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잠 자는 아이
잠 자는 새끼 고양이

또는 수면(睡眠)은 자연스럽게 반복되는, 무의식 상태에서 휴식을 취하는 행위를 말한다. 의식은 없거나 줄어들고, 감각 기관이 상대적으로 활동을 중단하며, 거의 모든 수의근의 움직임이 없는 특징이다.[1] 자극에 대한 반응이 줄어드는 것으로 각성과 구별되며, 쉽게 의식을 되돌릴 수 있다는 점에서 동면이나 혼수상태와는 구별된다. 수면 중에는 동화 상태가 고조되며, 성장과 면역, 신경, 뼈, 근육 계통의 회복이 두드러진다. 수면은 모든 포유류조류, 다수의 파충류, 양서류, 어류에서 발견된다.

수면의 목적과 기제는 부분적으로만 확인되었으며, 활발한 연구의 대상이다.[2] 잠은 종종 에너지를 절약하는 것으로 여겨졌으나,[3] 실제로는 신진대사를 약 5 ~ 10%만 줄일 뿐이다.[3] 동면을 하는 동물들은 동면 중에 대사저하가 보이긴 하지만 잠을 자야 하며, 이를 위해 저체온에서 발열 상태로 돌아온다.[4]

사람의 잠[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0년 12월 16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단계와 주기[편집]

항목 NREM(조용한 수면) REM(역설적 수면)
안전도 0 40~60/min
뇌전도 낮은 주파수 높은 주파수
심전도 느림 빠름
근전도 적정수준 긴장 마비

NREM 수면(비-렘수면)의 4단계[편집]

  • 제1단계: 뇌파가 베타파에서 알파파로 바뀌어 간다.
  • 제2단계: 방추형과 K 복합 뇌파가 나타난다.
  • 제3, 4단계: 델타파가 나오기 시작하며 두 단계는 델타파의 양으로 구분한다.

REM 수면의 기능[편집]

렘(REM) 수면은 신체적, 심리적인 회복, 단백질 합성 및 기억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수면 시간[편집]

사람은 어릴수록 하루에 자는 시간이 길고, 자랄수록 짧아진다. 생후 1주에는 18~20시간, 만 1세에는 12~14시간, 만 10세에는 10시간 정도를 잔다.[5] 성인은 하루에 대략 5시간~8시간 정도를 잔다. 사람은 의도적으로 수면 시간을 조절하기도 한다. 15세 이상 사람의 평균 수면 시간은 한국을 예로 들면 6시간 15분 정도, 미국은 7시간 정다.[6] 잠이 부족하면 피로를 느끼고 감정이 날카로워져 짜증이나 화를 내기 쉬워진다. 또한, 잠이 부족한 상태가 장기간 지속되면 심혈관계 질환이나 정신 질환 등 여러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7] 건강에 유익하고 수명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는 최적의 수면 시간은 연구에 따라 다르다. 7시간 또는 6~8시간이 가장 적절하다는 연구 결과가 많은데[8][9][10][11], 5시간~6시간 30분을 잘 때 수명이 가장 길다는 연구도 있다.[12] 또한, 적절한 수면 시간에는 개인차가 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Macmillan Dictionary for Students Macmillan, Pan Ltd. (1981), page 936. Retrieved 2009-10-1.
  2. Roger Bingham; Terrence Sejnowski, Jerry Siegel, Mark Eric Dyken, Charles Czeisler, Paul Shaw, Ralph Greenspan, Satchin Panda, Philip Low, Robert Stickgold, Sara Mednick, Allan Pack, Luis de Lecea, David Dinges, Dan Kripke, Giulio Tononi (2007년 2월). Waking Up To Sleep (화상 컨퍼런스). The Science Network. 2011년 6월 18일에 확인.
  3. Sleep Syllabus. B. The Phylogeny of Sleep. Sleep Research Society, Education Committee. 2011년 6월 18일에 확인.
  4. Daan S, Barnes BM, Strijkstra AM (1991년). Warming up for sleep? Ground squirrels sleep during arousals from hibernation. 《Neurosci. Lett.》 128 (2): 265~8. PMID 1945046. doi:10.1016/0304-3940(91)90276-Y.
  5. 소아의 평균 수면시간. 보건복지가족부. 2010년 12월 16일에 확인.
  6. 조남욱. "한국인 수면 시간 지금보다 더 늘려라", 《헬스조선》, 2008년 2월 26일 작성. 2010년 12월 16일 확인.
  7. 김미리. "하루 5시간 이하 수면 취하면 정신 질환 발병 위험 3배", 《메디컬투데이》, 2010년 9월 2일 작성. 2010년 12월 16일 확인.
  8. 이정은. "'5시간 ↓, 8시간 ↑ 수면' 사망 위험 2배", 《메디컬투데이》, 2007년 9월 24일 작성. 2010년 12월 16일 확인.
  9. (영어) Charumathi Sabanayagam, Anoop Shankar (2010년 8월 1일). Sleep Duration and Cardiovascular Disease: Results from the National Health Interview Survey. 《SLEEP》 33 (08). 2010년 12월 16일에 확인.
  10. "수면 매직넘버는 7시간", 《워싱턴:AFP=연합뉴스》, 2010년 8월 1일 작성. 2010년 12월 16일 확인. 위 저널의 논문을 인용한 기사.
  11. 한진규 (2010년 11월 19일). 8시간 자도 졸린 김대리, 충분한 수면 시간은?. 헬스조선. 2010년 12월 16일에 확인.
  12. 이대혁. "5시간~6시간 30분만 자면 더 건강", 《한국일보》, 2010년 10월 3일 작성. 2010년 12월 16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