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리을미음)은 한글 낱자의 을 겹쳐 놓은 것이다. 첫소리로는 쓰이지 않고 받침으로만 쓰인다.

어말이나 닿소리 앞에서는 ㅁ으로 소리난다. 하지만 다음 음절이 홀소리로 시작하면 ㄹ, 다음 음절 첫소리가 ㅁ이 된다.

  • 앎 → [암ː]
  • 삶다 → [삼ː따]
  • 삶은 → [살ː믄]
  • 젊다 → [점ː따]
  • 젊으니 → [절ː므니]

그 밖에 ㄻ 표기가 나타나는 경우[편집]

동사나 형용사 어간 뒤에 붙어 명사를 만드는 접미사인 ‘ㅁ’과 합쳐질 때 ‘ㄻ’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런 경우 원래 앞쪽 어간에서 받침이 사라지거나 ‘으’가 추가되지만, 다음과 같이 어간이 ㄹ로 끝나는 동사나 형용사일 때는 명사형으로 바뀔 때 어간의 받침이었던 ㄹ이 사라지지 않은 채 ㅁ이 덧붙어서 ㄻ이 된다.

  • 갈다 → 갊
  • 거칠다 → 거칢
  • 날다 → 낢
  • 놀다 → 놂
  • 베풀다 → 베풂
  • 어질다 → 어짊
  • 줄다 → 줆

다음 예와 비교해 보면 차이를 알 수 있다.

  • 믿다 → 믿음
  • 자다 → 잠

코드 값[편집]

종류 글자 유니코드 HTML
한글 호환 자모 U+313B ㄻ
한글 자모
영역
첫소리 ꥨᅠ U+A968 ꥨ
끝소리 ᅟᅠᆱ U+11B1 ᆱ
한양 사용자
정의 영역
첫소리  U+F79F 
끝소리  U+F895 
반각 U+FFAB ᆱ
자명 리을미음(남)
리을미음(북)
발음 어중 : [ ɭm ], 어말 : [ m ], 어중 구개음화 : [ ɭmʲ ](남)
어중 : [ lm ], 어말 : [ m ], 어중 구개음화 : [ lmʲ ](북)
이음 후행 자음이 평음일 경우 평음경음으로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