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두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두병 (朴斗秉, 1910년 10월 6일 ~ 1973년 8월 4일)은 두산그룹의 초대 회장이자, 두산상회의 창립자인 박승직의 아들이다. 종교천주교이며, 세례명은 바오로이다. 호는 연강(蓮崗)이고, 일제 강점하의 조선 경성부(京城府) 출신이다.

생애[편집]

경성부 출신으로 1932년경성고등상업학교(京城高等商業學校)를 졸업하고, 조선은행(朝鮮銀行)에 입사해 5년 근무했다. 1936년, 부친이 경영하는 '(주)박승직상점'에 입사해 경영자로서의 첫 출발을 하였다.

광복 이후에 미쓰비시 그룹이와사키 히사야가 경영하던 소화기린맥주회사(昭和麒麟麥酒會社, 기린 맥주 조선 지부)를 인수하여 (주)동양맥주를 설립해 현대적 경영인으로 부상했다. 이후 두산산업, 동산토건, 두산기계 등을 설립하여 두산그룹의 터전을 닦았고, 1966년에는 경영난에 빠졌던 합동통신사를 인수하여 언론계에도 사세를 확장했다.

1967년부터는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大韓商工會議所) 회장을 3차례나 연임하고 그 밖에 많은 공직과 사직을 맡아 공인으로써의 활약을 하였다.

생전에는 금탑산업훈장을 받았으며, 사후 국민훈장 무궁화장이 추서되었다.

재계 활동[편집]

1960년대에 맥주산업에 견주어 상대적으로 뒤처져 있던 무역, 기계, 포장, 식·음료 등 각종 연관사업에 투자함으로써 해당 산업 분야에서 최고 기업으로 발전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1952년부터 1973년 타계할 때까지 모두 13개의 회사를 설립 또는 인수하며 두산의 매출액을 349배 성장시켰다.

"복지사회 건설을 위해 경제 발전이 선행되어야 한다"[1]는 믿음 아래, 대한상의의 제6대 회장으로 선출된 1967년부터 본격적인 국제 활동을 시작하여 외자 도입 심의 위원으로 활동하는 동시에, 한국의 경제가 발전하는 과정에서 절실했던 선진국의 자본을 유치하고, 선진국과의 기술 협력을 이루어 내기 위해 태평양 경제 위원회(太平洋經濟委員會, PBEC) 참여를 적극 모색하여 한국은 1969년 10월 PBEC에 옵저버로 가입할 수 있었다.

1970년에 개최된 제3차 정기총회부터 매년 한국 대표로 참석한 박두병은 한국인 최초로 1970년 일본, 중화민국, 필리핀 등을 대표하는 아시아 상공 회의소 연합회 회장에 피선되었다. 1967년부터 1973년까지 대한상의 회장으로 재임중이던 1967년부터 1973년 사이 정부의 협조를 받아 상의에 '산업합리화 운동본부'를 신설하여, 기술 혁신을 통한 생산성 향상과 기업 체질의 개선, 산업 간의 유기적인 연관성을 제고하기 위한 합리화 지침을 설정하고, 이를 추진하기도 하였다.

연강 재단 설립[편집]

두산은 박두병이 사망하고 5년 뒤인 1978년, '국가 발전의 원동력은 교육'이라는 유지에 따라 연강재단(蓮崗財團)을 설립하고, 민족 문화의 창달과 각종 장학, 학술 및 문화 사업에 지원하고 있다.

사상과 경영 이념[편집]

그의 좌우명은 근자성공(勤者成功)이었다. 그리고 그의 경영 이념은 "기업 경영에서 지름길을 찾지 않는다.", "고객중심", "품질을 최우선으로 한 장인정신", "인화정신", "참된 기업인은 자신이 진출한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 최고 품질의 제품을 만드는 사람이다.", "내일 쓰러지는 한이 있더라도 여러분의 기업과 우리나라 상공업계의 발전을 위해 헌신할 것을 굳게 다짐하는 바입니다."라는 말을 통해 농축되어 있다.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1. “보관 된 사본”. 2011년 9월 1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1년 3월 28일에 확인함. 
전임
초대
제1대 두산그룹 회장
1973년 ~ 1977년
후임
정수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