ᆝ와 ᆢ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아래아, 아래야)와 (쌍아래아)는 [j] 소리와 ㆍ 소리가 이어지는 발음을 표기하기 위한 낱자이다. ᆝ는 가 합쳐진 낱자이고 ᆢ는 ㆍ가 둘 합쳐진 것이다.

역사[편집]

훈민정음에는 ᅟᆝ라는 글자가 등장하지 않지만, 훈민정음 해례본에는 ᅟᆝ를 방언이나 어린아이의 말을 표기하기 위한 것으로 소개하고 있다.

ㆍㅡ起ㅣ聲,於國語無用。兒童之言,邊野之語,或有之,當合二字而用,如ᄀᆝᄀᆜ之類,其先縱後橫,與他不同。

ㆍ나 ㅡ가 ㅣ에서 일어난 소리는 우리나라 말에서 쓰임이 없다. 어린이 말이나 시골 말에 간혹 있기도 하니 마땅히 두 글자를 어울려 쓸 것인데 ᄀᆝ나 ᄀᆜ와 같으며, 세로가 먼저 오고 가로가 나중에 오는 것은 그 반대(ㅢ)와는 다르다.[1]

훈민정음 제정 당시 ㆍ의 음가는 불분명하나, 일반적인 견해 중 하나에 따라 [ʌ]라고 보면 ᆝ의 음가는 [jʌ]가 되어야 할 것이다.

신경준은 〈운해훈민정음〉(1750년)에서 같은 발음을 표기하기 위한 글자로 ᆢ(쌍아래아)를 제시하였다.[2]

이후 1940년 훈민정음 해례본이 발견되면서 ᅟᆝ라는 표기가 있었음이 알려졌다.

제주 방언에는 [j]와 ㆍ[ɒ]의 합음 [jɒ]가 존재하는데, 이 발음을 표기할 때에는 전통적으로 ᆢ(쌍아래아)를 쓴다.

코드 값[편집]

종류 글자 유니코드 HTML
한글 호환 자모 영역 (없음)
한글 자모 영역 ᅟᆝ U+119D ᆝ
한양 사용자 정의 영역  U+F85D 
반각 (없음)
종류 글자 유니코드 HTML
한글 호환 자모 영역 (없음)
한글 자모 영역 ᅟᆢ U+11A2 ᆢ
한양 사용자 정의 영역  U+F864 
반각 (없음)

출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