이트 공식 사이트

주식회사 반다이 남코 홀딩스(영어: BANDAI NAMCO Holdings Inc., 일본어: 株式会社バンダイナムコホールディングス)은 일본의 비디오 게임회사및 완구회사이다.

연혁[편집]

  • 2005년 5월 반다이, 남코가 경영 통합 발표
  • 2005년 9월 반다이 남코 홀딩스 설립,도쿄 증권 거래소 제 1 부 상장
  • 2006년 1월 미국 현지 법인 NAMCO BANDAI Holdings(USA)를 설립하여 산하 기업 재편
  • 2006년 1월 주식 교환을 통해 반다이로지벌 완전 자회사화
  • 2006년 3월 남코에서 시설 운영 사업을 새로 분할하여 새롭게 남코 설립
  • 2006년 3월 일본 내 게임 사업부를 통합 반다이 남코 게임스 설립
  • 2006년 6월 주식 공개 매입(TOB)와 주식 교환으로 반프레스토를 완전 자회사화.
  • 2006년 7월 반다이 비주얼반다이 채널이 공동 출자하여 아니메 채널 설립
  • 2006년 9월 반다이가 CCP를 자회사화
  • 2007년 3월 반다이 남코 게임스와 소니 컴퓨터 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출자하여 합작회사 세리우스 설립
  • 2008년 2월 주식 교환을 통해 반다이 비주얼과 반다이 네트워크를 완전 자회사화
  • 2008년 4월 반프레스트의 가정용 게임 소프트·업무용 게임기 사업을 반다이 남코 게임스에 이관 통합
  • 2009년 3월 이모션의 음악 사업을 란티스로 이관
  • 2009년 3월 반다이 남코 게임스가 D3 퍼블리셔를 자회사화
  • 2009년 3월 건담 TV시리즈 방송 개시 30주년을 기념하여 〈기동전사 건담 30주년 프로젝트〉 개요 발표. 도쿄 시오카제 공원에 건담을 실제 사이즈로 만들어 한정 기간동안 전시한다고 발표.
  • 2009년 4월 반다이 남코 게임스가 반다이 네트워크를 흡수 합병.
  • 2009년 4월 반다이 비주얼이 아니메 채널을 흡수 합병.

주요 관련 회사[편집]

자세한 사항은 반다이 남코그룹 # 계열사에서 확인

일본 그룹 기업[편집]

완구 캐릭터 상품

아케이드·가정용 게임 제조·판매

어뮤즈먼트 시설 운영

영상 컨텐츠

환경기품

  • 남코 에코로테크

각종 인쇄 및 디자인

  • 아트 프레스트

물류

  • 반다이 로지펄

서비스

  • 반다이 남코 비지니스 서비스

관련 기업[편집]

  • 해피넷 (도쿄 증권 거래소 1부 상장)
  • 소츠(創通)
  • 이탈리안 토마토
  • 모노리스 소프트

비고[편집]

1998년 반다이는 세가와 합병하여 세가 반다이가 될 예정이었지만, 사내의 반대가 심하여 합병은 중지되었다. 2003년 세가와 마찬가지로 오타 구를 거점으로 삼고 있는 남코도 세가에 합병을 신청했지만, 세가 측의 답변을 받지 못하고 사미에서 세가를 매수하여 세가 사미 홀딩스를 설립하였다. 반다이와 남코의 경영 통합은, 기이하게도 세가와의 합병에 실패한 동지들끼리에 의한 결연이 되었다.

〈반다이 남코〉의 명칭은, 반다이 남코 게임스에서 회사명 및 로고로 사용하고 있지만 통합 전부터 진행 중인 프로젝트가 있는 관계로, 각 기업의 상품에는 합병 전과 마찬가지로 〈반다이〉혹은 〈남코〉, 〈반프레스트〉의 이름을 쓰고 있다. 〈반다이 남코〉를 상품 브랜드로 쓰고 있는 것은 반다이 남코 게임스뿐이다. 해외에서는 남코의 지명도가 높기 때문에, 영어 이름은 남코를 먼저 쓰고 있지만 기업 로고는 〈BANDAI〉아래에 〈NAMCO〉를 적어 일본과 같은 디자인을 사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