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리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EL FOSO in Mt Roraima 001.JPG

돌리네(독일어: doline), 용식함지(溶蝕陷地), 땅꺼짐은 표면층의 붕괴로 인해 땅이 꺼지는 것이다. 일부는 카르스트 지형탄산염암의 화학적 용해[1] 또는 지하 침윤 과정으로 발생한다.[2] 돌리네의 크기는 직경과 깊이 모두 1 m에서 600 m 정도까지 다양하고, 그 형태도 흙으로 된 그릇 모양에서 기반암의 골까지 다양하다. 돌리네는 서서히 형성될 수도 있고 갑자기 나타날 수도 있으며, 전세계적으로 발견된다.[3]

돌리네는 카르스트 지형에서 석회암의 용식 작용으로 생성되는데, 돌리네에 내린 빗물은 싱크홀이라고 불리는 배수구를 통해 땅속에 스며든다. 돌리네의 지하에는 빗물을 저장할 수 있는 빈 공간이 존재하여 물이 잘 빠질 수 있다. 석회암은 용식 작용을 통해 탄산 칼슘이 빠져나가고 석영 성분의 실트점토, 모래, 산화철, 알루미늄의 산화물 등 물에 녹지 않는 성분들이 남아 붉은 색의 테라로사를 형성한다. 돌리네 주변에는 테라로사가 쌓여 싱크홀을 관찰할 수 없으나, 배수구 주변이 젖어있어 싱크홀이 존재한다는 것을 추측할 수 있다.[4]

석회암 지대에서 주성분인 탄산칼슘이 물에 녹으면서 깔때기 모양으로 패인 웅덩이를 형성하기도 하는데, 이러한 와지 안에서 경작할 수 있는 토양이 발달할 정도의 크기를 돌리네라고 한다. 돌리네의 저면에는 테라로사라고 불리는 토양이 발달된 곳이 많으며, 경작지로 이용되고 있다. 또 돌리네와 돌리네가 연결되어 좁고 긴 와지를 이루는 경우를 우발레라고 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Lard, L., Paull, C., & Hobson, B. (1995). “Genesis of a submarine sinkhole without subaerial exposure”. Geology 23 (10): 949–951. Bibcode:1995Geo....23..949L. doi:10.1130/0091-7613(1995)023<0949:GOASSW>2.3.CO;2. 
  2. “Caves and karst – dolines and sinkholes”. British Geological Survey. 
  3. Kohl, Martin (2001). “Subsidence and sinkholes in East Tennessee. A field guide to holes in the ground” (PDF). State of Tennessee. 2013년 10월 12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2월 18일에 확인함. 
  4. 명남재 (2007). “물이 석회암지대를 흐르면서 만드는 카르스트지형”. 《하천과 문화》 3.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