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의 국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칠레 국가(스페인어: Himno Nacional de Chile)는 칠레의 국가이다. 에우세비요 리오가 작사, 라몬 카르니셰르가 작곡하였다.

원래는 6절까지 있으나, 사실은 5절만 불리고 있다.

가사[편집]

1절
Ha cesado la lucha sangrienta;
ya es hermano el que ayer invasor;
de tres siglos lavamos la afrenta
combatiendo en el campo de honor.
El que ayer doblegábase esclavo
hoy ya libre y triunfante se ve;
libertad es la herencia del bravo,
la Victoria se humilla a su pie.
후렴
Dulce Patria, recibe los votos
con que Chile en tus aras juró.
Que o la tumba serás de los libres,
o el asilo contra la opresión! (x3)
2절
Alza, Chile, sin mancha la frente;
conquistaste tu nombre en la lid;
siempre noble, constante y valiente
te encontraron los hijos del Cid.
Que tus libres tranquilos coronen
a las artes, la industria y la paz,
y de triunfos cantares entonen
que amedrenten al déspota audaz.
후렴
3절
Vuestros nombres, valientes soldados,
que habéis sido de Chile el sostén,
nuestros pechos los llevan grabados;
los sabrán nuestros hijos también.
Sean ellos el grito de muerte
que lancemos marchando a lidiar,
y sonando en la boca del fuerte
hagan siempre al tirano temblar.
후렴
4절
Si pretende el cañón extranjero
nuestros pueblos, osado, invadir;
desnudemos al punto el acero
y sepamos vencer o morir.
Con su sangre el altivo araucano
nos legó, por herencia, el valor;
y no tiembla la espada en la mano
defendiendo, de Chile, el honor.
후렴
5절
Puro Chile, es tu cielo azulado,
puras brisas te cruzan también,
y tu campo de flores bordado
es la copia feliz del Edén.
Majestuosa es la blanca montaña
que te dio por baluarte el Señor,
y ese mar que tranquilo te baña
te promete futuro esplendor.
후렴
6절
Esas galas, ¡oh, Patria!, esas flores
que tapizan tu suelo feraz,
no las pisen jamás invasores;
con tu sombra las cubra la paz.
Nuestros pechos serán tu baluarte,
con tu nombre sabremos vencer,
o tu noble, glorioso estandarte,
nos verá, combatiendo, caer.
후렴

해석[편집]

1절
피비린내나는 싸움은 이제 끝났고
어제의 침략자는 오늘의 형제가 되었네
3세기의 수치심을 씻으려
명예의 들판에서 싸웠다네
옛날 노예로서 무릎을 끓던 이는
이젠 자유롭고 자랑스러움이 넘치는구나
자유는 용감한 자의 유산이며
승리란 그 앞에 경예를 표하리라
후렴
조국이여 이 맹세를 받아주오
제단 앞에서 칠레는 이렇게 선언했느니
자유인의 무덤이 되리라!
아니면 탄압받는 자들의 피난처가 되리라!
2절
칠레여 부끄럼없이 고개를 들어라
앞에 그대 이름을 새겼으니
항상 고귀하고 한결같고 용감하다고
엘 시드의 자손들이 말하였다
그대 자유인이 조용히 받드리라
예술과 산업과 평화를
그리고 승리를 노래하여
부끄럼없는 독재자를 후려치리라
후렴
3절
그대란 용감한 병사라네
칠레를 지탱하는 자들이니
우리 가슴에 새겨져 있으니
우리 자식들 또한 알게 되리라
사신의 외침이 되어라
행군하는 그들이여
힘센 이들의 목청은
폭군을 항상 두려움에 떨게 만드리라
후렴
4절
만약 외세의 대포가 겁없이
우리나라를 침략하려 한다면
우리 총구를 꺼내어
승리 아니면 죽음을 맞이하리라
아라우카노족(마푸체)은 피를 흘림으로써
우리에게 용기를 물려주었다네
검을 든 손은 떨림이 없으리라
칠레의 명예를 지키는 그대여
후렴
5절
참으로 칠레여 그대 하늘은 푸르고
잔잔한 실바람이 그대를 스쳐지나는구나
꽃으로 수놓인 그대 벌판은
마치 에덴동산을 빼닮았구나
눈으로 뒤덮인 그대 웅장한 산맥은
신께서 요새로 내려주신 곳이라네
고요히 그대를 받아들이는 바닷가는
빛나는 미래를 약속해 주었네
후렴
6절
보라, 아 조국이여, 그 꽃들이
비옥한 땅에서 자라나니
침략자들이 단 한번도 이를 짓밟는 날이 없기를
그대 그늘 아래 평화를 찾기를
우리 가슴이 그대 요새가 되고
그대 이름으로써 우린 승리하리라
아니면 그대 위대한 깃발은
장렬히 전사하는 우리를 내려보리라
후렴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