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1년 낙동강 페놀 오염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낙동강 페놀 오염 사건(洛東江-汚染事件)은 구미 공업단지 안의 두산전자에서 1991년 3월 16일4월 22일 두차례에 걸쳐 각각 페놀 30여 과 1.3 톤이 두번에 걸쳐 낙동강으로 유출된 사건이다. 페놀은 대구 지역의 상수원으로 사용되는 다사취수장으로 유입되었으며, 염소를 이용한 정수처리 과정에서 클로로페놀로 변하면서 악취를 유발하였다.

1차 유출[편집]

1차 유출은 3월 14일 밤 10시부터 3월 15일 새벽 6시까지 이루어졌다. 30톤의 누출로 말미암아, 수돗물의 페놀 수치가 0.11 ppm까지 올라간 지역도 있었는데, 이는 당시 대한민국의 허용치인 0.005 ppm의 22배, 세계보건기구의 허용치인 0.001 ppm의 110배에 달하는 수치였다. 이후, 정수장에서는 염소 소독을 중단하고 활성탄, 오존, 이산화염소로 물을 처리하였다. 또한 대구 환경처 직원 7명과 두산전자 관계자 6명등 13명이 구속되고 관계 공무원 11명이 징계처리 되었다. 두산전자에 대해서는 30일 영업정지 처분을 하였으나, 고의성이 없었다는 이유로 20일 만인 4월 9일 조업 재개가 허용 되었다.

2차 유출[편집]

2차 유출은 4월 22일 오후 12시 5분에 발생하였다. 이 사건의 결과로 박용곤 두산그룹 회장관, 한수생관이 자리를 물러나게 되었다. 두산전자에 대해서는 64일의 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그러나 벌써 임신한 부인이 유산하고 대구지역 주민들은 엄청난 악취와 환경오염 공포에 시달리는등 피해를 입은 뒤였다. 또한 사건 이전에도 정화비용 500여만 원을 아끼기 위해서 페놀을 정화하지 않고 버린 일이 여러 차례 있다는 게 조사 결과 밝혀졌을 정도로 낙동강 페놀 오염 유출사건은 사건 당시 기업들의(비양심적인 기업들) 안일한 환경정책과 비윤리적인 기업경영을 말해주는 사건이었다.[1] 이 사건으로 두산전자 회장이 사퇴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두산제품 불매운동으로 확산되기도 하였다.

녹색연합에서는 1999년 "50년대 이후 발생한 대한민국 환경 10대 사건" 중 낙동강 페놀 오염 사건을 1위로 선정하였다.

각주[편집]

  1. 한국방송 1TV, 《TV, 세상의 중심》 2007년 3월 14일 방영내용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