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훈 (자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훈(劉勳, ? ~ ?)은 후한 말기의 정치가로, 자대(子臺)며 서주 낭야국 사람이다.

행적[편집]

중평 말기에 건평장(건평현의 현장)이 되었으며, 조조(曹操)와 교분이 있었다.

훗날 원술(袁術)을 섬겨, 원술이 손책(孫策)으로 여강태수 육강(陸康)을 무찌르게 하고 유훈으로 여강태수를 삼았다. 건안 4년(199년), 원술이 조조에게 패배해 죽자 손책에게 가려고 한 원술 수하의 대장군 장훈(張勳)과 장사 양홍(楊弘)의 무리를 습격해 모조리 사로잡고 보물들을 취했다. 한편 원술의 종제 원윤(袁胤)과 사위 황의(黃猗)가 원술의 처자와 부곡을 거느리고 유훈에게 왔으며, 유엽(劉曄)이 양주에서 세력을 형성하고 있던 정보(鄭寶)를 죽이고 그 무리를 거두었으나 이를 유훈에게 넘기고 자신도 유훈에게 의탁하였으니 유훈의 세력은 매우 강해졌다.

손책은 유훈이 강성해지는 것을 싫어하여, 상료를 치도록 뇌물을 주고 원군을 약속하여 유훈을 충동했다. 유훈은 양식이 적어 세력을 떨칠 수 없었으므로 예장태수 화흠(華歆)에게 양식을 구했으나 예장도 식량이 없기는 매한가지였다. 따라서 상료의 풍부한 물자를 탐냈고 손책의 제안을 기뻐했다. 유엽은 손책의 꾀를 짐작하고 본거지 환성을 함부로 비우고 상료를 치지 말도록 말했으나, 유훈은 듣지 않고 상료를 공격하였다. 해혼에 이르자 이미 상료의 종수가 알아차리고 달아났으므로 아무 것도 얻지 못했으며, 오히려 손책이 유훈이 없는 틈을 타 환성을 손에 넣고 유훈의 부곡들을 빼앗았다. 유훈은 돌아가는 길에 팽택에 주둔하고 있던 손분(孫賁)과 손보(孫輔) 형제에게 깨져 기수를 따라 올라가 황조(黃祖)에게 도움을 구했으나, 원군으로 온 황역(黃射)이 오기도 전에 손책의 공격을 받아 다시 깨졌다.

조조에게 달아나 열후에 봉해지고 귀해지고 굄을 받았다. 조조와 옛 교분이 있음에 의지하여 교만해지고 자주 법을 범하며 비방했으며, 훗날 주살당했다.