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욱 (의료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세계 보건 기구 사무총장으로 재직할 당시의 이종욱

이종욱(李鍾郁, 1945년 4월 12일 ~ 2006년 5월 22일)은 세계 보건 기구 사무총장을 지낸 대한민국의 의학자이며 국제 기관 단체인이다. 경복고등학교를 거쳐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했고 하와이 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전염병학)를 받았다.

2003년 7월 21일,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국제 기구의 수장인 세계 보건 기구의 차기 사무총장으로 당선되면서 재임 기간 중 결핵과 예방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한 어린이 질병, 조류 독감, 에이즈 퇴치에 힘썼다. 23년간 세계 보건 기구에서 활동하면서 서태평양 지역의 소아마비 박멸을 주도했으며, Global Drug Facility를 발족시켜 많은 사람들이 결핵 치료약을 얻을 수 있게 했다. 2005년에 모교인 서울대학교에서 《자랑스러운 서울대인》에 선정되었다.

2006년 5월 21일에 집무 도중 갑자기 쓰러져 급히 뇌혈전 제거 수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다음날 사망했다. 향년 62세.

생애[편집]

이종욱은 형편이 넉넉치 않은 가정에서 태어나 어려움을 겪으며 대학교를 마쳤다. 대학교를 거치면서 여러 의료 봉사활동에 참여하게 됐고 그곳에서 부인인 카부라키 레이코(鏑木 玲子) 여사를 방문했다. 당시 레이코 여사는 일본인임에도 불구하고 한국 사람들을 돕고자 천주교 봉사자의 자격으로 봉사활동을 하러 방문했다고 한다. 레이코 여사는 아직도 페루 수도 리마에 있는 슬럼가이자 판자촌인 카라바이요 에서 여성과 아동 보호를 위해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두 사람 사이에는 1명의 아들이 있을 뿐이며 이름은 "타다히로 리(Tadahiro Lee)"로 한국 이름은 이충호이다.

1981년 레이코 여사와 함께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인 미국령 사모아로 건너간 그는 한센병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봉사활동을 하게 된다. 당시 사모아에서 가난한 사람들은 의료의 혜택을 전혀 누릴 수 없었다. 그는 린든 존슨 병원(Lyndon B. Johnson tropical medical center)에서 1983년 5월 26일까지 일하면서 "아시아의 슈바이처"라 불리게 된다.[1]

1983년 피지에서 한센병 자문관으로 활동하면서 세계 보건 기구 직원으로 일하게 됐으며 남태평양의 사무소 거점 역할을 하던 피지를 중심으로 한센병 예방 업무를 주로 담당하고 후에는 결핵 담당관으로 결핵은 물론이고 예방 백신을 처방할 수 있는 질병을 중심으로 아동 질병 예방에 나서게 된다.[2] 아시아 대륙의 질병 예방을 위한 직책을 맡게 되면서 아시아태평양 본부로 옮겨오게 됐고 1994년 WHO의 본부인 제네바로 거처를 옮기게 된다. 질병 예방 책임자로 임명되면서 관련 업무에 나선 그는 1995년 미국의 의학 전문 잡지인 《Scientific America》로부터 백신의 황제라는 칭호를 받게 되었다.

참고 문헌[편집]

  • 《옳다고 생각하면 행동하라》 : 권준욱 저, 제네바에서 일하며 이종욱 총장을 회고한 책

주석[편집]

  1. "사모아는 '닥터 리'를 잊지 못합니다"
  2. BBC News

바깥 고리[편집]

전 임
그로 할렘 브룬틀란
제6대 세계 보건 기구
2003년 7월 21일 - 2006년 5월 22일
후 임
마거릿 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